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소니 스타일지기입니다.

 

HD(Full HD) 이후의 새로운 고화질 영상의 기준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4K.

4K의 개념은 단순히 해상도 하나만으로 정의되지는 않는다고 하는데요, 4K를 정의하는 여러 요소 중 최근 HDR(High Dynamic Range)의 개념이 큰 주목을 받고 있다고 합니다.

 

오늘은 4K의 진정한 완성을 위해 소니가 제안하고 있는 4K HDR 워크플로우에 대한 이야기를 들려드리도록 하겠습니다.

 

#1. 4K를 정의하는 요소들

 

 4K를 정의하는 요소들

 

4K를 정의하는 요소는 생각보다 다양한 부분이 있습니다. 가장 먼저 해상도를 이야기할 수 있는데요, 일반적으로 4,096X2,160 또는 3,840X2,160의 해상도를 지닌 영상을 4K 또는 UHD라고 부릅니다. 4,096은 영화 관련 해상도의 기준이고 3,840은 방송 관련 해상도의 기준입니다.

 

하지만 해상도만으로 4K를 정의한다면 단지 풀 HD 대비 4배 더 큰 영상일 뿐, 특정 사이즈 이하의 모니터에서 보게 되면 풀 HD 영상과 4K 영상의 구분이 어렵게 됩니다. 현재 일반적으로 사용중인 모니터 등에서 4K 영상을 구분해 내는 것이 어려운 이유이기도 합니다.

 

2014년부터는 4K 색공간에 대한 개념이 주목을 받았습니다. HD 영상보다 훨씬 넓은 색공간을 기반으로 보다 실제에 가까운 영상을 제작하는 것을 목적으로 했지요~ BT.2020이라고 하는 것이 바로 4K의 확장된 색공간 개념을 말하는 것입니다. 하지만 색공간의 개념은 너무 기술적인 내용이며 현실적으로 정확한 모니터링이 되지 않아 4K 영상을 구분하는데 큰 역할을 하지 못했습니다.

 

올해부터는 HDR(High Dynamic Range) 개념이 큰 주목을 받기 시작했습니다. 사람의 눈이 채도(색의 맑고 탁한 정도)보다 휘도(밝기 정도)에 훨씬 민감하다는 사실에서 출발한 개념으로 HD 영상에서 보이지 않던 밝은 부분의 디테일을 보여주어 실제에 가까운 표현을 가능하게 하는 것입니다. 이로 인해 다른 개념들보다 풀 HD4K의 차이를 더욱 확실하게 느낄 수 있게 해줍니다.

 

4K 영상의 미학은 확장된 해상도 및 색공간 그리고 HDR이 함께 어우러져 완성될 수 있습니다. 특히 HDR의 개념은 4K 영상 제작의 표준으로 자리하고 있어 4K 영상 제작에 있어 HDR의 개념 과 제작 워크플로우에 대한 이해는 필수라고 할 수 있습니다. J

 

 

#2. 소니 HDR 영상 제작 워크플로우

 

HDR 영상 제작은 크게 두 가지로 구분됩니다. 첫째는 기존 HD 환경에서 보이지 않던 밝은 부분의 디테일을 어떻게 구현할 것인가 이고, 둘째는 어떻게 정확하고 더 밝고, 더 어둡게 표현할 수 있는가 입니다. 이는 다시 바꿔 말하면 첫 번째는 카메라와 관련된 부분이고 두 번째는 모니터에 대한 부분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HDR 영상 제작 워크플로우

 

위의 맨 왼쪽 그림은 일반적인 HD 영상의 모니터링을 보여주는 그림입니다. 밝기가 100%를 넘어서는 부분부터는 모니터 상에서 표현이 되지 않습니다. 가운데 그림은 모니터의 휘도 출력 레벨을 극단적으로 올린 상황입니다. 표현 범위는 넓어졌지만 밝은 부분의 디테일은 여전히 표현되지 못하고 있습니다. 오른쪽 그림은 모니터의 휘도 레벨을 올리며 디테일도 같이 표현해 HDR 영상을 구현하는 모습입니다.

 

PMW-F55 F65

<PMW-F55F65>

 

효율적이고 효과적인 HDR 영상을 제작하기 위해서는 촬영 카메라의 선정이 가장 중요합니다. 원본 영상에 데이터가 담기지 않는다면 표현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이때 카메라의 관용도(카메라에서 광량의 차이를 올바르게 재현할 수 있는 범위)가 상당히 중요하며 소니는 14스톱의 관용도를 제공하는 PMW-F55 또는 F65를 권장합니다. 이 두 카메라를 활용해 S-Gamut 3 색공간 세팅으로 4K RAW 파일 형태로 촬영을 하며 모니터링은 S-Log 3 감마 세팅을 권장합니다. S-Log 3는 기술적으로 최대 4,000%까지의 밝기를 표현할 수 있으며 이를 통해 HDR 영상을 구현하게 됩니다.

 

이렇게 촬영된 원본 데이터를 편집한 후에 색보정 단계를 거치게 되는데요, 색보정 장비의 세팅도 S-Gamut3/S-Log3로 모니터 출력은 BT.2020/S-Log3로 세팅하고 색보정을 하게됩니다.

 

BVM-X300

<BVM-X300>

 

소니에서 올해 초 출시한 세계 최초 프로페셔널 4K OLED HDR 모니터인 BVM-X300을 사용해 4K HDR 영상의 정확한 모니터링이 가능한데요, BVM-X300은 소니가 독자적으로 개발한 4K OLED 패널을 사용합니다. OLED 패널의 우수성을 그대로 계승해 LCD 대비 1,000,000:1의 뛰어난 컨트라스트비를 제공하며 HDR 모드에서는 최대 1,000cd/m2의 출력을 제공해 HDR 영상 표현에 최적화돼 있는 유일한 모니터라고 할 수 있습니다.

 

>> BVM-X300 제품 소개 자세히 보기

 

SDR영상 HDR영상

<SDR 영상과 HDR 영상 비교>

 

이렇게 HDR로 제작된 영상은 하이라이트 부분을 밝게 표현하면서도 디테일을 유지하고 풍부한 색감이 더해진 4K 영상미의 극치를 구현할 수 있습니다.

 

 

가장 완벽하고 차별화된 영상미의 4K 영상 제작을 위한 고민이 있으시다면 4K의 선두주자인 소니에 주저 마시고 문의해보세요~ 소니의 HDR 워크플로우에 따르면 더욱 멋지고 아름다운 HDR 영상 제작이 가능하답니다~ J

 

지금까지 스타일지기였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