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철 휴가를 반납 한 열정적인 이들을 위한 위한 낙원은 과연 어디에 있을까?
이번 호에서는 손쉽게 이용할 수 있는 도심 속 숨은 여행지에 대해 소개하려 한다.
난지 캠핑장, 한강의 또 다른 즐거움
캠핑카를 타고 전국 유람을 다닐 수 있는 시간과 쩐의 조건이 만족된다면 그 보다 행복한 삶은 없을 듯 하다. 도시의 교통체증에, 하늘 높은 줄 모르고 고공행진을 하고 있는 기름값을 생각하면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도시인들에게 낙원이 있다. 서울의 젖줄 한강이 시원하게 흐르고 난지 쓰레기장은 숲이 우거진 산으로 푸르른 난지 캠핑장이 그곳이다.
난지 캠핑장, 한강의 또 다른 즐거움
분명 서울 한복판이라고 할 만큼 가까운 곳에 위치했음에도 일단, 난지 캠핑장으로 입장하면 이곳이 서울이라는 생각이 들지 않는다.
난지 캠핑장, 한강의 또 다른 즐거움
강바람을 시원하게 맞으며 먹는 바비큐 구이의 맛은 꼭 먼 곳으로 떠나야만 맛이 아니라는 걸 알게 해준다.
난지 캠핑장, 한강의 또 다른 즐거움
도시스러운 맛이 아주 없는 건 아니다. 잘 꾸며진 산책로, 캠핑장 화장실, 샤워실, 그 외 부대시설이 그렇다. 그렇지만, 잘 꾸며진 캠핑장은 이용하는 이로 하여금 편리함을 준다. 
난지 캠핑장, 한강의 또 다른 즐거움
주말 오후 5시 경 난지 캠핑장 도착했다. 준비해간 야채며 고기, 물 등을 담은 아이스박스와 그 외 물건들은 큰 장바구니 가방에 실려 무게가 꽤 나갔다. 우리가 빌린 천막까지는 거리가 꽤 있는데 짊은 많고 무겁고... 그런데 리어커가 있다?! 카트가 아닌 리어커에 짊을 싣고 이동하는데 3살 정도 되는 아이의 아빠가 우리 아이도 잠깐 태워 줄 수 없냐고 해서 그 아이까지 태우고 리어커를 끌었는데 무겁기도 했지만 아주 색다른 경험이었다.
난지 캠핑장, 한강의 또 다른 즐거움
여전히 뜨거운 햇살에 숨이 막혔지만 그 햇살은 아주 조금씩 기운을 잃어갔고 우리는 그 시점에서 재빨리 바비큐 준비를 했다. 일단, 바비큐 대자 그릴을 빌려서 리어커에 싣고 우리 숙소로 이동했다.
난지 캠핑장, 한강의 또 다른 즐거움
준비해온 숯을 이용해 불을 지피고 그릴 위에 삼겹살을 얹었다. 고기가 채 익기도 전에 젓가락이 오고 가고, 오고 가는 술잔 속에 가족의 정이 더 끈끈해졌다면 나 혼자만의 생각일까?
난지 캠핑장, 한강의 또 다른 즐거움
어떤 광고에서처럼 우리나라 돼지는 '꿀꿀' 하는 것이 돼지고기 맛이 꿀맛이라서 라던데 그 말이 정말 정답인 듯 꿀맛처럼 맛났다. 오랜만에 다 모인 가족의 이런 행복한 상황을 그냥 지나칠 내가 아니었다.
난지 캠핑장, 한강의 또 다른 즐거움
누가 언제부터 얘기한지는 모르지만 모두의 관심을 집중시키는, 음식만큼 맛있는 얘기를 했는지 모두들 맛있게 먹으면서 큰 소리로 시원하게 웃는 우리 가족들의 행복에 찬 모습을 난 영원히 간직하기 위해 소니 사이버샷 W170을 꺼내 들고 한 장 한 장 웃는 모습들을 찍어 나갔다. 거기다 때이른 더위를 피할 시원한 강바람까지 더해져 그야말로 금상첨화였다.
난지 캠핑장, 한강의 또 다른 즐거움
밤이 깊어가면 갈수록 시원한 강바람이 불었다. 평상에 누워 있자니 등 따시고 배부르고 딱! 좋았다. 아이들은 자전거도 타고, 연날리기도 하면서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신선노름이 별 것이냐 싶다.
난지 캠핑장, 한강의 또 다른 즐거움
난지 캠핑장, 한강의 또 다른 즐거움
처음 해보는 연날리기가 마냥 신기한 듯 연줄을 잡아 당기면서 재미있게 놀았다. 명절도 아닌데 연날리기를 할 수 있다는 것에 어른들도 신나 거들었다.
난지 캠핑장, 한강의 또 다른 즐거움
아이들만 신난게 아니었다. 꼭 챙겨봐야 하는 드라마도 뉴스도 DMB로 챙겨보며 부모님도 좋아 하셨다.
난지 캠핑장, 한강의 또 다른 즐거움
아내와 함께 한적한 강변을 거닐며 분위기 있게 산책도 했다. 어디선가 들려오는 두꺼비 소리가 이곳이 서울이 아니라는 걸 알려주는 듯 하다.
난지 캠핑장, 한강의 또 다른 즐거움
때이른 더위에 짜증이 범벅이었는데 짜증을 물리칠 만큼 만족스런 오후였다.
시원한 강바람에 쫄깃하게 익은 바비큐 구이의 맛과 더불어 오랜만에 모인 가족의 정을 느낄 수 있는 자리가 더 없이 소중했다.
글, 사진 홍순성
 

* <Sony Diary>는 소니 디지털 카메라 유저들의 참여로 이루어지는 코너입니다.
  내 일상을 직접 취재하고 Stylezine의 기사로 꾸며 보고 싶으신 분들은
  메일(
jnjang@sony.co.kr) 로 응모해주세요. 선택되신 분께 5만원 상당의 문화상품권을 드립니다. 

Sony DSC-W170 레드, 샴페인 골드, 실버, 블랙의 4가지 우아한 컬러와 대형 광학 뷰파인더로 2.7인치 대형 Clear Photo LCD(1,030만 화소) 및 모드 다이얼 탑재한 것이 특징이다. BIONZ의 첨단 성능이 지원하는 얼굴 인식, 사실과 가까운 컬러 재현 및 DRO(Dynamic Range Optimizer) 기능의 혁신적인 기능을 지원한다. 그리고 수퍼 스테디샷 광학식 손떨림 보정 기능으로 매우또렷한 사진을 찍을 수 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