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스타일지기입니다.

 

4K 방송제작 솔루션 분야를 선도하고 있는 소니는 올해에도 제 25회 국제 방송 음향 조명기기 전시회(KOBA 2015)에 참여해 현장을 방문한 많은 분들께 4K의 새로운 경험과 놀라운 기술력을 선보였습니다.

 

19일부터 22일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진행되는 이번 행사의 모습을 살펴보고 왔는데요, 과연 어떤 놀라운 기술과 새로운 제품들이 있었는지 지금부터 함께 살펴볼까요? J

 

비욘드 4K 씨어터 존

 

 

1. 4K 그 이상의 압도적 영상을 만나다, 비욘드 4K 시어터 존

 

Full HD (1,920X1,080)보다 4배 높은 고해상도를 보여주는 4K(3,820X2,160)을 넘어 소니는 벌써 그 이후를 바라보고 있습니다. 이번 KOBA 2015 소니 부스에는 4K 이상의 영상을 체험할 수 있는 4K/8K 시어터가 마련되었습니다.

 

VPL-GTZ1-1


VPL-GTZ1-2

 

시어터 내부에는 세계 최초 4K 초단초점 레이저 프로젝터인 VPL-GTZ1 두 대를 활용해 8K 해상도의 영상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소니의 F65 카메라에서 기록된 RAW 형태의 파일을 8K 해상도로 추출한 다음, 2대의 VPL-GTZ1에서 엣지 블렌딩 기술이 활용돼 8K x 2K의 해상도 영상이 마치 하나의 영상을 보는 것과 같은 자연스러운 모습을 모습을 보여줍니다. 초단초점 레이저 프로젝터 VPL-GTZ1은 레이저 광원을 활용해 최대 2만시간 동안 랜프 교체 등의 유지보수가 필요 없어 고화질의 영상을 장시간 상영할 수 있는 장점을 가지고 있습니다.

 

>>VPL-GTZ1 제품 소개 페이지 바로가기

 

SDR와 HDR의 비교 시연

<SDR(Standard Dynamic Rage)HDR(High Dynamic Rage)의 비교 시연 모습>

 

또한, 시어터 한쪽에는 하이 다이나믹 레인지(High Dynamic Range, HDR) 콘텐츠를 더욱 선명하게 확인할 수 있는 소니 4K OLED TRIMASTER EL 마스터 모니터 BVM-X300이 전시돼 있습니다. 소니 고유 기술로 개발된 고대비, 고휘도 유기 EL 패널이 탑재돼 타오르는 불, 밤하늘의 별, 물 위에 일렁이는 햇살 등 하이 다이나믹 레인지 콘텐츠의 감동을 실제로 체험할 수 있습니다.

 

>> BVM-X300 제품 소개 페이지 바로가기

 

비욘드 4K 프로덕션


시어터 외부에서는 비욘드 4K 프로덕션 (Beyond 4K Production)의 모습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컷아웃 시연영상

 

4K 스티치(4K Stitch)4K&HD 컷아웃(Cut-out) 시연영상에서는 4K 카메라 두대로 촬영된 영상을 하나로 연결한 모습 (영상 상단)과 필요한 부분을 잘라내 확인할 수 있는 모습(영상 하단)을 동시에 확인할 수 있습니다.

 

PWS-300SR1 8K/Wide 4K Processing Unit

 

소니 최초의 4K 카메라인 F65 8K의 센서를 장착하고 있는데요, F65로 촬영된 영상은 기본적으로 4K 해상도로만 저장, 활용될 수 있었습니다. 이러한 F658K 센서로 촬영된 영상을 8K 해상도로 만들어 줄 수 있는 PWS-300SR1 8K/Wide 4K Processing Unit의 모습과 그 제작 과정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소니의 F65로 촬영된 8K 영상은 일본 하네다 공항에서 활용되고 있다고 합니다.

 

 

#2. 4K 라이브 생중계 방송 제작 흐름을 한눈에 확인할 수 있는 4K 라이브 제작 시스템

 

생방송을 진행하기 위해서는 촬영을 위한 카메라, 카메라가 촬영한 영상을 처리할 프로세서와 스위처, 녹화를 위한 시스템 등 다양한 시스템이 필요한데요, KOBA 2015 소니부스에서는 4K로 생중계 방송을 제작할 수 있는 시스템을 한눈에 확인할 수 있습니다.

