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스타일지기입니다.

소니코리아에서는 여러분의 퀄리티 높은 사진 생활을 위해 프로 사진작가들의 촬영 노하우를 전해드리고 있습니다. 이번 포스팅은 김주원 작가가 소개하는 ‘봄날, 아름다운 꽃을 담는 사진 여행’입니다. 지금 바로 만나보시겠습니다.




김주원 | 파인아트 풍경사진가

김주원 작가는 파인아트 풍경 사진가이자 사진 교육자, 저술가로 활동 중이다. 사진잡지 월간 <포토넷> 기자로 재직했고 사진 에이전시 ZAKO를 만들어 사진 프로젝트, 전시, 광고, 강의, 출판 등 다양한 활동을 했다. 2011년 눈 내린 한국의 겨울 풍경을 담은 <WHITE> 시리즈로 스페인에서 개인전을 열었고 2014 Sony 국제사진상, 2011 동강 국제사진상, 2005 NIKON 국제사진상 등을 수상했다. 김주원의 <DSLR 사진강의>, <포토샵 사진강의>, <DSLR 사진입문> 등의 저서는 현재 사진 분야 스테디 셀러다. 2017년 한국인 사진작가 최초로 소니 글로벌 이미징 앰버서더에 선정되었다.




따뜻한 봄날의 햇살, 아름다운 꽃이 피는 계절이면 마음이 설렙니다. 한국의 봄은 짧지만 각 지역별로 피는 꽃과 울긋불긋 물드는 산들 덕분에 여행할 맛이 납니다. 꽃이 피는 시기는 각 지역의 축제와 함께 하므로 가족과 연인과 여행하기도 좋습니다. 하지만 잘 준비하지 않으면 그냥 평범한 꽃의 증명사진만 만들어 올 것이 분명합니다. 아무리 좋은 소재가 있어도 시기와 장소를 잘못 선택한다면 소용없습니다. 봄이면 쏟아지는 SNS, 블로거들의 포스팅과 인터넷 기사 등은 실패 없는 촬영을 위한 가장 좋은 소스입니다. 이런 좋은 기사가 있으면 미리 스크랩했다가 촬영 스케줄을 잡아 두면 더 좋습니다. 그리고 그곳에서 남들과 다른 사진을 담으려면 어떤 아이디어가 필요한지 구상합니다. 봄날의 아름다운 꽃은 너무나 매력적인 대상입니다. 그 아름다움을 눈과 가슴으로 기록해 봅시다. 그곳의 꽃이 아니라 ‘나의 꽃’, ‘감동을 주는 꽃’ 사진은 어떻게 만들지 고민하면 좋겠습니다.

 

#클로즈업인가, 풍경과의 조화로 담을 것인가?

©김주원, ILCE-7RM2 l 90mm 매크로 화각 l F5.6 l 1/250s l ISO 400 l 경남 하동

©김주원, ILCE-7RM2 l 100mm 매크로 화각 l F4 l 1/500s l ISO 200 l 서울

꽃을 담을 때 꽃을 클로즈업해서 담을지, 조금 거리를 두고 꽃의 군락을 담을지 촬영 단계에서 계획해 봅시다. 카메라 렌즈들은 최소 초점 거리라는 것이 있어 최소 초점 거리 이내에 들어와야지만 근접해서 사진을 담을 수 있습니다. 이 최소 초점 거리가 긴 렌즈는 아무리 가까이 다가가도 초점이 맞지 않습니다. 만약 꽃을 최대한 클로즈업해서 촬영하려면 가장 손쉬운 방법이 바로 접사 전용 렌즈인 매크로 렌즈로 촬영하는 것입니다. 만약 매크로 렌즈를 가지고 있지 않다면 70-200mm 정도의 줌 렌즈를 이용해 촬영하면 뒤 배경이 흐리게 촬영할 수 있습니다.


