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스타일지기입니다. 


소니가 후원하고 세계사진협회(WPO)가 주관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권위 있는 글로벌 사진 대회 ‘2020 소니 월드 포토그래피 어워드(2020 Sony World Photography Awards)’가 올해로 14주년을 맞이했습니다. 

올해는 총 34만 5천 장 이상의 사진이 출품되는 등 역대 최대 규모로 진행이 되었는데요. 전세계 사진작가들의 축제의 장으로 거듭나고 있는 ‘소니 월드 포토그래피 어워드’의 주요 부문별 작품을 시리즈로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오늘은 오픈 콘테스트 ‘정물(Still Life)’ 부문의 주요 작품들을 만나보세요.

소니 월드 포토그래피 어워드(Sony World Photography Awards)는 소니가 후원하고 세계사진협회(WPO)가 주관하는 세계 최대 사진 대회이며, 전문 사진작가 부문, 아마추어 사진작가들이 펼치는 공개 콘테스트 부문, 만 12세에서 19세 사이의 청소년 부문, 대학생 이상 사진 애호 학생들이 겨루는 스튜던트 포커스 부문 등 총 4개 부분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오픈 콘테스트 부문은 건축, 창조, 문화, 풍경, 자연과 야생동물, 초상화, 정물, 여행 등 총 10개의 카테고리로 나뉘며, 오픈 콘테스트 각 카테고리에 출품된 작품들은 각 국가별로 자동 응모 및 심사되어 내셔널 어워드 수상작으로 선정됩니다. 






오픈 콘테스트 정물 부문 1위를 수상한 작품은 아르헨티나 ‘Jorge Reynal’작가의 <플라스틱 바다(A Plastic Ocean)>입니다. 칠흑같이 어두운 배경과 붉은 생선의 색감 대비에 눈을 뗄 수 없는데요. 자신의 의견을 한 장의 사진과 제목에 함축적으로 담아낸 작가는 이렇게 설명을 덧붙였습니다. 


“매년 800만 톤의 플라스틱이 바다에 버려지는데, 이는 1분마다 쓰레기 트럭을 물에 비우는 것과 맞먹는 양입니다. 이 작품은 그 오염에 대한 저의 항의이고, 시위입니다. 스페인어로 ‘Naturaleza Muerta’는 정물화를 뜻하는데, 이는 역설적으로 ‘죽은 자연’으로 번역되기도 합니다.”


[2020 소니 월드 포토그래피 어워드-오픈 콘테스트] 정물(Still Life) 부문 주요 작품들

© Arnaud Montagard, France, Shortlist, Open, Still Life, 2020 Sony World Photography Awards

보기만 해도 달콤해 보이는 생크림이 듬뿍 올라간 쉐이크와 깨알 같은 메모지, 그 위를 잔잔하게 비추는 나른한 오후의 햇빛까지. 인스타그램에서 유행하는 홈카페 감성 사진 느낌이 물씬 풍기는 위 작품은 프랑스 ‘Arnaud Montagard’ 작가의 <바닐라 쉐이크와 계산서 주세요(A Vanilla Shake and the Check Please)>입니다. 제목마저 재치 있고, 귀여운 위 사진은 시카고의 한 오래된 학교 식당에서 촬영되었는데요. 작가는 작품의 배경에 대해 아래와 같이 설명했습니다. 


“저는 피카소의 예술 작품에서 영감을 받아 선과 색으로 구성된 정물화된 삶을 만들고 싶었고, 이날 오후 3시의 빛은 제가 원하는 사진을 찍기에 완벽했습니다.”