 

HDC-4300

 

가장 먼저 4K 라이브 영상 촬영을 위한 카메라로 HDC-4300F55 라이브 카메라가 전시, 활용되었습니다. HDC-4300은 지난 4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진행된 NAB 2015에서 공개되며 많은 사람들의 주목을 받았던 카메라이기도 합니다.

 

>> HDC-4300 제품 소개 페이지 바로가기

 

HDC-4300

 

HDC-4300은 새로운 4K 이미지 센서와 차세대 방송 표준인 ITU-R BT.2020을 지원하는 프리즘 탑재로 보다 넓은 색 영역을 촬영할 수 있습니다. HDC-4300은 세계 최초로 세 개의 2/3타입 정밀 4K 이미지 센서를 탑재하고 B4 마운트 HD 렌즈 장착이 가능해 고배율 렌즈를 활용할 수 있습니다.

 

F55에 장착된 PL 타입 렌즈

<F55에 장착된 PL 타입 렌즈>

 

이는 기존 4K 카메라들이 PL 타입 렌즈를 활용해 고배율 렌즈 활용에 어려움이 있었는데요, 이러한 불편함을 해소시킬 수 있어 더욱 범용적이고 편리한 4K 촬영이 가능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J

 

프로세서 유닛 BPU-4000

 

카메라 컨트롤 유닛HDCU-2000

 

4K 카메라가 촬영한 영상 신호는 베이스밴드 프로세서 유닛 BPU-4000, 카메라 컨트롤 유닛HDCU-2000을 통해 실시간 생중계 방송을 위한 신호로 변환 과정을 거치게 됩니다.

 

>> BPU-4000 제품 소개 페이지 바로가기

>> HDCU-2000 제품 소개 페이지 바로가기

 

MBS-7000S 스위처

 

소니의 MVS-7000X 스위처는 다양한 카메라로부터 들어온 영상 소스를 컨트롤하고 다양한 효과를 적용할 수 있도록 해주며,

 

라이브 프로덕션 서버 시스템

 

최종 영상은 소니 PWS-4400과 같은 4K-HD 라이브 프로덕션 서버 시스템에 저장됩니다. PWS-4400PWA-PRC1 레코딩 콘트롤 소프트웨어와 함께 사용되는데요, 이를 통해 기본적인 제어 기능(Rec, Stop, Play, FWD, REW )GUI를 보며 쉽게 조작할 수 있고, 레코딩 상태 확인과 콘텐츠 관리를 편하게 할 수 있습니다. PWS-4400은 레코딩된 HD 비디오의 부드러운 8배속 슬로우 모션 재생도 가능합니다.

 

>> PWS-4400 제품 소개 페이지 바로가기

 

SDI 케이블

 

이더넷 케이블

 

최종 영상을 전송함에 있어 기존에는 SDI 케이블을 활용해 다수의 복잡한 케이블 연결이 필요했지만, 소니에서 새롭게 선보인 IP 라이브 프로덕션 시스템을 통하면 한 가닥의 이더넷(Ethernet) 케이블로 간편하게 4K 영상 전송이 가능합니다. J

현재는 SDI 케이블로 들어온 신호를 컨버터를 통해 IP 신호로 변경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지만, 앞으로는 많은 장비들이 직접 IP 신호를 송출할 수 있는 제품들이 선보일 예정이라고 합니다.

 

 

오늘은 여러분께 KOBA 2015 소니 부스에서 만나본 비욘드 4K의 모습과 라이브 제작 시스템의 모습을 살펴보았는데요, 다음에는 더욱 많은 카메라, 캠코더 제품들과 솔루션들이 모습을 보여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새롭게 개설된 소니코리아 프로페셔널 페이스북 페이지 (www.facebook.com/sonykorea.professional)에서는 현재 진행되고 있는 KOBA 2015의 모습을 발빠르게 여러분께 전해드리고 있으며, 오픈 기념 이벤트도 진행하고 있습니다. 소니 프로페셔널 페이스북 채널에도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 드립니다. ^^

 

>> 소니코리아 프로페셔널 페이스북 페이지 바로가기

 

KOBA2015

 

지금까지 스타일지기였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박승우 2015.05.22 07: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왔습니다.

    • 스타일지기 2015.05.22 09: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박승우님 소니 스타일지기입니다. KOBA 2015 소니 부스를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앞으로도 소니가 소개하는 4K 영상 솔루션에 대한 많은 관심 부탁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