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LR을 넘은 T를 단 알파 33 / 알파 55

DSLT에서 미래를 발견한 알파는 말한다.
카메라의 역사는 반사 거울 R(Reflex)의 시대에서
반투명 미러 T(Translucent)의 시대로 넘어갈 것이라고
오직 몇 대의 DSLR만이 특권처럼 누리던
AF 10연사와 AF 동영상은 이제 모두의 것이 될 것이라고
겉의 변화가 아닌 안의 진화를 이룬 DSLT야 말로
카메라의 진정한 혁명이자 작가주의의 완성이라고

DSLR을 넘어 DSLT의 시대를 여는 알파 33, 알파 55를 이미지로 미리 만나봅니다.

안녕하세요, '소니, 스타일을 말하다'의 스타일지기입니다. 이번 포스트에서는 시작을 좀 멋지게 시작해 보려고 했는데 괜찮으셨나요?
오늘은 많은 분들이 기다리신 DSLR 시대를 넘어 DSLT 시대를 연, 세계 최초 반투명 미러 기술이 탑재된 알파 33, 알파 55가 공개되는 날입니다. 

DSLR을 넘어 DSLT의 시대를 여는 알파 33, 알파 55를 이미지로 미리 만나봅니다.

렌즈 교환식 디지털 카메라로는 세계 최초로 반투명 미러 기술 (Translucent Mirror Technology)을 도입한 알파 55알파 33는 기존 DSLR 카메라의 미러 박스를 반투명 미러가 장착된 미러 박스로 대체하여 TTL 위상차 검출을 통해 움직이는 피사체에 포커싱을 놓치지 않는 연속 AF 동영상 촬영과 알파 55 기준 최대 초당 10매의 고속 연사를 지원하답니다. 또한, 반투명 미러 기술의 도입으로 기존 제품인 알파 550 대비 약 23%나 작아진 소형 디자인을 가지면서도 뛰어난 성능을 동시에 구현하게 되었답니다. 

알파 55알파 33의 더욱 자세한 내용은 다음 포스트에서 소개해 드릴 것을 약속드리면서 이번 포스트에서는 알파 55알파 33의 멋진 이미지로 먼저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먼저 알파 55의 모습을 살펴보시죠!

DSLR을 넘어 DSLT의 시대를 여는 알파 33, 알파 55를 이미지로 미리 만나봅니다.
DSLR을 넘어 DSLT의 시대를 여는 알파 33, 알파 55를 이미지로 미리 만나봅니다.
DSLR을 넘어 DSLT의 시대를 여는 알파 33, 알파 55를 이미지로 미리 만나봅니다.
DSLR을 넘어 DSLT의 시대를 여는 알파 33, 알파 55를 이미지로 미리 만나봅니다.
DSLR을 넘어 DSLT의 시대를 여는 알파 33, 알파 55를 이미지로 미리 만나봅니다.
DSLR을 넘어 DSLT의 시대를 여는 알파 33, 알파 55를 이미지로 미리 만나봅니다.
DSLR을 넘어 DSLT의 시대를 여는 알파 33, 알파 55를 이미지로 미리 만나봅니다.

  다음으로 알파 33을 이미지로 살펴 보도록 하겠습니다.
 
DSLR을 넘어 DSLT의 시대를 여는 알파 33, 알파 55를 이미지로 미리 만나봅니다.
DSLR을 넘어 DSLT의 시대를 여는 알파 33, 알파 55를 이미지로 미리 만나봅니다.
DSLR을 넘어 DSLT의 시대를 여는 알파 33, 알파 55를 이미지로 미리 만나봅니다.
DSLR을 넘어 DSLT의 시대를 여는 알파 33, 알파 55를 이미지로 미리 만나봅니다.
DSLR을 넘어 DSLT의 시대를 여는 알파 33, 알파 55를 이미지로 미리 만나봅니다.
DSLR을 넘어 DSLT의 시대를 여는 알파 33, 알파 55를 이미지로 미리 만나봅니다.
DSLR을 넘어 DSLT의 시대를 여는 알파 33, 알파 55를 이미지로 미리 만나봅니다.
DSLR을 넘어 DSLT의 시대를 여는 알파 33, 알파 55를 이미지로 미리 만나봅니다.

지금까지 새로운 DSLT의 시대를 연 알파 55 / 알파 33의 멋진 모습을 이미지로 소개해 드렸습니다. 
다음 포스트에서 더욱 자세한 리뷰를 소개해 드릴께요.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이상, DSLR을 넘어 DSLT의 시대를 연 알파 33/ 55를 미리 만나 본 '소니, 스타일을 말하다'의 스타일지기였습니다.


사이버샷 마케터가 열어본 소니 디카 WX5, TX9 개봉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방콕맨 2010.12.12 20: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침 다나와에 보니 A33 체험단 소식도 있더군요.
    워낙 쟁쟁한 분들이 많으셔서 크게 기대는 안하지만
    혹시나 하는 생각에 따로 신청했답니다.
    부디 좋은 결과 있기를 기원하게 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