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스타일지기입니다. 

 

소니가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선정한 전세계 '지속가능 100대 기업' 1위에 선정됐다고 밝혔습니다. 지속가능 100대 기업은 각 기업의 인적 자본, 사회적 자본, 환경, 사업 모델과 혁신 정도를 종합하여 장기적 관점에서 이해관계자의 가치 창출을 위한 기업의 거버넌스 사례 및 역량 등을 평가해 선정됩니다. 자세한 내용은 아래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소니, ‘지속가능 100대 기업’ 1위 선정

 

- 소니, 북미 ‘월스트리트저널(WSJ)’이 꼽은 전세계 ‘지속가능 100대 기업’에서 1위 선정

- 사업 모델 및 혁신 부문 7위·인적 자본 부문 13위·사회적 자본 부문 20위로, 총 100점 만점 중 78.8점 획득

- 지속가능성을 최우선 과제로 둔 기업 핵심 가치 및 새로운 분야로의 혁신적 성과 인정

 

소니가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선정한 전세계 ‘지속가능 100대 기업’에서 1위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월스트리트저널이 발표한 ‘지속가능 100대 기업’ 순위에 따르면 소니는 전 세계 5,500여개의 상장 기업 중 1위에 올랐다. 지속가능 100대 기업은 각 기업의 인적 자본, 사회적 자본, 환경, 사업 모델과 혁신 정도를 종합하여 장기적 관점에서 이해관계자의 가치 창출을 위한 기업의 거버넌스 사례 및 역량을 살피고 이를 토대로 광범위한 의미에서의 기업의 지속가능성을 평가해 선정된다. 

 

올해 ‘지속가능 100대 기업’ 평가에서 소니는 사업 모델 및 혁신 부문 7위, 인적 자본 부문 13위, 사회적 자본 부문 20위, 환경 부문 74위에 오르면서 총 100점 만점에 78.8점을 받아 최고의 지속가능 경영 기업으로 선정됐다.

 

이는 요시다 켄이치로(Yoshida, Kenichiro) 소니 사장 겸 CEO가 2018년 취임하면서 핵심 경영가치로 선언한 ‘장기 지속가능성’을 최우선 과제로 두고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 분야에 지속적으로 투자해 온 것과 새로운 분야에 대한 소니의 지속적 혁신 노력에 대한 결과이다. 

 

소니의 지속가능성 총책임자 간베 시로(Kambe, Shiro) 상임 부사장은 “소니는 회사 내부적으로 직면하고 있는 문제뿐 아니라 더 큰 범주에서의 지속가능성 위기에 대한 해결책의 일부가 되고자 노력하고 있다”며 “소니의 비즈니스를 계속하기 위해서는 지구와 사회가 지속가능하고 건강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렇지 않으면 소니 역시 존재할 수 없다”고 전했다.

 

‘지속가능 100대 기업’은 월스트리트저널이 매년 전 세계 5,500개 기업을 대상으로 아라베스크(Arabesque)의 기업경영지수 평가시스템(S-Ray)를 통해 지속가능성과 관련된 주요 지표에 순위를 매기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ENVISIONING THE FUTURE
(지속 가능한 미래를 위한 소니의 활동)
아래 비디오 영상을 통해 소니의 활동을 자세히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이상, 스타일지기였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