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스타일지기입니다. 


소니가 후원하고 세계사진협회(WPO)가 주관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권위 있는 글로벌 사진 대회 ‘2019 소니 월드 포토그래피 어워드(2019 Sony World Photography Awards)’는 올해로 12주년을 맞이했습니다. 올해는 195개 국가에서 32만 6,997장의 사진이 출품되어 역대 최대 규모를 기록했는데요. 전세계 사진작가들의 축제의 장으로 거듭나고 있는 ‘소니 월드 포토그래피 어워드’의 주요 부문 별 작품을 시리즈로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오늘은 오픈 콘테스트 ‘창조(Creative)’ 부문의 주요 작품들을 만나보세요.

소니 월드 포토그래피 어워드(Sony World Photography Awards)는 소니가 후원하고 세계사진협회(WPO)가 주관하는 세계 최대 사진 대회이며, 전문 사진작가 부문, 아마추어 사진작가들이 펼치는 오픈 콘테스트 부문, 만 12세에서 19세 사이의 청소년 부문, 대학생 이상 사진 애호 학생들이 겨루는 스튜던트 포커스 부문 등 총 4개 부분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오픈 콘테스트 부문은 건축, 창조, 문화, 풍경, 자연과 야생 동물, 초상화, 정물, 여행 등 총 10개의 카테고리로 나뉘며, 오픈 콘테스트 각 카테고리에 출품된 작품들은 각 국가별로 자동 응모 및 심사되어 내셔널 어워드 수상작으로 선정됩니다. 


[2019 소니 월드 포토그래피 어워드-오픈 콘테스트] 창조(Creative) 부문 1위 수상작 

© Martin Stranka, National Awards 1st Place, Czech Republic, Winner, Open competition, Creative , 2019 Sony World Photography Awards


이 작품은 오픈 콘테스트 창조 부문 1위를 수상한 체코 ‘마틴 슈트랑카(Martin Stranka)’ 작가의 「Dreamers and Warriors」입니다. 


사진 속 세 마리의 작은 새들이 하얀 헬멧을 쓰고 있는 사람의 주위를 날아다니는 모습이 공상 과학(SF) 영화의 한 장면 같은 느낌을 자아냅니다. 작가는 작품에 대해서 다음과 같이 설명했습니다. 


“육체적으로 남성이든 여성이든, 힘이 세거나 약하거나, 혹인 건강하거나 아픈 그 모든 것들은 마음에 담겨 있는 것보다 중요하지 않습니다. 당신이 전사의 영혼을 가지고 있다면, 당신은 전사입니다. 이 시리즈에서 동물로 상징되는 꿈을 따라가고, 이상을 위해 싸우고, 우리의 비전 지켜나가는 것을 결코 멈추지 말아야 합니다.” 


 [2019 소니 월드 포토그래피 어워드-오픈 콘테스트] 창조(Creative) 부문 주요 작품들  

© Dhiky Aditya, National Awards 2nd Place, Indonesia, Shortlist, Open competition, Creative, 2019 Sony World Photography Awards

다채롭고 화려한 색상의 물고기를 담은 이 사진은 인도네시아 ‘디키 아디트야(Dhiky Aditya)’ 작가의 작품 「Tarian Ikan Cupang」입니다. 사진 속 물고기는 태국의 관상어 베타(Betta)로 아름다운 색채와 우아한 움직임이 보는 이들의 마음을 고요하고 평화롭게 합니다. 


© Mariëtte Aernoudts, Netherlands, Shortlist, Open, Creative, 2019 Sony World Photography Awards


차분하고 신비로운 분위기의 소녀의 모습을 담은 이 사진은 네덜란드 ‘마리에트 아르누츠(Mariëtte Aernoudts)’ 작가의 작품입니다. 「Little Mona Lisa」라는 제목의 이 작품에 대해 작가는 다음과 같이 설명했습니다. 


