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스타일지기입니다. 


소니가 후원하고 세계사진협회(WPO)가 주관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권위 있는 글로벌 사진 대회 ‘2019 소니 월드 포토그래피 어워드(2019 Sony World Photography Awards)는 올해로 12주년을 맞이했습니다. 올해는 195개 국가에서 32만 6,997장의 사진이 출품되어 역대 최대 규모를 기록했는데요. 전 세계 사진작가들의 축제의 장으로 거듭나고 있는 ‘소니 월드 포토그래피 어워드’에 주요 부문 별 작품을 시리즈로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오늘은 ‘2019 소니 월드 포토그래피 어워드’부터 전문 사진작가 부문에 새롭게 도입된 ‘브리프(Brief)’ 부문을 소개하며, 특정 주제에 대한 작품을 구성하는 브리프 부문의 첫 주제인 ‘아이덴티티(Identity)’에 대해 다룬 주요 작품을 만나보세요. 



소니 월드 포토그래피 어워드(Sony World Photography Awards)는 소니가 후원하고 세계사진협회(WPO)가 주관하는 세계 최대 사진 대회이며, 전문 사진작가 부문, 아마추어 사진작가들이 펼치는 공개 콘테스트 부문, 만 12세에서 19세 사이의 청소년 부문, 대학생 이상 사진 애호 학생들이 겨루는 스튜던트 포커스 부문 등 총 4개 부분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전문 사진작가 부문은 건축, 풍경, 자연과 야생 동물, 현대 이슈, 인물, 스포츠, 발견, 창조 등 총 10개의 카테고리로 나뉘며, 공개 콘테스트 각 카테고리에 출품된 작품들은 각 국가별로 자동 응모 및 심사되어 내셔널 어워드 수상작으로 선정됩니다.





[2019 소니 월드 포토그래피 어워드] 브리프(Brief) 부문 1위 수상작

© Rebecca Fertinel, Belgium, 1st Place, Professional, Brief (Professional), 2019 Sony World Photography Awards


브리프 부문 1위의 영예는 벨기에 ‘레베카 페르시넬(Rebecca Fertinel)’ 작가의 작품 「Ubuntu - I Am Because We Are」입니다. 

「Ubuntu - I Am Because We Are」 시리즈 중 친구의 결혼식에서 촬영한 ‘Bridesmaids’ 작품에 대해 작가는 이렇게 설명했습니다. 

“지난 2015년 8월, 제 친한 친구인 트레이시의 결혼식에 초대받았습니다. 결혼식에서 벨기에에 거주 중인 콩고 사람들을 여럿 만났는데요. 결혼식을 대하는 그들의 다양한 표정을 사진에 담을 수 있었습니다. 또 부끄러워하지 않으면서도 따뜻함이 가득 담긴 그들의 공동체 생활과 '우분투(Ubuntu)[각주:1]'에 대해서도 알게 되었습니다. 우분투(Ubuntu)에는 ‘우리’가 존재하기에 ‘나’도 역시 존재할 수 있다는 공동체적 의미가 깊게 담겨 있습니다.

「Ubuntu - I Am Because We Are」 시리즈에는 정제되지 않은 자연스러운 분위기에서 결혼이란 의식을 대하는 콩고 사람들의 태도와 기쁨이 담겨있습니다. 일반적인 예식에서 볼 수 없는, 조금 다른 순간들을 담아냈습니다. 주인공이 아닌 주변 사람들을 중심으로 예식 중간중간 마주하는 순간의 표정을 포착하려 했습니다. 서로를 축하하는 순간이야말로 그들의 공동체적 이미지와 정체성이 가장 잘 드러났습니다. 신부 들러리들이 모든 손님과 함께 춤을 추는 모습을 흑백사진으로 담아낸 ‘신부와 들러리’가 바로 그 대표적인 예입니다.”


[2019 소니 월드 포토그래피 어워드] 브리프(Brief) 부문 2위 수상작


© Christina Stohn, Germany, 2nd Place, Professional, Brief (Professional), 2019 Sony World Photography Awards

이 작품은 브리프 부문 2위 독일의 ‘크리스티나 스톤(Christina Stohn)’ 작가의 「Höllental und Himmelreich」입니다. 전통 의상을 곱게 차려 입은 여성의 모습을 기독교의 성체축일(Corpus Christi) 기념행사에서 촬영했다고 합니다. 사진에 대해 작가는 아래와 같이 설명했습니다.

“기술이 끊임없이 발전하고 있는 지금도 제가 자란 독일 서남부의 블랙 포레스트(Black Forest) 지역에서는 수 세기 동안 이어온 풍습을 소중히 간직해오고 있습니다. 이곳 외에도 많은 마을에서 자신의 뿌리와 전통, 문화에 대한 긍지를 가지고 다양한 의식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계절 축제와 종교 행사 역시 수 세기 동안 이어 나가면서 지역의 관광 상품으로 자리 잡았죠. 「Höllental und Himmelreich」 시리즈는 ‘다원화된 사회 속에서 민속적인 관습과 의식의 중요성’에 대해서 생각해 보는 프로젝트입니다.”