© Kihyoung You, Korea (Republic of), Shortlist, Open, Still Life, 2020 Sony World Photography Awards

얼핏 보기엔 여름 수영장 인기 아이템인 홍학 튜브 같아 귀여우면서도 어쩐지 오싹한 느낌이 드는 사진입니다. 위 작품의 이름은 한국 ‘유기형(Kihyoung You)’ 작가의 <로드킬(Roadkill)>입니다. 제목을 읽는 순간, 가슴이 쿵하고 내려앉는 느낌이 들어 사진을 다시 한 번 더 살펴보지 않으셨나요? 운전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한 번쯤 보게 되는 로드킬 장면, 혹은 그 이후의 모습들입니다. 작가는 작품과 함께 아래와 같은 메시지를 전했습니다. 


“로드킬 광경을 목격하면 마음이 많이 아픕니다. 사실, 사람들이 도로 위의 살상 상황을 피하려고 할 때 정면충돌 사고가 많이 생깁니다. 그런 것들을 보며 저 역시 도로 살인의 가해자가 되면 안 된다고 생각하게 됩니다. 하지만 이런 걱정거리를 안고 운전해도, 주위를 둘러보고 조심스럽게 행동해도 누구나 로드킬의 희생자가 될 수 있습니다. 어쩔 수 없이 길을 건너야 하는 사람들, 피할 수 없는 상황에 처하는 사람들, 길을 지나갈 수밖에 없는 사람들. 그것을 무시하고 너무 빨리 운전하는 사람들. 그럼 우리는 이 길의 가해자일까요, 아니면 피해자일까요?”


© Igor Kryukov, Russian Federation, Shortlist, Open, Still Life, 2020 Sony World Photography Awards

러시아 ‘Igor Kryukov’ 작가의 <스핑크스와 예술(Sphinx and Art)>이란 작품입니다. 이집트나 피라미드 느낌이 나는 피사체도 없는데 왜 제목이 스핑크스인지 궁금하신 분이 있을 텐데요. 사진에 보이는 고양이의 품종이 바로 털이 없는 것이 특징인 ‘스핑크스’입니다. 


그리고 벽에 붙은 바나나는 한때, 수많은 기업이 패러디 광고를 낼 정도로 유명했던 ‘1.5억짜리 바나나’를 형상화한 것입니다. 해당 바나나는 2019년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에서 열린 ‘아트바젤 마이애미’의 전시품이었는데요. 한 행위 예술가가 배가 고프다며 그를 뜯어서 한 입에 삼켜버린 후 유명세를 타면서 가격이 한화 기준 1억 5,000만원까지 치솟았습니다. 위 작품을 촬영한 작가 또한 플로리다 마이애미에서 열린 아트 바젤 국제 전시회를 본 후, 영감을 받아 이런 아이디어를 떠올렸다고 합니다. 


© Ian Knaggs, United Kingdom, Shortlist, Open, Still Life, 2020 Sony World Photography Awards

위 사진은 영국 ‘Ian Knaggs’ 작가의 <금이 간 접시(The Cracked Plate)>라는 작품입니다. 위 사진은 압축 밀가루를 사용해 만들 수 있는 질감과 모양에 대한 조사의 일환으로 촬영되었는데요. 작품을 완성하기까지의 과정은 작가의 설명을 통해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움푹 들어가고 갈라진 부분은 접시를 이용해 만들었습니다. 그런 다음 달걀을 접시의 움푹 들어간 부분의 맨 위에 바르고, 동그란 원주 주변을 채우게 만들었죠. 갈라진 밀가루의 질감과 모양을 강조하기 위해 필요한 것은 단 하나의 빛뿐이었습니다. 카메라는 피사체 위에 놓고 스트립박스는 높이가 낮은 프레임의 오른쪽 상단 모서리에 배치했습니다.”


© Simone Bramante, Italy, Shortlist, Open, Still Life, 2020 Sony World Photography Awards

정어리와 허브, 마늘 등 각종 식자재를 일정한 간격으로 배치한 것이 눈에 띄는 재미있는 사진입니다. <질감 레시피-정어리(Textured Recipes – Sardines)>라는 작품으로, 이탈리아의 사진 작가 ‘Simone Bramante’가 촬영했는데요. 


