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스타일지기입니다. 


소니가 후원하고 세계사진협회(WPO)가 주관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권위 있는 글로벌 사진 대회 ‘2019 소니 월드 포토그래피 어워드(2019 Sony World Photography Awards)’는 올해로 12주년을 맞이했습니다. 올해는 195개 국가에서 32만 6,997장의 사진이 출품되어 역대 최대 규모를 기록했는데요. 전세계 사진작가들의 축제의 장으로 거듭나고 있는 ‘소니 월드 포토그래피 어워드’의 주요 부문 별 작품을 시리즈로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오늘은 오픈 콘테스트 ‘정물(Still Life)’ 부문의 주요 작품들을 만나보세요.



소니 월드 포토그래피 어워드(Sony World Photography Awards)는 소니가 후원하고 세계사진협회(WPO)가 주관하는 세계 최대 사진 대회이며, 전문 사진작가 부문, 아마추어 사진작가들이 펼치는 공개 콘테스트 부문, 만 12세에서 19세 사이의 청소년 부문, 대학생 이상 사진 애호 학생들이 겨루는 스튜던트 포커스 부문 등 총 4개 부분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오픈 콘테스트 부문은 건축, 창조, 문화, 풍경, 자연과 야생 동물, 초상화, 정물, 여행 등 총 10개의 카테고리로 나뉘며, 오픈 콘테스트 각 카테고리에 출품된 작품들은 각 국가별로 자동 응모 및 심사되어 내셔널 어워드 수상작으로 선정됩니다.




[2019 소니 월드 포토그래피 어워드-오픈 콘테스트] 정물(Still Life) 부문 1위 수상작


© Rachel Yee Laam Lai, National Awards 1st Place, Hong Kong SAR, Winner, Open competition, Still Life, 2019 Sony World Photography Awards



2019 소니 월드 포토그래피 어워드 오픈 콘테스트 정물 부문 1위는 홍콩 ‘레이첼 이 람라이(Rachel Yee Laam Lai)’ 작가의 작품 「Peony and Leaves」에 돌아갔습니다. 


작가는 수제 그림물감과 레진을 혼합해 꽃으로 가득한 정원을 추상적으로 그림으로 표현하고 사진에 담았습니다. 작가는 작품에 대해 다음과 같이 설명했습니다. 


“모란꽃이 아름다운 이유는 녹색 잎이 있기 때문입니다. 마찬가지로 개인이 아무리 아름다워도, 주변 사람들의 도움이 없다면 아름다움을 드러내기가 힘들죠. 이 작품을 통해 ‘받지만 말고 베풀자’는 메시지와 함께 무조건적으로 지지하고 도움을 주는 주위의 모든 분들께 감사하는 마음을 전하고 싶었습니다.”



[2019 소니 월드 포토그래피 어워드-오픈 콘테스트] 정물(Still Life) 부문 주요 작품들


© Maciek Jasik, United States of America, Shortlist, Open, Still Life (Open competition), 2019 Sony World Photography Awards


마법사가 마법을 부린 듯 갈라진 틈 사이로 뿜어져 나오는 연기가 신비로운 이 사진은 미국 ‘마식 재식(Maciek Jasik)’ 작가의 「The Secret Lives of Fruits and Vegetables」 시리즈 작품 「Galia Melon」[각주:1] 입니다. 작가는 작품을 촬영하게 된 배경에 대해 이렇게 밝혔습니다. 


“우리가 평소 아무런 생각 없이 접하던 음식의 신화적 기원을 생각해보자는 의미에서 이 시리즈를 기획했습니다. 과일과 채소에서 신비한 연기가 나오는 것처럼 연출해 과일이 지닌 맛과 질감 외에도 신화성, 상징성을 드러내고자 했습니다. 그리고 음식과 내세와의 연관성을 보여주는 데도 초점을 맞춰 촬영했습니다.”



© Billie-Maree Ward, Australia, Shortlist, Open, Still Life (Open competition), 2019 Sony World Photography Awards



이 사진은 호주 ‘빌리 매리 워드(Billie-Maree Ward)’ 작가의 작품 「Crushed Pastels」입니다. 스푼 위 파스텔 가루를 살짝 찍어 맛보면 금세 입안에 달콤함이 퍼질 것만 같습니다. 


“제가 다른 사진작가 분들과 다른 점은 기술과 의상, 메이크업, 색감, 조명 등을 이용한 화려한 연출로 작품을 보는 관객을 다른 시간과 공간으로 초대한다는 점이에요. 특히 광고 사진 분야에 대한 경험을 바탕으로 이미지에 상업적인 느낌을 가미해 명암이 극명하고 세련된, 컬러풀한 룩을 연출합니다. 제 작품은 일종의 예술적 스타일의 초상화라고 보시면 됩니다.”



© Diego Diaz, Colombia, Shortlist, Open, Still Life (Open competition), 2019 Sony World Photography Awards


이 작품은 콜롬비아 ‘디에고 디아즈(Diego Diaz)’ 작가의 작품입니다. 「Mathematical Landscape」 이라는 작품의 제목처럼 수학 공식이 빼곡한 종이는 누군가가 문제를 풀다가 오류가 생겼는지 구겨진 채 덩그러니 놓여있습니다. 