©김주원, ILCE-7RM2 l 200mm 매크로 화각 l F8 l 1/400s l ISO 200 l 경남 하동

©김주원, ILCE-7RM2 l 85mm 화각 l F5.6 l 1/200s l ISO 100 l 경남 남해

꽃 사진 하면 꽃만 클로즈업해서 촬영하는 사진을 생각하기 쉬우나 사실 꽃 접사 사진을 웬만큼 잘 촬영하지 않으면 예술적인 느낌을 얻기 어렵습니다. 꽃만 찍는 전문 사진작가들 중에는 매크로렌즈, 삼각대, 링 플래시 등의 전문적인 장비를 이용해서 촬영하므로 그냥 간단한 렌즈로 촬영하는 사진과는 퀄리티에서 차이가 날 수밖에 없습니다. 하지만 여러분이 가진 장비로도 그들과 다른 '나의 사진'을 담을 수 있는 방법이 바로 꽃과 조화된 풍경 사진입니다. 새로운 발상은 항상 우리가 생각하는 것을 뒤집어 볼 때 생기는 것입니다. 내가 가진 렌즈나 장비의 부족함을 탓할 것이 아니라 내 장비로 내 안의 무언가를 끌어낼 방법을 고민해 봅시다.


#창의적이고 새로운 시각으로 담는 꽃 사진

©김주원, ILCE-7RM2 l 85mm 화각 l F4 l 1/125s l ISO 200 l 강원도 속초

©김주원, a99m2 l 35mm 화각 l F2 l 1/400s l ISO 200 l 서울

꽃의 특징에 따라 상징적인 의미를 부여한 말을 ‘꽃말’이라고 합니다. 국가나 지역, 시대에 따라서 꽃말은 조금씩 다르게 사용하며 이런 꽃말에 시인들은 아이디어를 얻어 작품을 구상하기도 합니다. 꽃 사진을 찍을 때 역시 꽃의 겉모습만 예쁘게 담는 것보다 그것의 의미를 생각하며 화면을 구성해 더 시적이고 은유적인 느낌으로 담아 보면 어떨까요? 잠시 피었다 사라지지만 많은 이야기를 담고 있을 것 같은 꽃 사진은 어떻게 구성할까요? 누구나 개성 있는 시각, 남들이 보지 못한 독특한 시선으로 사진을 담길 원합니다.

©김주원, ILCE-7R l 200mm 화각 l F5.6 l 1/1000s l ISO 800 l 경기도 용인

©김주원, DSLR-A900 l 85mm 화각 l F8 l 1/125s l ISO 100 l 서울 남산한옥마을

하지만 현실에서 보는 사물들은 너무 일상적이라 전혀 창조적으로 보이지 않습니다. 동네에 흔하게 자주 보는 꽃도 어떻게 잘라내는지, 초점은 맞추거나 흐렸을 때, 가까이서 담았을 때와 멀리서 담았을 때 등 생각과 시선에 따라 새롭게 보일 수 있습니다. 창조적인 생각은 보통 이런 고민에서 시작됩니다. 그 속에 감정을 이입하고 이야기를 끌어내는 가운데서 하나의 작품이 탄생합니다.

 

▼ 김주원 작가의 촬영 노하우 더 보기

[작가의 촬영 노하우] 나만의 여행 사진을 위한 10가지 원칙

[작가의 촬영 노하우] 행복한 여행의 추억을 남기기 위한 사진 장비의 준비




지금까지 김주원 작가의 봄날, 아름다운 꽃 사진 찍는 법에 대해 소개해드렸습니다. 색다르게 보는 방법은 그리 멀리서 찾을 필요가 없습니다. 주변의 평범한 봄꽃이라도 마음을 주고 그것과 대화하고 고민하는 과정에서 담을 수 있습니다. 여러분도 여러분의 일상 속에서 특별함을 찾아보시길 바랍니다.

이상, 스타일지기였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