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스타일지기입니다.


세계 최대 사진 대회 ‘2019 소니 월드 포토그래피 어워드의 심사 결과대한민국의 김경훈 작가가 소니 월드 포토그래피 어워드’ 전문 사진작가 부문의 최종 후보자 중 한 명으로 선정되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아래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세계 최대 사진 대회 ‘2019 소니 월드 포토그래피 어워드

대한민국 사진작가, ‘2019 소니 월드 포토그래피 어워드’

전문 사진작가 부문 최종 후보자로 선정


- 전세계 사진작가들의 작품을 선보이는 세계 최대 규모 사진대회의 최종 후보자 발표 

- 전문 사진작가 부문, ‘올해의 사진 작가 선정을 위한 최종 후보자 리스트에 대한민국 김경훈 작가 이름 올려


소니가 후원하고 세계사진협회(WPO)가 주관하는 세계 최대 사진 대회 ‘2019 소니 월드 포토그래피 어워드(2019 Sony World Photography Awards)’의 심사 결과, 대한민국의 김경훈 작가가 소니 월드 포토그래피 어워드전문 사진작가 부문의 최종 후보자 중 한 명으로 선정되었다고 발표했다. 

 

올해로 12주년을 맞이한 소니 월드 포토그래피 어워드는 세계 최대 규모의 권위 있는 글로벌 사진 대회다. 전세계 사진작가들이 자신의 예술을 세계적으로 선보이는 글로벌 플랫폼인 소니 월드 포토그래피 어워드는 오늘날 사진에 대한 다양하고 역동적인 통찰력을 전세계에 보여줄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소니 월드 포토그래피 어워드전문 사진작가 부문누구나 참가할 수 있는 공개 콘테스트 부문 12세에서 19세 사이의 청소년 부문대학생 이상이 참가하는 스튜던트 포커스 부문 등 총 4개 부분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출품된 전세계의 작품들은 장르, 스타일 및 주제에 따라 매우 다양하다.

 

전문 사진작가 부문에서 우리나라의 김경훈 작가의 작품이 최종 후보 작품 중 하나로 선정되었으며, 전세계 프로 작가들의 작품과 최고의 영예인 올해의 사진작가상(Photographer of the Year)’을 위한 경합을 벌일 예정이다. ‘올해의 사진작가상 4 17일 최종 발표된다.

 

김경훈 작가가 다큐멘터리 카테고리에 출품한 작품인 「A Harrowing Journey, Then Chaos at the Border」는 멕시코의 국경 도시 티후아나(Tijuana)에 갇혀 지치고 좌절한 상태의 중미 출신 이주민들이 미국으로의 이주를 절박하게 바라며 불법으로 국경을 넘어가는 모습을 담아냈다. 김경훈 작가는 보통의 일상 속에서도 매일 다른 것을 찍고, 창의적인 이미지를 찾으려 노력해야 한다. 그것이 내가 매일 목표로 삼고 있는 것이다라고 전했다.



전문 사진작가 부문 최종 우승자인 올해의 사진작가상수상자에게는 25000달러의 상금과 소니의 최신 디지털 영상 기기가 부상으로 수여될 예정이며, 4 17일 런던에서 개최되는 ‘소니 월드 포토그래피 어워드세레모니에 참석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


소니 월드 포토그래피 어워드의 전체 수상작 역시 417일 발표되며, 최종 후보 작품들과 함께 4 18일부터 5 6일까지 런던 서머셋 하우스에서 열리는 2019 소니 월드 포토그래피 어워드 전시회’에서 전시될 예정이다. 또한, 수상작품들을 한데 모아 발행하는 2019 소니 월드 포토그래피 어워드 북’에도 수록된다.

 

‘2019 니 월드 포토그래피 어워드에 대한 보다 자세한 정보는소니 월드 포토그래피 어워드공식 홈페이지(www.worldphoto.org/ko)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