사진처럼 우리는 수학 문제를 풀다가 어려운 문제를 마주했을 때 연습장을 찢어 마구잡이로 구겨버리곤 합니다. 흥미로운 점은 어려운 수학 공식을 피하고자 종이를 구기는 순간 ‘Crumpling Paper Model’이라는 수학적 현상이 생긴다는 것입니다. 원형으로 종이를 구기는 행위 자체는 단순하지만 종이가 구겨질 때 생기는 주름 사이에 복잡한 연결성이 생긴다는 의미입니다. 작가는 오히려 이렇게 종이를 구겨버리는 것처럼 다시는 되돌릴 수 없는 현상을 통해 흥미로운 수학적 문제가 발생하며 무질서와 혼돈이 주는 매력을 드러내는 데 집중해 촬영했다고 합니다.



© Alice van Kempen, Netherlands, Shortlist, Open, Still Life (Open competition), 2019 Sony World Photography Awards


고요하다 못해 적막함이 느껴지는 이 사진은 네덜란드 ‘앨리스 밴 캠펜(Alice van Kempen)’ 작가의 작품입니다. 「Past Life」라는 제목의 작품에는 사랑과 우정, 슬픔, 증오 심지어는 살인을 암시하는 듯한 공포감이 스며들어 있습니다. 어디서도 작품 속 복잡한 분위기를 느낄 수 없도록 독특한 분위기를 연출하고자 노력한 작가의 흔적이 돋보입니다.

© Gaurav Doshi, India, Shortlist, Open, Still Life (Open competition), 2019 Sony World Photography Awards


‘쨍그랑’ 유리 깨지는 소리가 들리는 듯한 이 작품은 인도 ‘가우라바브 도시(Gaurav Doshi)’ 작가의 작품 「Beautiful Chaos」입니다. 이 사진에 대해 작가는 다음과 같이 설명하고 있습니다. 

“저는 모든 일에는 이유가 있다고 믿습니다. 작은 물방울에서 아이의 탄생까지 모든 것은 창조주의 바람으로 일어났다고 봅니다. 부정적이든 긍정적이든 내 인생에서 생길 수 있는 모든 일이 의미 있다고 생각합니다. 덕분에 항상 긍정적일 수 있고, 더 나은 삶을 꿈꿀 수 있게 됐죠. 부서지고 깨진 물건들도 아름다워 보일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 작품을 찍었는데, 사진을 보고 희망과 믿음을 얻는 분들이 많아졌으면 합니다.” 

© Dalma Szondy, Hungary, Shortlist, Open, Still Life (Open competition), 2019 Sony World Photography Awards


「Everyday Constructivism」이라는 제목의 이 사진은 헝가리 작가 ‘달마 스존디(Dalma Szondy)’의 작품입니다. 사진 속 장소는 데브레센(Debrecen)[각주:2]에 위치한 슈퍼마켓 주차장이라고 하는데요. 작가는 이러한 사진을 촬영한 배경에 대해 아래와 같이 설명했습니다. 

“우리는 주변의 아름다움을 무시하고 신경 쓰지 않는 경향이 있습니다. 열린 마음으로 사물을 바라보면 매일 보는 일상적인 물건들도 매력적이게 다가올 수 있습니다.”

© Pratik Parulekar, India, Shortlist, Open, Still Life (Open competition), 2019 Sony World Photography Awards


화려한 핫핑크색 매니큐어와 몽환적인 보라색의 조합이 인상적인 이 사진은 인도 ‘프라틱 파루레카르(Pratik Parulekar)’ 작가의 사진 「Impossible Paint」입니다. 작가는 모양, 색상, 형태 초현실주의를 탐구하는 초현실주의 작가 마우리츠 코르넬리스 에셔(MC Escher's)[각주:3]의 「impossible shapes」라는 작품에서 영감을 얻어 이 사진을 촬영했다고 밝혔습니다. 




지금까지 ‘2019 소니 월드 포토그래피 어워드(2019 Sony World Photography Awards)’에 출품된 수많은 작품 중 오픈 콘테스트 정물(Still Life) 부문의 수상작들을 만나봤습니다. 앞으로도 소니 블로그에서는 소니 월드 포토그래피 어워드 주요 작품들을 계속해서 소개해 드릴 예정이니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이상, 스타일지기였습니다.




  1. 갈리아 멜론(Galia Melon) : 멜론의 한 종류로 노란 과피에 연한 금빛 그물망으로 덮여 있으며, 일반 멜론보다 칼로리가 낮고 식이섬유 함량이 높음 [본문으로]
  2. 헝가리의 도시로 허이두비허르 주의 주도이자 부다페스트에 이은 헝가리 제 2의 도시 [본문으로]
  3. 20세기 초에 활동한 네덜란드 출신의 판화가이자 드로잉 화가로, 수학적으로 계산된 세밀한 선을 사용해 실제보다 더 실제같은 느낌의 독창적인 작품을 만들어 낸 초현실주의 작가 [본문으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