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니 바이오 TT 블로거 리뷰] TT(눈물)나게 갖고 싶은 소니 바이오 TT
1주일 정도 소니의 바이오 TT를 빌려 써본 뒤 갖고 있는 넷북을 다 처분하고 바이오 TT 하나로 정리해 버릴까 하는 마음이 꿈틀거린다. 넷북만한 덩치, 넷북보다 가벼운 무게, 넷북보다 뛰어난 성능. 하기야 60만원 안팎의 넷북에 비해 거의 3~4배에 이르는 바이오 TT의 가격을 생각하면 그만한 가치는 지녀야 하는 게 당연할지도 모르지만, 무엇보다 넷북에 없는 '프리미엄 모빌리티'가 바이오 TT에 있다는 사실이 중요할 것이다.

미리 알아야 할 것은 바이오 TT는 아톰을 쓴 넷북이 아니라 코어2듀오(SU9400)를 넣은 서브노트북이라는 점이다. 움직이면서 인터넷이나 문서 처리, 가벼운 게임 실행을 염두에 둔 넷북과 달리 좀더 무거운 프로그램의 실행에다 HD 영상을 재생하는 다른 컨셉트의 노트북인 것이다. 그 작은 덩치와 생김새만 두고 넷북으로 받아들이면 바이오 TT의 TT가 눈물을 흘릴 일이니 그러한 오해는 하지 말기를.
확대
VAIO TT
막상 덮개를 닫아 놓은 채로 보면 밋밋하다. 모양새만 보면 바이오 Z와 큰 차이를 느끼기 어려울 정도다. 특히 상판 덮개의 색깔이 검정인 모델(실키 블랙)은 더 특색 없더랬다. 열정이 느껴지는 진한 빨강의 TT(버건디 레드)라면 색깔로 확실히 튀어주지만, 검정 TT는 그런 센스조차 발휘하기 어렵다. 하지만 얇은 덮개를 올리고 몸통을 손에 들어 요리조리 살폈을 때 엉뚱한 곳이 인상적으로 다가온다. 파도가 일렁이듯 부드럽게 휘어져 양옆 경첩부를 잇는 디자인은 지금까지 본 노트북 가운데 가장 기품 있다.  노트북이 숨을 쉬는 듯한 느낌을 표현한 LED도 다른 바이오에 비해 더 돋보인다.

가느다란 화면 두께도 그렇고, 그 사이에 박혀 있는 웹캠(모션 아이)도 그렇고, 28.19cm(11.1인치) 16:9 화면에다 요만한 덩치에 광학드라이브까지 넣었다는 사실도 그렇고, 요만한 덩치에 모든 것을 쑤셔 넣었다는 사실이 놀랍다. 그럼에도 저울에 올려놓았을 때 숫자는 1.27까지만 표시된다. 5200mAh 용량의 배터리를 포함한 무게다. 알루미늄으로 내부 뼈대를, 피부를 탄소 섬유로 맞춘 덕분에 튼튼하고 가벼운 무게를 실현했다. 한 권의 책과 함께 가방에 넣고 다녀도 전혀 부담을 느끼지 않는 그런 덩치와 무게라 반갑다. 어깨에 매는 대부분의 가방에 쏙 들어간다. 휴대성과 구성에 대해 더 이상 말하는 것은 무의미하다.

11.1인치에 1,366x768의 표시 공간을 가진 바이오 TT에서 브라우저를 열고 인터넷을 뒤적인다. 지난 몇 달 동안 10인치급 1,024x600짜리 넷북 해상도에 길들여진 눈으로 보니 아이들 놀이터에서 학교 운동장으로 옮겨간 것처럼 넓게만 보인다. 다닥다닥 붙어 나타나는 세밀해진 글자들을 보는 데 익숙해질 시간은 좀 필요하지만, 스크롤 범위가 짧아진 것과 블로깅 할 때 편집 도구를 스크롤 없이 고르거나 답글을 달 때 '확인' 버튼이 창 안에 나오는 것만으도 편하다. 포토샵을 띄워 사진을 편집할 때도, 프레젠테이션 문서를 만들 때도 넓어진 화면과 표시 공간의 이점은 더 크게 다가온다. NTSC 색공간의 전반부를 100% 표현하는 LCD라는 점에서는 포토샵에서 좀더 정밀하게 색을 느끼며 편집할 수 있을 것이다. 화면을 아래에서 위로 올려다볼 때 색 반전이 일어나고 다른 각도에서는 괜찮다.
아, 바이오 TT는 조명의 특성에 따라 화면 밝기를 알아서 조절한다. 키보드 오른쪽 위에 달린 조명 센서가 주변 조명의 밝기를 측정해 이용자가 작업하기 좋은 밝기로 알아서 조절한다.
확대
몸통에 비하면 분명 화면은 넓지만, 영화를 볼 때는 여전히 좁다. 표시 공간은 의미가 없고 11.1인치는 작다. 영상 친화적 16:9의 비율의 화면도 아쉽다. 대안은 역시 모니터나 HDTV에 연결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양옆에 D-Sub와 HDMI를 하나씩 채웠다. HDMI로 풀HDTV에 연결하니 1,920x1,080로 표시 공간이 늘어난다. 더 많은 인터넷 정보가 표시되고 더 효율적인 작업 공간으로 확장된다. 물론 영화도 더 볼만해진다. 풀HD 인코딩된 MKV파일이 KM플레이어에서 자연스럽게 재생된다. 블루레이를 볼 수 있는 서브 노트북이라고 했으니 이 정도 능력은 당연하다. HDMI만 꽂으면 따로 오디오 케이블을 연결하지 않아도 소리가 들린다.