“제가 촬영하는 대부분의 인물 사진은 아이들과 젊은이들로 그들을 항상 컬러로 표현합니다. 사진을 찍는 동안 끊임없이 아이디어가 떠오르는데 스토리텔링을 이미지화함으로써 상상의 세계를 창조하기도 합니다. 저는 현실의 삶을 유화시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나만의 감정을 담아내 재창조합니다.” 


© Alexandr Vlassyuk, Russian Federation, Shortlist, Open, Creative, 2019 Sony World Photography Awards


싱그러운 풀밭에서 자전거 타는 아이들의 모습이 조화로운 이 사진은 러시아 ‘알렉산드르 블라시(Alexandr Vlassyuk)’ 작가의 작품 「A walk on the bike」입니다. 작가의 말에 따르면, 집 앞 마당에서 자전거를 타고 있는 아이들의 모습을 드론으로 촬영했다고 합니다. 


© Arvids Baranovs, Latvia, Shortlist, Open, Creative, 2019 Sony World Photography Awards


금방이라도 숲 속 요정이 나타날 것 같이 신비한 분위기를 풍기는 이 사진은 라트비아의 ‘아르비드 바라노브(Arvids Baranovs)’ 작가의 작품 「A Dog and it's Best Friend」입니다. 작가는 멋진 전경의 사진에 대해서 다음과 같이 설명했습니다.


“라트비아의 가우자 국립공원(Gauja National Park)에서 개와 그의 가장 친한 친구는 자연탐방로의 어둠 속에 숨어있는 비밀을 찾는 이야기를 담았습니다. 드론에 부착된 라이트를 사용해 라이트 페인팅 기법으로 사진을 촬영했습니다.”


© Alexandra Fink-Milosavljevic, Germany, Shortlist, Open, Creative, 2019 Sony World Photography Awards


하루에도 수만 명이 오가는 기차역의 분주함이 고스란히 전해지는 이 사진은 독일의 ‘알렉산드라 핑 밀로샤블예비치(Alexandra Fink-Milosavljevic)’ 작가의 작품입니다. 다중 노출로 촬영해 생동감 넘치는 분위기를 담은 이 작품의 제목은 「Central Station Hamburg」입니다. 제목처럼 사진 속 기차역은 독일에서 이용객이 가장 많은 함부르크 중앙역[각주:1]이라고 합니다.
 
[1]평일 기준 1일 약 50만 명이 승하차

© Antoine Tiggart, United States of America, Shortlist, Open, Creative, 2019 Sony World Photography Awards


몽환적인 분위기의 이 사진은, 미국 ‘앙투안 티가르트(Antoine Tiggart)’ 작가의 작품입니다. 「In Between」라는 제목의 작품에 대해 작가는 다음과 같이 소개했습니다.

“이 사진은 2018년 디트로이트에서 촬영한 사진으로, 사람들이 생각하는 장소 사이에 있을 때 어떤 감정을 느끼는지 보여주고 싶었습니다. 사진을 완성하기 위해 하나의 광원을 사용하고, 후반 작업에서 이중 노출을 사용해 창조적이고 신비한 느낌을 담고자 했습니다.”

© Patryk Kuleta, Poland, Shortlist, Open, Creative, 2019 Sony World Photography Awards


마지막으로 소개할 작품은 폴란드 ‘패트릭 쿨레타(Patryk Kuleta)’ 작가의 「Gneisenau」입니다. 작가는 작품 속 자신의 고향인 그다인스크(Gdańsk) 임페리얼 조선소를 디지털 콜라주 시리즈로 작업했습니다. 실제로 두꺼운 용지에 그려진 이미지들을 추상화와 같이 배치해 놓은 후 스캔을 하거나 사진으로 촬영했다고 합니다. 



지금까지 ‘2019 소니 월드 포토그래피 어워드(2019 Sony World Photography Awards)’에 출품된 수많은 작품 중 오픈 콘테스트 창조(Creative) 부문의 수상작들을 만나봤습니다. 앞으로도 소니 블로그에서는 소니 월드 포토그래피 어워드 주요 작품들을 계속해서 소개해 드릴 예정이니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이상, 스타일지기였습니다. 



  1. 평일 기준 1일 약 50만 명이 승하차 [본문으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