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의 맛집을 소개해 드려요~
시부야
카레를 좋아한다는 일본사람들의 입맛에 잘 맞는 카레는 어떤 맛일까. 여행책자에 소개된 카레집들 가운데서 시부야 역에서 가까운 곳이 있어 찾아가보기로 했다. 간판만 보고 찾아갔는데, 복잡한 시부야 에서는 지하에 있는 매장을 찾기란 여간 까다로운 것이 아니었다. 혹시 지나쳐오지는 않았는지, 얼마나 더 가면 되는지를 생각 하다보니 카레를 맛볼 생각이 더욱 간절해졌다.
도쿄의 맛집을 소개해 드려요~
독자 개발했다는 소스와 각종야채를 도우로 만들어 밥 위에 얹은 파크모리카레.
여기에 반숙한 계란을 추가해 섞어먹는 모험을 감행했다. 결과적으로는 대만족. 카레의 알싸한 맛과 계란반숙의 부드러운 맛이 잘 조화되는데다 특제소스를 이용해 만들어 밥 위에 얹은 카레도우는 바삭바삭해서 씹는 맛까지 좋았다.
도쿄의 맛집을 소개해 드려요~
일본..하면 또 떠오르는 돈까츠.
유럽의 커틀릿을 일본식으로 재해석했다는 이 음식은 이미 우리나라에서도 흔하지만 일본 현지에서 즐겨먹는 맛집을 찾아가 맛보고 싶었다.

오모테산도에 위치한 마이센.
오래된 목욕탕을 개조해서 만들었다는 실내에는 조그마한 타일벽이 그대로 남아있어 오랜 역사를 가늠해볼 수 있었다. 메뉴를 보니, 흑돼지 히레 로스 까츠가 여러가지 의미에서 눈에 띄어 주문해보기로 했다. 기왕 어렵게 여행을 왔는데 아쉽게 못먹고 돌아가서 두고두고 후회하고 싶지는 않았다.
도쿄의 맛집을 소개해 드려요~
가격에 비해 대단히 상당히 적게 느껴지는 양이었지만,
바삭바삭한 튀김옷 속에 부드러운 흑돼지 육질이 지금 이순간에도 생각이 날 정도로 맛있었다.
미소국을 좋아해서 한국에서는 몇 번이고 리필 해서 마시곤 했지만 일본에서는 추가 주문 시 돈을 내기 때문에 아껴가며 먹어서인지 미소국도 더 맛있게 느껴졌는지도 모르겠다.

하라주크
도쿄의 맛집을 소개해 드려요~

여러가게 가운데서도 긴 줄로 유명한 엔젤스 하트

오모테산도 에서 내려 가다보면 하라주쿠 타케시타 도오리를 만나게 된다. 사람들 손에 하나씩 들려있는 것을 잘 보면 다름아닌 그레페다.
특별한 음식은 아니지만 꼭 이 거리를 걷다 보면 사람들 손에 들려있어 한번쯤 먹어보고 싶다는 유혹이 찾아 들게 마련인가보다. 골목을 따라 가다가 사람들이 길게 줄지어 있는 곳이 보이면 그곳이 바로 그레페가게일 가능성이 매우 높다.
도쿄의 맛집을 소개해 드려요~
내가 갔을 때가 마침 할로윈이라 펌킨푸딩이 들어간 특별메뉴도 준비되어 있었다.
능숙한 솜씨로 한쪽에서는 크레페를 굽고, 한쪽에서는 토핑을 얹는 분업하에
긴 줄의 손님들에게 하나씩 건네주고 있다.

긴자
오래전 은화를 주조했다고 해서 이름이 붙여진 긴자는, 오래된 구야 모나카가게, 프랑스 파리에도 샵을 낸 토라야, 팥빵으로 유명한 나카무라야 등이 있어 여행자의 발길을 재촉한다. 길을 걷가 사람들의 줄이 늘어선 곳을 또 발견했는데, 와플가게였다.
도쿄의 맛집을 소개해 드려요~
좁은 평수에서 높은 매상을 올리고 있는 와플가게.
갓 구운 와플이 쌓이기가 무섭게 팔려나가는데 그 맛도 다양하게 준비되어 있는데, 메이플, 피스타치오, 초컬릿, 플레인 등 하나씩은 다 먹어보고 싶은 맛과 특유의 달콤한 향이 거리까지 퍼져나와 긴 줄을 서서라도 기다리게만드는 힘을 갖고 있다.

다이칸야마
도쿄의 맛집을 소개해 드려요~
JR 선에서 갈아타 찾아간 곳은 다이칸야마. 일본 전통가옥을 그대로 말차집으로 사용하고 있는 이 곳은 어느날인가 케이블TV 에서 방영된 것을 보고 찾아가게 된 곳이다.

도쿄의 맛집을 소개해 드려요~
고즈넉한 일본식 정원을 지나 문을 열고 들어가면 삐걱대는 나뭇마루가 정겨운 곳이다. 마치 인사동의 어느 전통찻집을 찾은 기분과 비슷한데, 평일이어서 그런지 책을 읽고 있는 손님 한명 외에는 아무도 없어 아주 조용했다.

도쿄의 맛집을 소개해 드려요~
말차는 처음 먹어보았는데, 달착지근하고 따듯해서 여행에 지친 몸은 물론 마음까지도 위로해주는 힘이 있었다. 말차속에 찹쌀떡과 팥소가 있어 매우 달착지근한데, 이를 함께 곁들여나온 우롱차와 번갈아가며 마시면 아주 그만이다.

정원을 내다보며 여유로운 시간을 갖는 것도 여행의 즐거움인데 시간에 쫓겨 유명관광지를 주마간산식으로 훑고 지나가는 것과는 180도 정반대의 경험이기 때문에 여러가지 생각도 하고 평소 내 주위에 있는 사람들에 대한 고마움이 새삼 크게 다가오는 소중한 시간이 된다.

여행의 또다른 의미는, 돌아갈 곳이 있다는데에 있다는 것을 다시 한번 실감하며 그곳에 기다리고 있을 사람들의 미소를 떠올리며 일상으로의 회귀를 갈망하게 되는 것 같다.

* <Sony Diary>는 소니 디지털 카메라 유저들의 참여로 이루어지는 코너입니다.
 내 일상을 직접 취재하고 Stylezine의 기사로 꾸며 보고 싶으신 분들은
 메일(jnjang@sony.co.kr)로 응모해주세요. 선택되신 분께 5만원 상당의 문화상품권을 드립니다.

소니, 스타일을 말하다 www.stylezineblog.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