넓은 화면을 살리는 여러 쓰임새에 따르는 성능도 모자라지 않게 받쳐준다. 물론 최상위급(35W TDP)이 아닌 저전력을 위한 코어2듀오(10W TDP) SU9400(1.4GHz)이라는 점을 감안했을 때다. 아주 빠른 CPU라 하기는 어렵지만, 이동하면서 무겁지 않은 RAW 사진 편집이나 가벼운 동영상 편집과 제작은 버겁지 않게 해낸다. 게임은 아이온(AION)까지는 즐길만하다. 기본 그래픽 옵션 값으로는 필드에서 7 프레임 안팎이고 다른 움직임이 없을 때는 20 프레임이 넘게 나오는 등 프레임의 기복이 심하지만, 대부분의 그래픽 옵션을 낮추면 꾸준하게 10프레임 이상 나와 초반 플레이를 어렵지 않게 할 수 있다. 배터리 중간 밝기에 배터리 균형 모드에서 H.264로 인코딩된 720P 동영상을 KM플레이어로 재생했을 때 3시간 20여분 정도다.
[소니 바이오 TT 블로거 리뷰] TT(눈물)나게 갖고 싶은 소니 바이오 TT[소니 바이오 TT 블로거 리뷰] TT(눈물)나게 갖고 싶은 소니 바이오 TT
            바이오 TT에는 주변 잡음을 줄여주는 노이즈            아이온에서 그래픽 옵션을 줄이면
               캔슬링 기능과 번들 이어폰이 들어 있다.         필드 전투도 제법 무난하게 즐길 수 있다.
 
바이오 TT에는 수많은 애플리케이션이 깔려 있다. 음악을 듣거나 동영상을 보거나 데이터를 백업하는 데 쓸만한 애플리케이션은 차고 넘친다. 짧은 기간 동안 쓸 수 있는 MS 오피스 시험판도 들어 있다. 포토샵 엘리먼츠가 있어 그럭저럭 사진 보정을 할 수는 있지만, 사진을 동영상으로 만드는 무비 스토리는 꼭 추천하고픈 애플리케이션이다. 동영상으로 담고 싶은 사진과 탬플릿만 고르면 알아서 음악을 넣은 3~5분 짜리 동영상을 만들어낸다.

또한 소니 캠코더와 궁합도 좋다. 소니 핸디캠으로 찍은 동영상을 불러오고 편집하기 좋게 필요한 애플리케이션을 다 깔아 놨다. 프리미어 엘리먼츠도 있어 여러 동영상을 편집하고 자막을 입히는 작업 정도는 할 수 있다. 음악 애플리케이션은 돋보이지 않지만, 노이즈 캔슬링 전용 이어폰을 꽂으면 주변이 시끄러워도 좀더 명쾌한 소리를 들려주고 이어폰을 쓰면 일반 스피커로 듣는 것보다 좀더 미세한 소리까지 들을 수 있다.

이 모든 애플리케이션을 다루는 데 따르는 불편함은 마우스가 없을 때 생긴다. 터치 패드만으로 모든 조작을 다루기에는 재주가 너무 많다. 아이솔레이트 키보드라 키와 키 사이가 떨어져 있어 좋기는 한데, 팁 크기가 좀 작은 데다 키 높이가 너무 낮아 키의 주변을 손가락으로 건드리는 일이 잦다. 고성능 모드에서 팬 소음이 크게 들리지만, 나머지 모드에서는 비교적 조용한 편이다. 발열은 신경쓰지 않아도 되는 수준이다. 제품 출시 전 샘플이라 그런지 배터리가 본체에 제대로 맞물리지 않아 약간 덜그럭 대지만, 흔들지 않으면 문제를 알 수 없다.
[소니 바이오 TT 블로거 리뷰] TT(눈물)나게 갖고 싶은 소니 바이오 TT
센스 NC10과 바이오 TT를 가방에 넣었을 때의 차이는 거의 없다.

마지막에 나열한 몇몇 문제들은 바이오 TT의 장점을 누를 만큼 커보이지는 않는다. 값도 원화 상승분에 비례하면 꽤 선방한 듯하다(미국 2,124달러, 한국 219만9천 원). 넷북만한 크기의 이동성에 좀더 버거운 일을 할 수 있는 서브 노트북을 찾고 있던 내게 딱 맞는 모델. 오늘 고민이 또 하나 늘었다. T.T

덧붙임 #
4천 달러가 넘는 블루레이 모델은 우리나라에 나오기는 어려울듯.
* 이 글은 칫솔이 작성한 포스트로 원문은 칫솔_초이의 IT 휴게실에 방문하시면 볼 수 있습니다.

<출처 : 칫솔_초이의 IT 휴게실 / 작성자 : 칫솔 >
소니, 스타일을 말하다 www.stylezineblog.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