사랑하는 이를 위해 맛있는 음식을 만드는 것만큼 행복한 일이 또 있을까요?
요리를 하는 사람들은 음식을 먹는 사람들의 환한 미소를 생각하며 어떠한 노력도 마다하지 않는데요.

이러한 '음식 만들기'를 통해서 본인의 삶을 즐겁게 변화시켰던 2명의 여성 이야기를 담은 재미있는 영화 하나 여러분께 소개해드리겠습니다. 바로 <줄리 앤 줄리아> 입니다.


실화를 바탕으로 한 유쾌한 요리 영화
영화는 1950년대와 2000년대를 쉴새없이 오고 가면서 요리에 흠뻑빠진 줄리아와 줄리, 두 여성의 유쾌한 모습을 보여줍니다.

전설의 프렌치 셰프 ‘줄리아 차일드’ (메릴 스트립)는 외교관 남편과 함께 프랑스에 도착하게 됩니다. 말도 잘 통하지 않는 외국생활에서 음식을 먹을 때 가장 행복한 자신을 발견하고 명문 요리학교 ‘르꼬르동 블루’를 다니며 요리 만들기에 도전, 마침내 모두를 감동시킨 전설적인 프렌치 셰프가 됩니다. 

한편 2000년대의 사랑할 수 밖에 없는 여인, 뉴욕의 ‘줄리’ (에이미 아담스)는 한창 잘나가는 친구들과 잔소리 뿐인 엄마 사이에서 기분전환으로 요리 블로그를 시작합니다. 유일한 지원군은 남편 뿐이지만 전설의 프렌치 셰프 ‘줄리아 차일드’의 요리책을 보며 365일 동안 총 524개의 레시피에 도전하는 그녀의 프로젝트는 점차 네티즌의 열렬한 반응을 얻게 되는데...

이 두 여성이 남편들의 내조에 힘입어 '요리'로 성공해가는 모습을 감동과 유머로 풀어 놓은 영화가 바로 <줄리 앤 줄리아> 입니다.

<줄리 앤 줄리아>는 실제 출간이 된 2권의 책에서 시작된 영화입니다.
1950년대에 프랑스 파리에서 성공한 미국여성 줄리아 차일드가 쓴 자서전 <프랑스에서의 나의 삶(My Life in France)>이라는 책과 줄리아 차일드의 요리책인 <프랑스 요리 예술을 마스터하기(Mastering the Art of French Cooking)>에 소개된 524개의 레시피를 하나하나 정성스럽게 직접 요리를 하면서 그 과정을 자신의 블로그에 올렸던 줄리 파웰이 블로그 내용을 정리한 <줄리 앤 줄리아: 365일, 524개 레시피, 하나의 조그만 아파트 부엌(Julie & Julia: 365 Days, 524 Recipes, 1 Tiny Apartment Kitchen)>이 바로 그것입니다.

영화가 화제를 불러일으키면서 위 두권의 책도 베스트 셀러로 다시 선정될만큼 주목을 받고 있다고 하네요.*^^*
영화와 음식 만들기에 관심이 많은 분들이라면 두 권의 책도 직접 만나보는 것도 좋을 것 같아요~



노라 애프런과 메릴 스트립의 만남
스타일지기가 <줄리 앤 줄리아> 영화가 기대되는 가장 큰 이유는 역시 탄탄한 스토리와 더불어 출연 배우들과 연출가의 면면이랍니다.
1950년대의 유명 여성 주방장의 줄리아 차일드는 헐리웃의 연기파 배우 '메릴 스트립'이 연기하였으며, 줄리 파웰은 <다우트>의 에이미 아담스가 열연을 펼쳤답니다.


연출은 여성 특유의 감성을 로맨틱 코미디에 멋지게 표현하는 것으로 정평이 나있는 노라 애프런입니다. 이미 맥라이언, 통행크스 커플과 함께 <시애틀의 잠 못 이루는 밤>과 <유브 갓 메일>을 성공시킨 감독으로도 유명하죠.

영화의 또 다른 주인공, 블로그와 요리
이 영화에 스타일지기가 주목하고 빠져들어 봤던 이유 중에 하나는 바로 주인공인 줄리가 '블로그'를 통해서 본인의 관심사인 '음식 만들기'로 사람들과 소통하고 삶에 자신감을 가져나가는 부분이였답니다. *^^*
소니 블로그를 방문해주신 분들도 아마 관심있게 지켜보실 부분일 듯 한데요.
블로그를 통해서 본인의 삶을 업그레이드 해가는 줄리의 모습 함께 응원해주시기 바랍니다~!


블로그와 더불어 또 하나의 볼 재미가 있죠! 바로 맛있는 음식들이랍니다.
영화 시작 부터 끝까지 스타일지기의 눈을 사로잡았던 프랑스 음식들은 영화의 또 다른 주인공이였습니다.
맛있는 음식들을 2시간여 동안 바라보기만 해야 하는 것은 스타일지기에게는 매우 힘든 일이였답니다. *^^*
음식의 유혹에 약하신 분들은 영화보기전에 미리 식사를 하시는 것도 좋을 듯 해요~♬


보나뻬띠! (Bon appétit)
불어로 맛있게 먹으세요~ 라는 뜻이라고 하네요~ 휴일 주말에 근처 영화관에 가셔서 <줄리 앤 줄리아>한번 보시고 오늘 점심식사! 보나뻬띠!
그럼 이만 스타일지기는 영화 예고편 보여드리면서 휘리릭~~♬

      

>> 영화보기와 음식을 즐기는 당신이라면?

소니, 스타일을 말하다. www.stylezineblog.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Ray  2009.12.17 13: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오 이것은 봐야할 영화군요.. 조조로 혼자 보고 와야겠슴당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