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스타일지기입니다. 


소니가 후원하고 세계사진협회(WPO)가 주관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권위 있는 글로벌 사진 대회 ‘2019 소니 월드 포토그래피 어워드(2019 Sony World Photography Awards)’는 올해로 12주년을 맞이했습니다. 올해는 195개 국가에서 32만 6,997장의 사진이 출품되어 역대 최대 규모를 기록했는데요. 전세계 사진작가들의 축제의 장으로 거듭나고 있는 ‘소니 월드 포토그래피 어워드’의 주요 부문 별 작품을 시리즈로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오늘은 오픈 콘테스트 ‘여행(Travel)’ 부문의 주요 작품들을 만나보세요. 



소니 월드 포토그래피 어워드(Sony World Photography Awards)는 소니가 후원하고 세계사진협회(WPO)가 주관하는 세계 최대 사진 대회이며, 전문 사진작가 부문, 아마추어 사진작가들이 펼치는 공개 콘테스트 부문, 만 12세에서 19세 사이의 청소년 부문, 대학생 이상 사진 애호 학생들이 겨루는 스튜던트 포커스 부문 등 총 4개 부분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오픈 콘테스트 부문은 건축, 창조, 문화, 풍경, 자연과 야생 동물, 초상화, 정물, 여행 등 총 10개의 카테고리로 나뉘며, 오픈 콘테스트 각 카테고리에 출품된 작품들은 각 국가별로 자동 응모 및 심사되어 내셔널 어워드 수상작으로 선정됩니다.




[2019 소니 월드 포토그래피 어워드-오픈 콘테스트] 여행(Travel) 부문 주요 작품들 


© Siddharth Sachar, India, Shortlist, Open, Travel (Open competition), 2019 Sony World Photography Awards



잔잔한 호수 둘레로 병풍처럼 둘러싸인 산이 편안함을 주는 이 작품은 인도 ‘싯다르트 사차르(Siddharth Sachar)’ 작가의 「Svolvær, Norway」작품입니다. 작가는 아래와 같이 작품을 소개했습니다. 


“스볼레르(Svolvær)[각주:1]에서 자정이 지나 촬영한 사진입니다. 구름이 계속 몰려와 눈이 내리면서 필요한 노출을 얻기 위해 수많은 시도를 거쳤습니다. 5분마다 변하는 날씨로 인해, 셔터스피드를 130s에 맞춰 마침내 적정 노출을 확보할 수 있었습니다. 사진을 보면 구름들이 몰려와 한 차례 더 몰아치기 직전 임을 알 수 있습니다.”


© Maxwell Gifted, France, Shortlist, Open, Travel (Open competition), 2019 Sony World Photography Awards


「Women of Arugam Bay」라는 제목의 이 사진은 프랑스 ‘맥스웰 기프티드(Maxwell Gifted)’ 작가의 작품입니다. 


스리랑카 동남부에 위치한 아루감 베이(Arugam Bay)에 여성을 위한 최초의 서핑클럽이 탄생했습니다. 그녀들은 여전히 가부장적이고 남성위주의 사고방식이 지배하는 이 나라의 전형적인 여성상에 도전하고 있습니다. 작가는 작품을 촬영하게 된 배경에 대해 아래와 같이 설명했습니다. 


“2018 년 10 월 4일 서핑 클럽 회원들과 함께 프로젝트를 진행할 기회가 생겼습니다. 스리랑카 대부분의 지역에서는 툭툭(tuk tuk)[각주:2]을 운전하거나 서핑 보드를 타고 해변으로 가는 여성을 거의 볼 수 없습니다. 저는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그러한 사회적 관념을 바꾸고 싶었고 여성들이 얼마나 강하고 용감한지 보여주고 싶었습니다. 우리는 무슬림 지역인 포투빌(Pottuvil)에서 이 장면을 의도적으로 연출해 촬영했습니다. 자랑스러우면서도 겸손한 모습의 여성들은 과거를 뒤로 하고, 그녀들을 존경하는 강인한 마음을 가진 어린 소녀들의 미래를 위한 기둥으로서 새로운 시대의 문을 열었습니다.”


© Laily Hassan, Malaysia, Shortlist, Open, Travel (Open competition), 2019 Sony World Photography Awards


말레이시아 ‘라일리 하산(Laily Hassan)’ 작가의 작품 「Picnic at Kaluts Desert」입니다. 사진 속 두 사람은 테이블을 펼치고 피크닉을 즐기고 있습니다. 그런데 피크닉을 즐기는 장소가 어디인지 특별한데요. 거대한 암석이 눈에 띄는 이곳은 이란 칼롯 샤다드 사막(Kalut Shahdad Desert)입니다. 여름철 섭씨 70도를 넘나드는 고온으로 세계에서 가장 뜨거운 곳이라고 합니다. 


이 사막은 여름을 제외하고 인기 관광지로 손꼽힙니다. 사막 생활을 경험하고 사막 지역에서 놀라운 암석을 보고 싶어 하는 관광객들의 발걸음이 끊이질 않습니다. 지역 주민들은 그들의 가족이나 친구들과 피크닉을 즐기기 위해 이곳에 방문한다고 합니다.


© Johannes Laufs, Germany, Shortlist, Open, Travel (Open competition), 2019 Sony World Photography Awards


밤하늘을 아름답게 수놓은 은하수 아래 작지만 밝은 모닥불이 인상적인 이 사진은 독일 ‘요하네스 라우프(Johannes Laufs)’ 작가의 작품 「Milky Way Campfire」입니다. 당시 상황에 대해 작가는 다음과 같이 설명했습니다.


“남아프리카 공화국 나미비아의 스피츠코프(Spitzkoppe) 산에서 은하수와 함께 캠프파이어를 하는 모습입니다. 나미비아 황무지에서 걱정 없이 시간을 보내면서 우리가 사는 현실 세계와 상상 속 세계 사이의 경계가 모호해지는 것을 느꼈습니다. 손 닿을 듯한 거리에서 별들이 빛나는 이 순간, 여행의 진정한 가치가 빛을 발합니다.”


© Poramin Kanyakool, Thailand, Shortlist, Open, Travel (Open competition), 2019 Sony World Photography Awards


그림 같은 풍경을 자랑하는 이 작품은 태국 ‘포라민 카냐쿨(Poramin Kanyakool) 작가의 작품 「Fantastic Morning in Cappadocia」입니다. 작가는 터키 카파도키아에서 공중에 떠있는 열기구들이 아침 햇살에 비친 아름다운 순간들을 빠르게 담아냈다고 합니다. 동화같은 터키의 풍경을 작품으로 감상해보세요.





지금까지 ‘2019 소니 월드 포토그래피 어워드(2019 Sony World Photography Awards)’에 출품된 수많은 작품 중 오픈 콘테스트 여행(Travel) 부문의 수상작들을 만나봤습니다. 앞으로도 소니 블로그에서는 소니 월드 포토그래피 어워드 주요 작품들을 계속해서 소개해 드릴 예정이니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이상, 스타일지기였습니다. 



  1. 노르웨이 북부, 노를란 주 북부의 도시 [본문으로]
  2. 3륜의 탈것으로 동남아 국가 등에서 택시로 이용 [본문으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