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소니 스타일지기입니다.


어느덧 봄이 찾아왔는데요. 날씨가 따뜻해지면서 풀도 자라고 꽃도 피니 사진 찍을 것이 참 많아진 것 같습니다. 오늘은 싱그러운 봄에 예쁜 사진을 담아보는 방법에 대해서 알아보려고 하는데요. 사진을 촬영할 때 카메라의 기능을 잘 숙지하는 것만큼이나 어떤 시선으로 다가가는지도 중요하기 때문에 촬영할 때 기억해야 할 몇 가지 TIP에 대해서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소니 알파 아카데미 바로 가기: 여기를 눌러 이동

매월 20일, 소니 알파 아카데미에서 여러분의 사진 생활을 한 단계 업(Up) 시켜줄 다양한 사진 강좌의 예약이 시작됩니다. 많은 강좌가 조기에 마감되니, 놓치지 말고 신청하세요!




■ 주 피사체와 배경을 구분하여 촬영하자.

사진을 촬영할 때 주 피사체 만큼이나 중요한 것이 배경의 연출입니다. 배경이 시선을 너무 많이 빼앗아가거나 주 피사체와 어우러지지 않는다면 전체적인 사진의 느낌을 망치기 때문입니다. 주변에서 쉽게 볼 수 있으면서도 주 피사체와 쉽게 어우러지는 배경이 바로 꽃이나 나무와 같은 자연풍경인데, 이때 유의해야 할 점은 바로 주 피사체와 배경과의 거리를 띄우는 것입니다. 주 피사체와 배경과의 거리가 멀어져야 얕은 심도 표현이 가능하기 때문이지요. 



아래 사진을 살펴보면 주 피사체가 되는 나뭇잎과 꽃 뒤로 예쁜 빛망울들이 나타난 것을 볼 수 있는데 이는 뒤에 있는 나뭇잎들이 아웃포커싱 되면서 잎 사이 사이로 들어오는 빛이 빛망울로 표현된 것입니다. 만약 뒤에 있는 나뭇잎이 가까이에 있었다면 빛망울이 아니라 그냥 나뭇잎의 형태가 선명하게 살아나면서 주 피사체와 배경이 구분되지 않는 사진이 촬영되었을 것입니다. 이처럼 사진을 촬영할 때 중요한 것은 카메라나 렌즈보다는 사진사의 시선으로 촬영하기 전에 배경이 예쁘게 표현될만한 피사체를 찾는 노력이 필요합니다.





■ 피사체와 파란 하늘을 모두 선명하게 표현하려면 순광에서 촬영하라

순광이라는 것은 사진사가 태양을 등지고 촬영하는 상태를 말합니다. 반대로 역광은 사진사가 태양을 바라보고 촬영하는 것이고요. 사진을 촬영하다 보면 파란 하늘과 피사체를 모두 밝고 선명하게 촬영하고 싶은데 피사체를 밝게 하면 하늘이 너무 밝아져서 하얗게 날라가 버릴 때가 많습니다. 이는 피사체에 비해서 태양이 너무 밝기 때문에 생기는 문제로 이러한 상황을 피하고 싶다면 순광 상태에서 촬영하면 됩니다. 



위 사진은 동일한 피사체를 순광과 역광에서 촬영한 사진입니다. 순광에서는 태양이 사진 찍는 사람의 뒷편에 있기 때문에 피사체도 밝고 하늘도 파랗게 표현이 되는 것을 볼 수 있고, 역광에서는 태양이 앞에 있다 보니 하늘과 피사체의 노출이 너무 많이 차이나기 때문에 꽃을 적당히 밝게 찍으려고 하면 하늘이 하얗게 날아가 버립니다.


