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스타일지기입니다. 


소니가 후원하고 세계사진협회(WPO)가 주관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권위 있는 글로벌 사진 대회 ‘2019 소니 월드 포토그래피 어워드(2019 Sony World Photography Awards)’는 올해로 12주년을 맞이했습니다. 올해는 195개 국가에서 32만 6,997장의 사진이 출품되어 역대 최대 규모를 기록했는데요. 전세계 사진작가들의 축제의 장으로 거듭나고 있는 ‘소니 월드 포토그래피 어워드’의 주요 부문 별 작품을 시리즈로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오늘은 오픈 콘테스트 ‘여행(Travel)’ 부문의 주요 작품들을 만나보세요.



소니 월드 포토그래피 어워드(Sony World Photography Awards)는 소니가 후원하고 세계사진협회(WPO)가 주관하는 세계 최대 사진 대회이며, 전문 사진작가 부문, 아마추어 사진작가들이 펼치는 공개 콘테스트 부문, 만 12세에서 19세 사이의 청소년 부문, 대학생 이상 사진 애호 학생들이 겨루는 스튜던트 포커스 부문 등 총 4개 부분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오픈 콘테스트 부문은 건축, 창조, 문화, 풍경, 자연과 야생 동물, 초상화, 정물, 여행 등 총 10개의 카테고리로 나뉘며, 오픈 콘테스트 각 카테고리에 출품된 작품들은 각 국가별로 자동 응모 및 심사되어 내셔널 어워드 수상작으로 선정됩니다.

 




[2019 소니 월드 포토그래피 어워드-오픈 콘테스트] 여행(Travel) 부문 주요 작품들 


© JIHO PARK, Korea (Republic of), Shortlist, Open, Travel (Open competition), 2019 Sony World Photography Awards


「Break time」이라는 제목의 이 사진은 한국 ‘박지호‘ 작가의 작품입니다. 작가는 2017년 10월 프레임 속 색다른 피사체를 담으려 여행하던 중 ‘요정이 사는 골짜기’로 불리는 터키의 괴레메(Goreme)[각주:1] 산 한가운데서 휴식을 취하고 있는 현지인들의 모습을 사진에 담았습니다. 마치 다른 행성에 와있는 듯한 괴레메 산의 아름다운 풍경과 그 안에서 여유로움을 즐기는 모습이 당장이라도 로드 트립을 떠나고 싶게 만드는 작품입니다. 


© Lauren Hook, Australia, Shortlist, Open, Travel (Open competition), 2019 Sony World Photography Awards


밝게 빛나는 밤하늘의 별들이 금방이라도 쏟아질 듯한 이 사진은 호주 ‘로렌 훅(Lauren Hook)’ 작가의 작품입니다. 사진을 보고 있노라면 작품 속 시원한 밤 공기와 텐트 속 온기가 느껴지는 것 같은데요. 작가는 작품을 촬영하게 된 배경에 대해 이렇게 밝혔습니다.


“호주 NSW(New South Wales) 주에 위치한 콜로 강(Colo river) 아래에서 가족들과 캠핑을 하다가 촬영한 사진입니다. 가족들이 모두 잠든 텐트 속 랜턴 불빛이 켜져 있었고 저는 캠프파이어를 마치고 난 뒤 남은 온기를 즐기고 있었습니다. 카메라를 땅에 놓고 광각으로 하늘 위를 수놓은 별들과 캐노피를 최대한 담고자 했습니다. 운 좋게도 언덕 아래서 캠프파이어 중이던 야영객들이 장작 불을 지피면서 나무가 더욱 밝게 비춰진 덕분에 이런 사진을 찍을 수 있었습니다.” 


© Lu Quanhou, China, Shortlist, Open, Travel (Open competition), 2019 Sony World Photography Awards


이 사진은 중국 ‘루 취안호우(Lu Quanhou)’ 작가의 작품 「Converge」입니다. 자연이 빚어낸 장엄함을 느낄 수 있는 작품 속 장소는 신장(Xinjiang) 쿠이툰(Kuitun)에 위치한 대협곡입니다. 굽이치는 거대한 협곡을 타고 흐르는 거대한 물줄기에서 대자연의 웅장함이 느껴집니다. 


© Agustin Belussi, Argentina, Shortlist, Open, Travel (Open competition), 2019 Sony World Photography Awards


곧게 뻗은 건물의 직선미와 균형미가 돋보이는 이 작품은 아르헨티나 ‘아구스틴 벨루스(Agustin Belussi)’ 작가의 작품 「La Estación」입니다. 작가는 이 사진을 짙은 안개 낀 어느 날 밤 베를린 거리를 걷던 중 촬영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수 많은 여행객과 현지 시민들의 발길이 머물렀을 ‘베를린 포츠담 광장(BAHNHOF POTSDAMER PLATZ)[각주:2]’의 한적한 저녁 풍경이 낯설게만 느껴집니다. 


© Trung Pham Huy, National Awards 2nd Place, Vietnam, Shortlist, Open competition, Travel, 2019 Sony World Photography Awards


이 작품은 베트남 ‘트룽 팸 후이(Trung Pham Huy)’ 작가의 작품 「Flower on the Sea」입니다. 작가는 그물을 이용해 멸치 어획에 나선 베트남 중부 푸옌 지방 혼옌(Hon Yen) 마을 주민들의 조업 장면을 담았습니다.


공중에서 바라본 초록색 그물이 검은색 도화지에 그려놓은 한 송이 꽃처럼 보입니다.



© Marco Zaffignani, Italy, Shortlist, Open, Travel (Open competition), 2019 Sony World Photography Awards



푸른 바다 경계면 아래로 보이는 거대한 고래상어[각주:3]의 모습이 상상 속의 한 장면 같이 느껴지는 이 사진은 이탈리아 ‘마르코 자피니(Marco Zaffignani)’ 작가의 작품 「Whale Shark Encounter, Papua West, 2018」입니다. 

인도네시아 텔루크 켄더와시(Teluk Cenderawasih) 해상 국립공원에서는 아름다운 고래상어가 자맥질하는 옆에서 유영을 해 볼 수도 있다고 하니, 혹시라도 이곳으로 여행을 계획하고 계시다면 상상을 현실로 이뤄볼 수 있을 듯 합니다. 이 사진을 촬영한 작가는 당시 상황에 대해 이렇게 말했습니다.

“고래상어들은 느린 움직임으로 낚시 배로 계속 다가와 우리 곁을 둘러쌌습니다. 그때의 경험은 정말 잊지 못할 경험으로 기억될 것입니다.” 



지금까지 ‘2019 소니 월드 포토그래피 어워드(2019 Sony World Photography Awards)’에 출품된 수많은 작품 중 오픈 콘테스트 여행(Travel) 부문의 수상작들을 만나봤습니다. 앞으로도 소니 블로그에서는 소니 월드 포토그래피 어워드 주요 작품들을 계속해서 소개해 드릴 예정이니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이상, 스타일지기였습니다. 



  1. 터키 카파도키아에 위치한 도시로 자연적으로 형성된 조각품 같은 암석 안을 파서 지은 주거지와 교회들이 있는 마법 같은 골짜기 [본문으로]
  2. 베를린 포츠다머 플라츠 기차역 [본문으로]
  3. 세계에서 가장 거대한 상어이자 가장 큰 비(非) 고래목 동물 [본문으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