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성이 살아 숨쉬는 실버 리자드 VGN-CR355 [3]

소니 VAIO VGN-CR355/S - 야성이 살아 숨쉬는 실버 리자드 노트북

인테리어와 어울리는 스타일이 살아있다, 실버 리자드!

소니 바이오의 독보적인 장점 중의 하나는 노트북의 디자인으로 표현되는 스타일이라는 것에
이견을 갖는 사람은 드물 것이다.


소니 VAIO VGN-CR355/S - 야성이 살아 숨쉬는 실버 리자드 노트북

노트북이라는 물건이 한낱 데이터 입출력을 위한 기계적인 장치를 뛰어 넘어, 패션 인테리어 소품으로서의 목적과 의의를 갖는다면 이쯤에서는 실버 리자드가 정말 딱이다. 패션숍, 카페, 미용실 등 패셔너블한 업종의 점포 사장님들은 카운터 한 구석의 검정색 노트북 대신 실버 리자드의 입양을 한번 고민해보시는 것도 좋을 것이다.

야성의 매력도 물씬, 실버 리자드!
 
VGN-CR355/S 실버 리자드는 인테리어적인 측면에서 접근할 때도 훌륭하지만, 제품 자체에 흐르는 야성미 물씬한 매력은 보면 볼 수록 신선하게 느껴진다.

소니 VAIO VGN-CR355/S - 야성이 살아 숨쉬는 실버 리자드 노트북

필자와 같이 하루 종일 책상 앞에 앉아 컴퓨터를 두들기는 샐러리맨들의 로망을 대변하며 어서
빨리 모험을 떠나라고 재촉하는 느낌마저 든다.

 
인생이라는 거친 환경의 정글에서 사용자의 생존을 도와줄 것 같은 포스의 VGN-CR355/S 실버 리자드
<인생이라는 거친 환경의 정글에서 사용자의 생존을 도와줄 것 같은 포스의 VGN-CR355/S 실버 리자드>

소니 VAIO VGN-CR355/S - 야성이 살아 숨쉬는 실버 리자드 노트북

실버 리자드의 여름 나들이

여름과 어울리는 은빛 칼라 VGN-CR355/S 실버 리자드의 나들이 모습을 카메라에 담아보았다. 따가운 한 여름의 태양 아래서 온 몸을 감싸는 은빛의 반짝이는 색감은 실버 리자드를 더욱 매력적으로 보이게 한다. 실버 리자드의 2.5kg 이라는 무게는 극상의 포터블 라인업인 TZ 시리즈에 비해 상대적으로 덜 가벼운 무게이다. 따라서 실버 리자드는 잦은 이동간의 사용을 목적으로 하는 사용자보다는, 한 공간 안에서의 이동에 최상의 성능을 발휘하는 포터블용 노트북이라는 목적으로 이용할 때 보다 최적화된 사용이 될 수 있다고 본다.

실버 리자드의 매력은 역시 은빛으로 부서지는 시원스러운 색상
 
<실버 리자드의 매력은 역시 은빛으로 부서지는 시원스러운 색상>
 
Epilogue

야성이 살아 숨쉰다, 실버 리자드

사실 노트북이라는 물건이 다양한 부속품들로 구성된 고가의 성능집합체 장비이다 보니, 부족한 지면에 비해 다룰 이야기가 정말 많다. 그래서 대개의 노트북 리뷰들이 외형과 성능으로 나누어 작성되곤 하는데, 이번 리뷰에서는 실버 리자드의 “스타일”이라는 측면에 초점을 맞추어 진행을 하였다.

(제품에 대한 상세한 스펙이나 성능은 VAIO 사이트를 참고하세요 - http://vaio-online.sony.co.kr)

 
독특한 질감과 개성 가득한 실버 리자드라는 녀석, 보면 볼 수록 멋집니다
<독특한 질감과 개성 가득한 실버 리자드라는 녀석, 보면 볼 수록 멋집니다.>

소니 VAIO VGN-CR355/S - 야성이 살아 숨쉬는 실버 리자드 노트북
 
VGN-CR355/S 실버 리자드. 이름 만큼이나 멋진 노트북임에 틀림이 없다. 제품에 대한 최신의 성능을 보장하면서도 끊임없이 새로운 스타일에 대한 소니의 의지와 노력이 엿보이는 제품이다.

사용 전 겉모습에서 풍겨 나오는 인상적인 모습과, 사용을 위해 펼쳐지는 순간 만나게 되는 개성 있고 독특한 내면의 세계 그리
고 사용 후 상판을 덮었을 때 다시 만나게 되는 숨쉬는 동작에 이르기까지 어느 것 하나 인상적이지 않은 것이 없는 실버 리자드는 분명 노트북 역사의 한 시대를 풍미하는 스타일리시한 물건임에는 틀림이 없을 것이다.

 
주인의 명령 수행을 위해 대기하면서 숨 쉬고 있는 것 같아 보입니다.>
<주인의 명령 수행을 위해 대기하면서 숨 쉬고 있는 것 같아 보입니다.>


소니 VAIO VGN-CR355/S - 야성이 살아 숨쉬는 실버 리자드 노트북


소니, 스타일을 말하다 www.stylezineblog.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