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 사진을 찍기 위해서는 렌즈를 통해 화상을 촬영자가 정확히 볼 수 있어야 합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렌즈 안쪽의 바로 맞은편에 뷰파인더(사진을 찍을 때 눈을 대는 부분)을 배치하는 것이 최적이지만 이렇게 하면 필름에 빛이 전달되지 않아 사진을 찍을 수 없겠지요? 그래서 일반적으로 많이 쓰이는 콤팩트(소형) 카메라들은 렌즈 안쪽의 바로 맞은편에 필름을 배치하여 촬영이 가능하게 한 뒤, 이보다 약간 위쪽에 뷰파인더를 뚫는 방식으로 설계됩니다. 다만, 이렇게 하면 렌즈를 통해 필름에 맺히는 영상과 뷰파인더를 통해 보는 영상이 완전히 동일하지 않고 거리나 각도, 밝기에 차이가 나게 되므로 촬영자가 원하는 사진을 찍지 못할 수도 있습니다.

SLR(Single Lens Reflex, 일안 반사식) 카메라는 이러한 단점을 극복하기 위해 렌즈와 필름 사이에 거울이나 펜타프리즘(오각형의 프리즘) 등의 광학 장치를 배치한 것입니다. 렌즈를 통해 들어온 화상을 초점 스크린에 투사함과 동시에, 렌즈에 들어온 화상을 직접 반사하여 뷰파인더에 정확히 맺히게 하기 때문에 촬영자가 보는 것과 완전히 동일한 사진을 얻을 수 있는 것입니다.

 

SLR 카메라는 제품의 크기가 콤팩트 카메라보다 크고 내부 공간에도 여유가 있기 때문에 여러 가지 부가기능을 더할 수 있으며 다양한 렌즈를 장착하기에도 유리해서 전문가들이 많이 이용합니다. 그리고 이러한 SLR 카메라를 기반으로 하면서 필름 대신 디지털 이미지 센서를 집어넣어 디지털 기술로 사진을 찍을 수 있게 만든 것이 바로 DSLR(Digital Single Lens Relfex)입니다.

 

>>소니 DSLR 카메라 제품 보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