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스타일지기입니다. 


소니코리아에서는 여러분의 퀄리티 높은 사진 생활을 위해 프로 사진작가들의 촬영 노하우를 전해 드리고 있습니다. 이번 포스팅은 김주원 작가가 소개하는 ‘우리 아이 사진 잘 찍는 꿀팁 4가지’입니다.


눈과 마음으로만 담아두기에는 아까운 예쁜 우리 아이. 아이의 자연스러운 모습을 멋진 구도로 담고 싶은데, 카메라만 들이대면 경직되거나 웃긴 표정을 짓는 아이 때문에 생각처럼 쉽지 않습니다. 이번 시간 김주원 작가가 이야기하는 ‘우리 아이 사진 잘 찍는 꿀팁’에서는 자연스러운 아이 사진 촬영팁을 함께 알아볼까요?






김주원 | 파인아트 풍경사진가


김주원 작가는 파인아트 풍경 사진가이자 사진 교육자, 저술가로 활동 중이다. 사진잡지 월간 <포토넷> 기자로 재직했고 사진 에이전시 ZAKO를 만들어 사진 프로젝트, 전시, 광고, 강의, 출판 등 다양한 활동을 했다. 2011년 눈 내린 한국의 겨울 풍경을 담은 <WHITE> 시리즈로 스페인에서 개인전을 열었고 2014 Sony 국제사진상, 2011 동강 국제사진상, 2005 NIKON 국제사진상 등을 수상했다. 김주원의 <DSLR 사진강의>, <포토샵 사진강의>, <DSLR 사진입문> 등의 저서는 현재 사진 분야 스테디 셀러다. 2017년 한국인 사진작가 최초로 소니 글로벌 이미징 앰버서더에 선정되었다.




누구나 어린 시절 사진 한 장쯤은 가지고 있습니다. 선명하게 기억하지 못할 수 있지만 부모님의 따뜻한 마음으로 담았던 사진. 이런 사진의 특징은 사진의 잘 찍는가 못 찍는가를 떠나 그 순간, 다시 돌아갈 수 없는 시간의 기록이기에 그 자체로 의미 있습니다.


©김주원, ILCE-7RM2 l 35mm렌즈l F4 l 1/125s l ISO 400


많은 이들이 카메라를 사는 목적이 사랑하는 사람을 남기기 위해서입니다. 그러나 무거운 카메라로 찍어 보면 처음 찍히는 느낌은 좋지만 스마트폰으로 찍은 사진과 별반 다르지 않다는 것을 느끼게 됩니다. 어떤 이는 세상에서 가장 담기 힘든 사진은 아이 사진이라고 합니다. 


어릴 때는 너무 빨리 크고, 성장해서는 부모와 교감이 부족한 탓이겠지요. 즐거운 가족 여행에서 순간, 그 생생하고 아름다운 표정과 행동들을 사진으로 기록하는 일은 어쩌면 부모로서의 기쁨이자 의무 일지도 모릅니다. 그동안 여행에서 건진 가족 사진 중 카메라 앞에서 플래시 펑 터뜨린 사진이나 브이하고 웃고 있는 사진은 너무 식상하지 않은가요? 

순간순간 커가는 자연스러운 기록은 훗날 아이에게 큰 선물이 됩니다.



©김주원, ILCE-7RM2 l 55mm렌즈l F2.2 l 1/250s l ISO 800



# 아이의 얼굴을 과감히 얼굴을 클로즈업하라

여행지에서 아이 사진을 담는 부모들을 보면 머리끝에서 발끝까지 전신을 담는 경우가 많습니다. 보통 아이와 여행했던 풍경과 아이의 모습을 같이 담고 싶은 마음 때문입니다. 

아이들의 표정은 정말 다채롭습니다. 세상을 향한 호기심에 찬 눈동자와 웃음들. 주변 풍경을 과감히 생략하고 아이의 얼굴을 과감히 클로즈업해 촬영하면 훨씬 생생하게 담깁니다. 웃거나 울거나 찡그리거나 다양한 표정을 담아 보는 것도 좋습니다. 밝은 조리개를 가진 50mm 이상의 밝은 렌즈로 근접 촬영하면 쉽게 클로즈업한 사진을 담을 수 있습니다.

©김주원, ILCE-7RM3 l 55mm렌즈l F2.8 l 1/160s l ISO 100


# 주변 가족들과의 행복한 모습을 포착한다

3살이 넘어가는 아이들은 아무리 좋은 카메라라도 초점을 놓치는 일이 허다합니다. 또 이쯤 아이들은 아무리 뛰어놀아도 지치지 않아 좀처럼 가만있는 모습을 담기도 어렵습니다. 오죽하면 아이들은 놀기 위해 태어났다는 말까지 생겼을까요? 아이들은 친근한 가족들과 활발하게 잘 놀기에 가족과 함께 놀면서 촬영하면 좋습니다. 아이가 어른의 행동반경 안에 있기 때문에 급격하게 움직이지 않고 또 가족들도 아이와 함께 있을 때 좋은 표정을 띠게 되므로 주변에서 카메라를 휴대하고 있다가 순간을 포착하면 아이 사진과 더불어 자연스러운 가족사진까지 남길 수 있습니다.

©김주원, ILCE-7RM3 l 85mm렌즈l F4 l 1/640s l ISO 1600


# 놀이의 순간을 담는다

아이들의 놀이를 관찰하면 참 재미있습니다. 말 못 하는 곤충이나 사물에도 이름을 지어 이야기하기도 하고 길 위의 돌멩이나 솔방울일지라도 아이들이 볼 때는 보석이나 음식의 재료로 변하기도 합니다. 어릴 때 좋아했던 장난감을 같이 담아 훗날 사진을 보게 되면 그때의 좋은 기억을 떠올리게 된다고 합니다. 아이들이 좋아하는 놀이에 같이 참여하거나 관심을 가질 때 아이들 역시 기뻐하게 되고 자부심을 가지므로 자연스럽게 정지된 순간을 포착할 수 있습니다.

©김주원, ILCE-7RM2 l 70-200mm렌즈l F5 l 1/320s l ISO 3200


# 감동의 순간은 늘 우리 주변에 있습니다

이 세상에 아이들의 눈망울과 웃음만큼 순수한 것이 있을까요? 아이 사진을 잘 찍기 위해서는 아이와 잘 놀고 아이와 눈을 맞추고 아이의 눈높이로 세상을 바라볼 줄 알아야 합니다. 또 멋지고 자연스러운 아이 사진은 순간순간 아이와 함께하지 않으면 불가능합니다. 어떤 특별한 기술이 필요한 것은 아닙니다. 사랑의 눈으로 바라보고 일상을 놓치지 않으려는 노력이 필요합니다. 내 아이의 순간을 가장 잘 담을 수 있는 사진가는 바로 당신입니다.


▼ 김주원 작가의 촬영 노하우 더 보기 : 봄날, 아름다운 꽃을 담는 사진 여행 



지금까지 김주원 작가의 우리 아이 사진을 더 예쁘게 촬영하는 방법을 알려드렸습니다. 청명한 하늘에 흰 구름까지 나들이 가기에 더없이 좋은 계절 6월. 소중한 아이의 모습을 더 선명하게 기록해 보시길 바랍니다.



이상, 스타일지기였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