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정이나 학교, 직장에 사용하지 않고 버려둔 전자 제품들 하나씩은 갖고 계시지 않으세요?

이런 애물단지 전자 제품을 해결하기 위해 소니코리아에서 소니코리아와 초록천사가 함께하는 전자쓰레기 제로 운동을 펼쳤습니다. ^^

 

이날 소니코리아는 800여명의 초록천사청소년들과 함께 폐기물을 수거하는 활동을 통해 환경보호의 중요성을 알리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이번 행사를 통해 총 1.5톤의 전자 폐기물을 수거할 수 있었답니다.

 

앞으로 블로그 독자 여러분도 소니코리아와 함께 환경에 대한 배려를 실천해 보시는 건 어떨까요~ ^^

 

 



 

“지구를 사랑하는 소니와 초록천사의 아름다운 실천”

소니코리아와 초록천사가 함께하는

전자쓰레기 제로 운동 개최

 

-       소니코리아와 녹색소비자연대 초록천사가 함께한 소형 전기 전자 폐기물 수거 운동

-       폐기물을 모아 3.3미터 높이의 생명나무를 만드는 설치 미술 퍼포먼스

-       소형 전기 전자 폐기물 수거 중요성 인식 제고 운동, 실천하는 환경보호 캠페인 진행

 

<11일 진행된 소니코리아와 초록천사가 함께하는 전자쓰레기 제로 운동에서 소니코리아 이세타니 모토히코 최고환경책임자(가운데) 및 임직원들이 학생들과 함께 전자 폐기물 수거 운동에 참여하고 있다.>

 

소니코리아 (대표 이토키 기미히로 www.sony.co.kr) 11일 대학로 마로니에 공원에서 열린 4회 전자쓰레기 제로의 날행사에서 녹색소비자연대 초록천사들과 함께 전자쓰레기제로운동 캠페인을 진행했다.

 

이번에 진행된 ‘전자쓰레기 제로 운동은 현재 사용량이 급증하고 있으나 아직 회수나 재활용을 위한 체계가 분명하지 않은 소형 전기전자 폐기물을 대상으로 하는 환경 보호운동으로, ‘초록천사클럽에 소속된 총 800여 명의 청소년들이 자발적으로 참여, 환경보호 의식을 고취하고 실제 수거와 재활용을 진행함으로써 가정 내 소형폐가전제품의 환경 영향을 줄이자는 취지에서 계획됐다.

 

이를 기념해 캠페인 행사장 내에서는 폐기물을 이용해 3.3미터 높이의 생명나무를 만드는 퍼포먼스를 진행하였다. 설치 미술 퍼포먼스 행사에 참가한 학생들은 지구에게 전하는 메시지를 폐 CD에 적어 부착함과 동시에 학교와 가정에서 가져온 소형 전기 전자 폐기물을 한 데 수거하는 행사에도 함께 동참했다. 이 날 행사를 통해 핸드폰, CD, 오디오, 컴퓨터, 건전지, 디카, 캠코더, 게임기 등 총 1.5톤의 전자 폐기물이 수거되었다.



 

<폐기물을 이용해 만든 생명나무에 학생들이 지구에게 전하는 메시지를 적어 걸고 있다.>

 

 

아울러 초록천사는 약 20명 정도로 그룹을 나눠 마로니에 공원 행사장 주변에서 전기 전자 폐기물 수거의 중요성이 포함된 유인물을 시민들에게 나눠주고 이에 대한 서명 받기 캠페인도 함께 진행해 환경보호의 중요성을 알리는 활동도 진행하였다.

 

이날전자쓰레기 제로행사에 참여한 소니코리아 이세타니 모토히코 최고환경책임자 겸 CFO"소니는 2050년까지 ‘환경 부하 제로를 목표로 하는 환경 계획로드 투 제로(Road to Zero)’를 추진하고 있다"라며 "환경 문제는 매우 넓고 복잡하여기업은 물론 각 가정에서의 배려가 매우 중요하므로 소니코리아는 앞으로도 초록천사를 비롯해 환경 운동을 위한 적극적인 지원을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소니코리아는 로드 투 제로(Road to Zero)’ 계획의 실현을 위해 지난해 10월 ‘초록천사’와 함께하는전자쓰레기 제로 운동협약을 체결하고, 향후 3년간 환경부가 후원하고 기업과 NGO가 함께 협력하는전자쓰레기 제로 운동협력 네트워크를 형성하고 있다.

 

아울러 ‘전자쓰레기 제로 운동을 위해, 초록천사 클럽 구성, 운영을 위한 자금 후원은 물론 초록천사 클럽들이 교육, 홍보, 캠페인을 진행할 수 있도록 보다 적극적인 지원을 펼치고 있으며 이를 통해 가정 내 방치되기 쉬운 폐휴대폰, 폐건전지, CD 등 소형전기전자폐기물을 수거하여 폐가전제품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Ray 2011.06.13 22: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환경 환경 친환경~~

    정말 이젠 지켜야하는 구나.. 싶습니다.

  2. myself13 2011.06.14 16: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계속 집에 쌓여가는 가전 제품들을 봅니다.
    아직 고장은 안나서 버리기는 그렇고, 언제쓸지는 모르는 제품들과,
    여러가지 부속들.... 모니터를 여러번 바꾸다 보니, 연결 케이블도 여러개, 어뎁터도 종류별로 여러개내요.
    이전에 사용하던 20G, 40G 등 오래된 HDD도 있고...
    앞으로 살아가면서 많은 것을 사게 될텐데 환경을 생각하면 이런 선택들도 쉽지만은 않을듯 싶네요 ^^;;

    • 스타일지기 2011.06.14 18: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말씀하신 부분들이 정말 전자쓰레기가 날로 늘어가는 이유의 큰 부분을 차지하고 있을거에요~ 사람들의 환경에 대한 인식이 이런 기회를 통해서 조금씩이라도 변한다면 좋을 것 같습니다!

  3. kms007601 2011.07.03 14: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장난 제품이나 신제품 구매하면서 안쓰는 옛 것들 집 곳곳에서 볼수가 있는데 이런 환경운동에 동참해 우리의 지구를 다시한번 생각해 보는 계기가 될거 같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