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스타일지기입니다.

 

가끔 사진 촬영을 하다 보면 눈으로 보는 것과 다르게 너무 붉다거나 또는 푸르게 촬영되어 중요한 사진을 망치는 경우가 종종 있죠.

 

오늘은 이럴 때 어떻게 하면 원하는 색과 톤으로 촬영할 수 있는지에 대해 알아볼게요!

 

 

#1. 색온도와 화이트 밸런스란?

 

먼저 색온도와 화이트 밸런스가 무엇인지 알아보아야 하겠죠?

 

색온도는 쉽게 말하면 색이 갖고 있는 온도의 수치를 말하며, 사물에서 발광되는 빛이 온도에 따라 다른 색상을 내는 것을 흰색을 기준으로 절대 온도 °K (캘빈도)로 표시한 것입니다.

 

또한, 화이트 밸런스는 색온도로 인해 카메라에서 다르게 인식되는 흰색을 알맞게 사용하기 위해 톤을 조절하는 것을 말합니다.

 

사람의 눈은 물체 본연의 색만을 보지만 카메라는 물체의 색에 빛의 색을 더하여 인식하기 때문에 화이트 밸런스 조절을 통해서 사람의 눈에 맞게 조정하는 작업이 필요한 것이죠.

 

색에 대한 감도 특성은 카메라마다 다르기 때문에, 카메라와 광원이 달라질 때 마다 색온도가 달라지므로 화이트 밸런스(white balance)를 다시 맞춰주어야 해요.

 

우리가 주변에서 흔히 보는 태양광 5,5007,000°K, 카메라 플래시는 5,6006,000°K, 백열등은 2,5003,600°K, 촛불은 1,8002,000°K로 보는데요,

  

이처럼 가이드가 되는 색온도 표를 참고하시면 도움이 되실 거에요

 

 

#2. 색온도 변화에 따라 달라지는 사진

 

아래의 사진은 2500°K 부터 1000°K씩 올려가며 촬영해 캘빈도를 올릴 때마다 색이 어떻게 변하는지에 대해 알아본 사진입니다.

 

카메라 모드를 자동으로 해놨을 경우엔 아래 사진처럼 촬영이 되는데요, 자동모드의 경우 캘빈도 3000°K ~7000°K 에서만 촬영이 된답니다. 

 

그리고 알파카메라에는 다양한 화이트 밸런스 촬영 모드가 존재하는데요, 한번 살펴 볼까요?

 

먼저 카메라 우측에 있는 WB를 누르면 간단히 화이트 밸런스를 조정할 수 있는 메뉴가 LCD에 뜹니다.

 

 

화이트 밸런스 모드에는 흐린날, 그늘, 백열등 등 다양한 메뉴가 있습니다. 이 부분은 다른 카메라에서 흔히 보셨을 것 같은데요, 알파 카메라에는 다른 카메라에서 보기 힘든 추가 기능이 있답니다.

 

바로, 각 모드에서 화이트 밸런스가 +, -3씩 조절이 되는 기능으로, 좀 더 세밀한 화이트 밸런스 조정이 가능합니다.

 

위 사진은 해질 무렵 건물 옥상에서 서울 도심을 바라보며 각 모드 별로 촬영한 사진인데요. 색온도 변경을 이용한 카메라 자체 모드 만으로 전혀 다른 느낌의 사진이 촬영되는 것을 보실 수 있습니다.

 

위의 사진에는 없지만 수동 모드를 활용해 촬영하면 남들과 다른 자신만의 원하는 색감의 사진을 얻으실 수 있습니다.  

 

 

위의 사진은 석양이 지기 전 촬영 한 사진인데요, 색온도 조절을 통해 아래의 사진과 같이 느낌을 조금 더 주어 촬영해 봤습니다.

 

  


재밌게 보셨나요?
여러분도 색온도와 화이트 밸런스를 이용해 나만의 느낌을 담은 개성있는 사진을 촬영해보세요.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