■ 같은 피사체도 한번 더 바라보자

사진을 촬영하면서 나만의 시선을 갖는다는 것은 어려우면서도 재미있는 일인 것 같습니다. 이 사진은 물에 떨어진 벚꽃을 촬영한 사진과 물속에 비친 벚꽃을 촬영한 사진으로 같은 벚꽃이지만 전혀 다른 느낌을 전해주지 않나요? 이처럼 같은 피사체도 어떤 시선으로 바라보느냐에 따라 다른 모습을 보여주기 때문에 촬영할 때 눈에 보이는 것 외에도 어떤 새로운 모습이 있는지 한번 더 찾아보시면 어떨까 싶습니다.




■ 광각 렌즈와 망원 렌즈를 적절히 활용하자
같은 피사체도 촬영해놓고 보면 광각 렌즈와 망원 렌즈의 느낌이 완전 다르게 표현됩니다. 광각 렌즈는 주변의 풍경과 함께 피사체를 담을 수 있고 망원 렌즈는 피사체에 집중한 사진을 촬영할 수 있지요. 특히, 줌 렌즈의 경우에는 화각을 변화시켜 촬영할 수 있기 때문에 촬영할 때 광각과 망원의 화각을 달리하며, 촬영해보실 것을 추천합니다.



■ 촬영자의 높이를 바꾸어 촬영하자
렌즈의 화각을 바꾸는 것보다 쉽게 할 수 있는 것이 바로 사진가가 촬영하는 높이를 바꾸는 것입니다. 사진을 찍다 보면 나도 모르게 그냥 서서 눈에 보이는 것을 담을 때가 많은데 같은 피사체도 내려다보고 찍을 때와 올려다보고 찍을 때의 느낌은 아래의 사진에서 보는 것처럼 완전히 다릅니다. 소니 미러리스 카메라의 틸트 LCD기능을 활용해 잠시 앉아서 로우 앵글로 피사체를 담아보시면 어떨까요? 



■ 아침에만 만날 수 있는 촉촉한 사진을 찍어보자
봄에는 밤과 낮에 기온 차가 심하게 때문에 아침 일찍 나가보면 아침 이슬이 예쁘게 내려앉아 있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그 상태에서 해가 뜨면 빛이 측면에서 들어오기 때문에 굉장히 예쁜 빛망울이 있는 사진을 찍을 수 있답니다. 이때 중요한 것은 꽃을 위에서 내려다보고 찍는 것이 아니라 측면에서 역광으로 촬영하는 것인데요. 그래야만 아침 이슬에 빛이 들어가면서 빛망울이 나타난답니다.


렌즈는 F1.8 이하의 밝은 조리개 값에 35~85mm의 초점거리를 지닌 단렌즈로 촬영하는 것이 효과적이며, 소니 미러리스 카메라의 틸트 LCD를 활용하여 바닥에 카메라를 내려놓고 촬영하는 것이 편리합니다.

■ 특별한 느낌의 사진을 촬영하고 싶다면 STF 렌즈를 사용해보자
이번에 출시된 FE 100mm F2.8 STF GM OSS 렌즈는 주변부로 갈수록 광량을 떨어뜨리는 특수한 APD(Apodization) 필터를 탑재한 STF(Smooth Trans Focus) 렌즈입니다. STF 렌즈의 특징은 초점이 맞은 부분은 선명하게 표현해주면서 피사체의 앞뒤로는 부드러운 배경 흐림을 보여주는 것으로 STF 렌즈로 꽃과 같은 피사체를 촬영하면 일반 렌즈로 촬영한 것과는 전혀 다른 느낌의 부드러운 사진을 얻을 수 있습니다.



지금까지 봄 사진 촬영 시 참고할 수 있는 몇 가지 TIP에 대해서 알아보았는데요. 봄에는 특별히 여행을 가지 않더라도 꽃이나 풀이나 주변에서 만날 수 있는 아름다운 자연들이 많이 있으니 오늘은 한번 카메라를 들고 동네 한 바퀴를 돌며 사진을 찍어보는 게 어떨까요?


지금까지 소니 스타일지기였습니다. 



<4월 추천 강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후니 2017.04.19 22: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STF(Smooth Trans Focus) 렌즈 한번 써복ㆍ싶네요
    느낌 좋을듯 합니다.
    화각에 대해서도 다시한번 일깨워주시네요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