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스타일지기입니다. 


소니가 후원하고 세계사진협회(WPO)가 주관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권위 있는 글로벌 사진 대회 ‘2020 소니 월드 포토그래피 어워드(2020 Sony World Photography Awards)’가 올해로 14주년을 맞이했습니다. 


올해는 총 34만 5천 장 이상의 사진이 출품되는 등 역대 최대 규모의 출품작이 응모되는 결과를기록했는데요. 전 세계 사진작가들의 축제의 장으로 거듭나고 있는 ‘소니 월드 포토그래피 어워드’의 주요 부문별 작품을 시리즈로 소개해 드리고자 합니다. 오늘은 프로페셔널 부문의 ‘스포츠(Sport)’ 주요 작품과 최종 후보작들을 전해 드립니다. 


소니 월드 포토그래피 어워드(Sony World Photography Awards)는 소니가 후원하고 세계사진협회(WPO)가 주관하는 세계 최대 사진 대회이며, 전문 사진작가 부문, 아마추어 사진작가들이 펼치는 공개 콘테스트 부문, 만 12세에서 19세 사이의 청소년 부문, 대학생 이상 사진 애호 학생들이 겨루는 스튜던트 포커스 부문 등 총 4개 부분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프로페셔널 부문은 건축 및 디자인, 크리에이티브, 다큐멘터리, 환경, 풍경, 자연 및 야생동물, 초상화, 정물, 스포츠 및 포트폴리오 등 총 10개의 카테고리로 나뉘며, 프로페셔널 각 카테고리에 출품한 참가자들 중 우승자가 올해의 사진 작가로 선정됩니다.




[2020 소니 월드 포토그래피 어워드] 스포츠(Sport) 부문 주요 수상작


프로페셔널 부문 ‘스포츠’ 카테고리 1위 

© Ángel López Soto, Spain, Category Winner, Professional, Sport, 2020 Sony World Photography Awards


© Ángel López Soto, Spain, Category Winner, Professional, Sport, 2020 Sony World Photography Awards


사진 속 인물들의 투지가 느껴지는 위 작품은 스페인의 ‘Ángel López Soto’ 작가의 작품 <세네갈 레슬러(Senegalese Wrestlers)>입니다. 


레슬링은 세네갈(Senegal)과 감비아에서 최고의 국가 스포츠라고 합니다. 위 사진 속 레슬링은 서아프리카의 전통 레슬링으로, 아프리카의 생활 전통이자 문화의 일부라고 여긴다고 하는데요. 비장한 마음으로 경기에 임하고 있는 선수들의 강렬한 눈빛과 마치 실제로 움직이는 듯 역동적인 움직임에 주목해 작품을 감상해보시기 바랍니다. 



프로페셔널 부문 ‘스포츠’ 카테고리 2위 

© Lucas Barioulet, France, 2nd Place, Professional, Sport, 2020 Sony World Photography Awards



© Lucas Barioulet, France, 2nd Place, Professional, Sport, 2020 Sony World Photography Awards


<모리타니 여자 축구의 길고 어려운 길(The Long and Difficult Path of the Mauritanian National Women's Football)>이라는 제목의 위 사진들은 프랑스의 ‘Lucas Barioulet’ 작가의 작품입니다. 


보수적인 분위기의 모리타니에서는 축구와 같은 스포츠 종목에서 여성들이 선수로서 함께 뛰는 것도 쉽게 받아들여지지 않았는데요. 여성 축구팀 감독은 모리타니 사회에서 여성에 대한 시각을 바꾸기 위해서 감독직을 자청했고, 주 4회 고된 훈련을 이어가며 여성 축구팀의 실력 향상을 넘어 남자 아이들과 여자 아이들이 사회의 편견 없이 한 놀이터에서 뛰어놀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합니다. 이러한 감독과 선수들의 다짐이 하얀색 전통 의상을 입고 한 손에 축구공을 들고 있는 여성의 모습에서도 느껴지는 것 같지 않나요? 