작가는 원료들을 통해 일련의 질감을 표현하고자 했고, 위 재료들은 계란 파스타를 곁들인 요리에 사용된다고 합니다. 우리에게는 생소한 조합의 식자재들이라 어떤 요리로 변신할지 보면 볼수록 궁금해지는데, 요리에 일가견이 있는 분이라면 위 작품을 보자마자 생각난 음식이 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


© Kunkun Liu, China, Shortlist, Open, Still Life, 2020 Sony World Photography Awards

이번에 소개할 작품은 중국의 ‘Kunkun Liu’ 작가가 촬영한 <정오에(At Midday)>란 작품입니다. 그는 자신의 고향에 버려진 수영장을 탐험하던 중에 위 사진의 얼룩덜룩한 벽과 캐비닛을 발견했다는데요. 그 순간, 정오의 아름다운 그림자가 나타났고 그 장면이 평화롭고, 따뜻하고, 희망적으로 느껴져서 사진을 찍었다고 합니다. 


가끔씩 나른한 오후 시간에 창문으로 스며 들어오는 햇빛이 만드는 황금빛 풍경과 기분 좋은 즐거움을 느껴본 분이라면 당시 작가의 마음이 어땠는지 짐작하실 수 있을 것 같습니다.


© Javier De Benito, Spain, Shortlist, Open, Still Life, 2020 Sony World Photography Awards

사진인 듯, 그림인 듯 보는 사람으로 하여금 궁금증을 유발하는 위 작품은 스페인의 ‘Javier De Benito’ 작가가 촬영한 <정물화의 붉은색에 대한 연구 IV(Red Study of Still Life IV)>인데요. 작가의 말에 따르면 위 작품은 원래 35mm 필름으로 찍은 사진이지만, 디지털 복사본을 만들기 위해 스캔하기 전 어두운 방에서 톤 조정 작업을 진행했다고 합니다. 그 결과, 이렇게 오묘한 톤의 붉은색을 연출할 수 있었다네요. 한 가지의 컬러를 연구하기 위해 끊임없이 다양한 기법에 도전하는 사진 작가들의 열정을 엿볼 수 있는 작품인 것 같습니다. 


© Chris Patterson, United Kingdom, Shortlist, Open, Still Life, 2020 Sony World Photography Awards

강렬한 붉은색의 전등 갓과 수직으로 쭉 뻗어져 있는 두 개의 평행선이 시선을 사로잡습니다. 현대미술 작품 같기도 하고, 2장의 사진을 위 아래로 이어붙인 것 같은 위 작품의 촬영 장소는 사실 최신형 현대 주택입니다. 영국의 ‘Chris Patterson’ 작가는 사진에 <그늘(Shades)>라는 제목을 붙였는데요. 이유는 아래와 같습니다. 


“이 사진은 최신형 초현대식 주택에서 찍은 사진 중에서 제가 가장 좋아하는 사진입니다. 그 건물은 아주 아름답게 불이 켜져 있었고, 미니멀리즘적인 구성으로 가득 차 있었죠. 반짝반짝 빛나는 주방 장치 위에 있는 전등 그늘이 눈에 들어왔는데, 그건 아주 깨끗하고 깔끔하고 심플했습니다.”


검은색 직선이 있는 부위를 자세히 보시면 전등 갓이 희미하게 반사되고 있는 게 보이는데요. 작가의 설명을 듣고, 다시 보면 미처 보지 못했던 것들이 다시 보이는 묘미가 바로 사진의 매력이 아닐까 싶습니다. 




지금까지 ‘2020 소니 월드 포토그래피 어워드(2020 Sony World Photography Awards)’에 출품된 수많은 작품 중 오픈 콘테스트 정물(Still Life) 부문의 수상작들을 만나봤습니다. 앞으로도 소니 블로그에서는 소니 월드 포토그래피 어워드 주요 작품들을 소개해 드릴 예정이니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이상, 스타일지기였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