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니, 세계적인 명품렌즈 기업 칼 자이스와
렌즈 관련 파트너십 계약 5년 연장키로

- 세계적인 광학 기업 독일 칼 자이스(Carl Zeiss)와 B2B 파트너십 2014년까지 연장키로
- 소니의 디지털 테크놀로지 기술력과 칼 자이스의 광학 기술력 결합해 향후 윈-윈관계 이어갈 것

소니, 세계적인 명품렌즈 기업 칼 자이스와 렌즈 관련 파트너십 계약 5년 연장키로
    소니(Sony Corporation)의 디지털 이미징 사업 부문의 시게키 이시즈카(Shigeki Ishizuka) 사장(왼쪽)과
    칼 자이스(Carl Zeiss AG) 카메라 렌즈 사업부의 윈프리드 슐러(Winfried Scherle) 부사장이 계약 연장을
    축하하며 악수를 나누고 있다.


소니코리아(대표이사 사장: 윤여을, www.sony.co.kr)는 세계적인 디지털 테크놀로지 기업인 소니와 세계적인 광학 기업인 칼 자이스(Carl Zeiss)가 최근 13년간 지속적으로 이어온 B2B 파트너십을 2014년까지 5년 더 연장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소니의 디지털 카메라 및 캠코더 제품에 장착되는 칼 자이스 렌즈를 소니가 단독 제공하는 것을 주요 골자로 하는 양사간의 파트너십이 연장됨으로써, 소니와 칼 자이스는 향후 신모델 개발 및 상용화에 더욱 긴밀한 협력관계를 유지하게 된다.

소니와 칼 자이스는 1996년부터 이어온 B2B 파트너십 계약을 통해, 소니의 전자공학 및 센서 테크놀로지 분야 기술력과 칼 자이스의 광학 렌즈 기술력의 결합이라는 윈-윈(win-win) 전략으로 양사 모두 세계 최고의 디지털 이미징 기업으로 자리매김했다.

소니는 1996년 칼 자이스 렌즈를 장착한 캠코더를 처음 출시한 이후, 디지털 카메라 사이버샷(Cyber-shot)과 디지털 캠코더 핸디캠(Handycam) 뿐만 아니라 최근 DSLR카메라 시장의 새로운 3강으로 자리잡은 DSLR카메라 α(알파) 마운트 교환 렌즈까지 생산해 칼 자이스와의 협력 범위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고 있다. 지속적인 광학 기술경쟁력 향상을 위해 소니와 칼 자이스는 이후에도 파트너십을 지속적으로 이어나갈 계획이다.

소니코리아 오쿠라 키쿠오 마케팅 본부장은 “소니의 전자공학 및 센서 테크놀로지 분야 기술력과 칼 자이스의 광학 렌즈 기술력의 결합을 통해 현재까지 10억만대의 세계 최고 성능의 디지털 이미징 제품을 생산해 왔다”면서, “칼 자이스와의 지속적인 파트너십을 통해, 앞으로도 더욱 향상된 기술력으로 고객 요구에 부응하는 고성능 제품을 생산할 것”이라고 밝혔다.

[소니코리아에 대해]
소니코리아는 글로벌 소니 그룹의 100% 한국 현지 법인으로서 1990년 2월 Sony International Korea로 설립, 처음에는 우수 중소기업 부품을 일본에 소개하는 IPO 및 AS 업무로 시작하였다. 1995년 일반 소비자 제품인 AV 가전 판매를 기점으로 1998년에는 구매 조건이 까다롭기로 유명한 방송 기자재 B&P(방송장비) 사업 군을 수입하여 사업 영역을 확장하였으며, 디지털 방송 기술을 한국 방송계에 지원, 2002년 디지털 방송 개국에 일조하였다. 이어 1999년에 ADMK(반도체)분야를 도입하여 국내외 반도체 기술전파의 교량역할을 담당해 오고 있다.
소니코리아는 ‘다른 사람이 하지 않는 일을 한다’라는 정신을 이어받아 한국 시장에서 고객에게 늘 새로운 기술, 수준 높은 디자인, 지금까지 보지 못한 새로운 특징을 가진 제품을 선보이며, 새로운 라이프 스타일을 창조해 오고 있다.

[칼 자이스(Carl Zeiss)에 대해]

Carl Zeiss는 광학과 광전자공학 산업 분야에서 선도적인 글로벌 기업으로 5개의 비즈니스 그룹을 거느리고 있다. 이들은 의학 연구 사업, 산업측정기,카메라 등 소비자제품 사업 등으로 미래 지향적 첨단 산업 분야에 정통한 기업이라고 할 수 있다. 1846년 독일 예나(Jena)에서 설립되어 현재 오버코헨(Oberkochen)에 본사를 두고 있다. 160년이 넘는 기술 역사를 가진 광학 분야에 혁신적 발전을 이루어낸 기업이다.
Carl Zeiss사의 ZEISS브랜드는 생물의학 연구와 의료기기 기술에서 특히 명성이 높으며, 반도체기술, 자동차와 기계공학산업 분야 또한 유명하다. 소비자제품으로는 플라네타리움(Planetarium: 천체투영기. 천체 관측소 등에서 밤하늘의 별자리를 그대로 관찰할 수 있도록 만든 돔 모양의 프로젝터), 쌍안경, 카메라와 영화촬영용 카메라가 있으며 전 세계 수백만 명의 사용자를 갖고 있다. 안경렌즈 사업부는 Carl Zeiss Vision 이라는 이름의 독립법인체로 운영되고 있으며 세계 안경렌즈 시장의 2위 규모이다.
Carl Zeiss는 동명의 Carl Zeiss재단에 의해 운영되고 있으며 2007/08 회계연도 상의 총 매출은 2,731백만 유로였다. 전 세계 30개국에 13,000여명의 직원을 두고 있으며 이 중 8000여명 정도가 독일 본사의 인력이다.

소니,스타일을 말하다 www.stylezineblog.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