프로페셔널 부문 ‘스포츠’ 카테고리 3위 

© Andrea Staccioli, Italy, 3rd Place, Professional, Sport, 2020 Sony World Photography Awards


역동적이고 임팩트 있는 자세로 다이빙을 하고 있는 모습이 특히 인상적인 이 작품의 제목은 <잠수하다(Dives)>입니다. 이탈리아 ‘Andrea Staccioli’ 작가의 시리즈로, 2019년 대한민국 광주에서 열린 FINA 세계 수영 선수권 대회에서 촬영된 작품인데요. 


© Andrea Staccioli, Italy, 3rd Place, Professional, Sport, 2020 Sony World Photography Awards


실제 현장의 다이빙장은 조명이 많고, 선수들이 워낙 빨리 움직이기 때문에 우리의 눈엔 선수의 회전 각도나 입수할 때의 자세만 보이지만, 작가는 사진을 흑백 처리해서 선수의 표정과 자세, 근육의 움직임에 초점을 맞췄습니다. 덕분에 이렇게 아름답고 역동적인 하나의 예술 작품이 탄생하였습니다. 



[2020 소니 월드 포토그래피 어워드] 스포츠(Sport) 부문 최종 후보작


© Frédéric duhayer, France, Shortlist, Professional, Sport, 2020 Sony World Photography Awards


한 조각 베어물고 싶은 하얀 구름과 공중에 떠 있는 소년, 점프대 비친 무성한 나뭇잎들의 그림자가 이루는 조화가 인상적인 작품입니다. 프랑스 ‘Frédéric duhayer’ 작가가 촬영한 위 사진의 제목은 <스쿠터 프리스타일(Scooter Freestyle)’입니다. 작가는 사진에 대해 아래와 같이 설명했습니다. 


“프리스타일 스포츠의 언더그라운드(underground)를 탐구하고자 이 프로젝트를 시작하게 됐습니다. 스케이트보드나 BMX 라이딩 등의 스턴트, 묘기를 펼치는 프리스타일 스쿠터링 경기 세션이 진행되는 동안 사진을 촬영했는데요. 찰나의 순간에 연기자와 사진가가 순수한 예술적 정신을 공유하는 경험을 할 수 있어, 사진의 예술성을 더욱 높일 수 있었습니다.”


© Federico Tardito, Italy, Shortlist, Professional, Sport, 2020 Sony World Photography Awards


공을 들고 달리는 선수와 그 뒤를 맹렬하게 쫓아오는 상대 선수의 강렬한 표정이 시선을 사로잡는 이 사진은 <2019년의 역사적인 풋볼(Historic Football 2019)>이라는 제목의 작품입니다. 선수들의 긴장한 표정과 흩날리는 모래 바람을 통해서 절로 느껴지는 듯합니다. 


작가의 말에 따르면 위 사진의 풋볼은 “칼시오 피오렌티노”라는 운동으로, 럭비와 축구 그리고 레슬링의 조합으로 16세기 이탈리아에서 유래했습니다. 손발을 이용해 발을 걸거나 격투 기술 등도 허용되기 때문에 일반적인 풋볼보다 좀 더 역동적인 선수들의 움직임과 당시의 현장 분위기가 프레임에 고스란히 담길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 Giuliano Berti, Italy, Shortlist, Professional, Sport, 2020 Sony World Photography Awards


이탈리아 ‘Giuliano Berti’ 작가의 <신체를 숭배하다(We Worship the Body)>라는 작품을 소개해 드립니다. 위 사진은 16세기 인도 북부에서 발달한 전통적인 레슬링인 ‘쿠슈티’ 경기를 하는 모습인데요. 작가는 경기장에 비친 한 줄기의 빛으로 선수의 지친 표정을 간결하게, 하지만 세밀하게 표현했습니다. 이외에도 명암 조절을 통해 점토와 경기장 외벽의 질감뿐만 아니라 경기 중인 두 선수의 자세와 근육의 움직임도 세밀하게 조명했습니다.   




지금까지 ‘2020 소니 월드 포토그래피 어워드(2020 Sony World Photography Awards)’에 출품된 프로페셔널 작품 중 스포츠(Sport) 부문의 수상작과 최종 후보작들을 살펴보았습니다. 앞으로도 소니 블로그에서는 소니 월드 포토그래피 어워드 주요 작품들을 소개해 드릴 예정이니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이상, 스타일지기였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