[2019 소니 월드 포토그래피 어워드] 브리프(Brief) 부문 3위 수상작

© Edward Thompson, United Kingdom, 3rd Place, Professional, Brief (Professional), 2019 Sony World Photography Awards


이 작품은 브리프 부문 3위를 수상한 영국 ‘에드워드 톰슨(Edward Thompson)’ 작가의 「In The Garden of England」입니다. 작가는 이 시리즈를 통해 현실을 고스란히 담아내 일상 속 풍경과 어우러진 인물들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이 작품들은 영국 남동부에 위치한 켄트(Kent)의 캔터베리, 램스게이트, 마게이트 등지에서 18년간 촬영한 사진의 일부입니다. 일상적인 순간에서 풍경과 자연스럽게 융화된 사람들의 모습을 담았습니다. 지역사회 모임, 어린이들, 나들이를 나선 가족들… 사진에 담긴 모든 장면은 실제 모습을 포착한 것으로 단 한순간도 꾸며내지 않았습니다. 이 작품들에는 제가 사진작가로서 오랫동안 추구해온 시각적 스타일과 사진을 대하는 시야가 담겨 있습니다. 여기까지 오는 데 오랜 시간이 걸렸습니다. 더 넓은 세상에 작품을 선보이게 된 지금, 저만의 시각으로 세상을 볼 수 있었다는 사실이 감사할 따름입니다”라고 설명했습니다. 


[2019 소니 월드 포토그래피 어워드] 브리프(Brief) 부문 최종 후보작

© Zhipeng Zhu, China, Shortlist, Professional, Brief, 2019 Sony World Photography Awards


이 작품은 중국 ‘지우펑 주(Zhipeng Zhu)’ 작가의 작품 「Dormitory Belongings」입니다. 대학생과 그들의 생활공간인 기숙사, 개인 소지품들을 촬영한 사진입니다. 작가는 이 시리즈를 통해 사람들의 성향, 성격과 관심사를 방과 그 안의 물건을 통해 추측할 수 있다는 것을 표현하고자 했습니다. 사진 속 인물의 좋아하는 것, 취미와 습관, 어떤 정체성을 지니고 있는지 등 다양한 정보를 함께 촬영된 물건을 통해 엿볼 수 있습니다.

© Toby Binder, Germany, Shortlist, Professional, Brief, 2019 Sony World Photography Awards


흑백사진 특유의 묵직한 분위기가 인상적인 이 사진은, 독일의 ‘토비 빈더(Toby Binder)’ 작가의 작품 「Youth of Belfast」입니다.

“북아일랜드에서는 벽을 사이에 두고 개신교 연합 주의자들과 가톨릭 민족주의자들이 따로 살고 있습니다. 그들은 서로의 정체성과 전통에 대한 상징을 고수하면서도, 똑같은 옷을 입고 같은 음악을 들으며 같은 머리를 합니다. 또한 폭력, 실업, 사회적 차별 및 미래에 대한 전망 등 같은 걱정을 자주 하죠. 이번 시리즈를 통해 평화의 벽 양쪽에 있는 모든 벨파스트 젊은이들을 괴롭히는 문제에 대해 묘사하고자 했습니다. 저는 10년 넘게 청소년 노동자들의 일상을 기록해오고 있습니다.”

© Kacey Jeffers, Nevisian, Shortlist, Professional, Brief, 2019 Sony World Photography Awards


아름다운 중년 여성의 모습이 담긴 이 작품은 네비스 섬(카리브해 소앤틸리스 제도의 섬)에 사는 ‘케이시 제퍼스(Kacey Jeffers)’ 작가의 작품 「Mother in purple dress」입니다. 사진의 주인공은 작가의 어머니로, 아마존에서 구매한 보라색 드레스를 입고 이웃의 크리스마스 파티에 참여한 모습이라고 합니다. 모두가 그녀의 모습을 칭찬했고, 이에 기뻐하는 어머니의 모습을 현관에 있는 식물과 함께 멋지게 담아냈습니다.

© Alice Mann, South Africa, Shortlist, Professional, Brief, 2019 Sony World Photography Awards


이 작품은 남아프리카 공화국 ‘앨리스 만(Alice Mann)’ 작가의 작품 「Drummies」입니다. 케이프타운의 빈민지역에 위치한 Dr Van Der Ross 초등학교의 어린 드러미들을 촬영한 사진입니다. 아이들이 밴드 활동을 통해 열악한 환경을 극복하는 모습과 지역공동체가 아이들을 위해 제 역할을 해나가는 과정을 그리고 있습니다. 이 프로젝트에 대해서 작가는 다음과 같이 설명했습니다.

“작은북, 플루트 위주로 편성된 밴드를 보통 ‘고적대’라고 부릅니다. 이를 이끄는 고적 대장 중 여성은 ‘드럼 마조레트(Drum majorette)’ 혹은 ‘드러미(Drummie)’라고 칭하죠. 여성의 사회진출 기회가 적은 남아프리카 공화국에서 소녀들과 젊은 여성들에게 고적대의 드러미가 되는 것은 특권이자 성취이며 성공을 뜻하기도 합니다. 다섯 살부터 열여덟 살까지 다양한 나이대의 드러미들은 팀원에게 소속감을 주며 여성으로서 그들의 자존감을 높여줍니다. 고적대 단원들의 독특한 유니폼은 여성 해방과 성공에 대한 시각적 표현이기도 하죠. 현대 사회에서 여성성과 여성의 권위에 대한 개념을 탐구하는 이 프로젝트가 소녀들에게 성취감과 자부심, 자신감을 전할 수 있길 바랍니다.”



지금까지 ‘2019 소니 월드 포토그래피 어워드(2019 Sony World Photography Awards)’에 출품된 수많은 작품 중 브리프(Brief) 부문의 수상작들을 만나봤습니다. 앞으로도 소니 블로그에서는 소니 월드 포토그래피 어워드 주요 작품들을 계속해서 소개해 드릴 예정이니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이상, 스타일지기였습니다. 



  1. *우분투(Ubuntu) : 남아프리카의 반투어에서 유래된 말로, 사람들 간의 관계와 헌신에 중점을 둔 윤리 사상이다. 아프리카의 전통적 사상이며 평화운동의 사상적 뿌리이다. [본문으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