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스타일지기입니다. 


멋진 풍경을 보면 내 눈에도 담고 싶지만, 사진으로도 남기고 싶다는 마음! 누구나 같지 않을까 싶은데요. 하지만 정작 내가 찍은 사진을 보면 눈으로 보았을 때의 그 감동이 잘 전달되지 않아 실망하셨던 분들이 많으실 겁니다. 일상에서 혹은 여행지에서 내가 본 풍경을 사진으로 멋지게 담는다면 두고두고 감동을 곱씹을 수 있지 않을까요? 이번 시간에는 김주원 작가가 소개하는 감성적인 풍경 사진 촬영 노하우를 통해 여행지에서의 감동을 사진으로 고스란히 담아내는 방법을 알아보겠습니다.






모든 예술가들은 자기에게 맞는 것, 마음이 와 닿는 매체를 토대로 그 느낌과 감정을 표현합니다. 그리고 사물과 자연, 세상에서 느낀 감수성이 다양한 예술가들에 의해 시, 문학, 음악, 회화, 조각, 사진 등을 토대로 표출되기에 세상은 다채롭습니다. 세상에 다양한 사람들과 생물들이 공존하는 것처럼 말이죠.


사진이라고 꼭 카메라나 사진 테크닉만 생각할 것이 아니라 여러 매체와의 연계로 상상력은 더욱 풍부해집니다. 사진과 문학, 사진과 회화, 사진과 음악의 조화를 생각해 본 적이 있나요? 꽃이 총총히 모여 있는 거리에서 음악의 선율을 느끼고. 바람이 부는 언덕에서 유화의 터치를 상상합니다.


좋은 풍경 사진은 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잘’ 담는 것이 아닌 작가의 상상력과 감수성이 결합한 사진을 말합니다. 모든 사진이 그렇지만 풍경 사진을 담을 때 핵심은 초점입니다. 무엇에 포커스를 맞춰 독자들에게 이야기를 전할까? 포커스는 단순히 물리적인 렌즈의 초점 포인트가 아닌 심리적인 감성적인 상상력의 포커스입니다. 그 초점 속에 여러분이 독자에게 전하고자 하는 이야기가 숨겨 있습니다.


사진을 찍을 때 화면 안의 주제가 되는 부분에 초점을 맞추어야 합니다. 어떤 것이 화면의 주제인지 모르겠다면 중요도를 따져보거나 문학적인 상상력을 동원해 보세요. 물론 문학에 대해 무지하더라도 내가 촬영하고 있는 풍경과 대상의 의미나 내용을 따져보면 좀 더 쉬울 것입니다. 또 조리개를 무조건 조인다고 좋은 것이 아니라, 때에 따라선 배경을 적당히 흐리게 해서 주제를 부각할 수도 있습니다.


상상력 하나, 나무를 통해 바라본 호수 풍경


©김주원, 핀란드, l ILCE-7RM3 l 16-35mm렌즈l F8 l 1/250s l ISO 100


핀란드의 여름, 자동차 로드 트립 중 길에서 발견한 풍경입니다. 화면의 양 옆에 자작나무가 있지만, 초점은 멀리 있는 풍경에 맞춰져 있습니다. 자작나무에 초점을 맞췄다면 뒷배경은 흐려졌을 것입니다. 이 사진은 화면 안에 나무가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지만 나무가 주제는 아닙니다. 문학적으로 풀어 보면 ‘나무를 통해 바라보는 아름답고 고요한 호수 풍경’이 주제가 되는 것입니다. 그러니 초점을 나무에 맞추지 말고 그 너머의 풍경에 맞추어야 합니다.


상상력 둘, 시간을 중첩해 만든 자연의 붓 터치


©김주원,경기도 안성, l A77M2 l 16-35mm렌즈l F20 l 1/30s l ISO 50


인간의 눈은 실시간으로 초점을 맞춰 세상을 보지만 시간의 흐름을 중첩해서 세상을 바라볼 수 없습니다. 다시 말하면 지난 기억이 우리 시각을 방해한다면 우리 삶은 오히려 혼란스럽게 느껴지겠죠. 하지만 사진은 시간을 쌓아 한 장으로 표현할 수 있습니다. 경기도 안성 목장에서 담은 이 사진은 약 30초의 시간 동안 장노출 기법으로 바람의 흐름이 담겼습니다. 마치 옅은 붓에 물감으로 칠한 듯 자연의 모습이 표현되었습니다.


상상력 셋, 아름다움을 뽐내듯 방긋 웃으며 손짓하는 꽃


©김주원,경남 함양, l A7R II l 28-70mm렌즈l F8 l 1/320s l ISO 400


경남 함양의 한옥 담장 너머로 발견한 달맞이꽃, 그 아름다움을 뽐내듯 방긋 웃으며 손짓하는 느낌입니다. 초점은 당연히 장면의 주제가 되는 꽃인데 유념해서 봐야 할 것은 조리개를 개방하여 전면의 꽃과 배경까지 적절히 흐리게 표현한 점입니다. 담 너머의 아름다운 꽃을 몰래 훔쳐보는 느낌. 나만 알고 바라보고 싶은 느낌입니다.


상상력 넷, 같은 듯 다른 듯 닮은 풍경


©김주원, 여러 장소에서 촬영한 자연 사진을 한 장의 사진으로 만들다.


바다와 보리밭, 파도와 구름, 조개와 들판의 꽃. 전혀 다른 시간과 공간에 있는 이런 풍경들이 하나의 사진으로 모였을 땐 어떤 느낌일까요? 사진이 아니면 전혀 만날 수 없던 장면들을 한 프레임 속에 붙여보는 시도를 해본 적이 있습니다. 이상하게 어색하지 않고 그 어우러짐이 자연스럽습니다. 자연의 모습이란 어쩌면 겉모습만 다를 뿐 모두 하나의 요소로 이루어져 있는지도 모릅니다.




지금까지 김주원 작가의 감성적인 풍경 사진 촬영법을 알려드렸습니다. 물감을 풀은 듯한 파란 하늘, 바람에 흩날리는 나무, 길을 걷다 만난 아름다운 꽃들과 풍경은 같은 장소라고 하더라도 계절, 날씨, 시간에 따라 매번 다른 모습을 보여줍니다. 이번 시간에 만나본 노하우를 통해 여러분만의 문학적인 상상력으로 감성을 살린 멋진 풍경 사진을 촬영하시기 바랍니다. 



이상, 스타일지기였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