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스타일지기입니다.


얼마 전, RX 시리즈 사용자를 대상으로 진행한 '#SonyRXmoments 인스타그램 포토 콘테스트 2018'이 성황리에 마무리되었습니다. 무려 5,600여점의 사진이 접수되었고, 전문 사진작가들의 심사를 통해 대상을 포함한 총 130명의 수상자가 선정되었습니다. 


이번 시간에는 “식사하세요”라는 제목의 사진으로 은상을 수상한 김영범(@filmopilmo)님을 만나보도록 하겠습니다.




Q. 간단한 본인 소개와 프로필 사진을 부탁드립니다.

© 김영범, self-portrait


이전에는 취미로 인스타그램 @filmopilmo 계정에 일상, 여행사진과 영상을 업로드 했으며, 지금은 사진/영상 분야에서 활동하기에 앞서 전문성을 갖추기 위해 잠시 공부하고 있습니다.



Q. 2018 #SonyRXmoments 인스타그램 포토 콘테스트에서 은상을 수상하신 소감이 궁금합니다.

© 김영범, 식사하세요, #SonyRXmoments 인스타그램 포토 콘테스트 2018 은상


출품하기 전에 #SonyRXmoments 해시태그를 검색해봤는데, 잘 찍는 분들이 너무 많아서 “출품에 의의를 두자” 하고 이것저것 업로드했습니다. 그래서 제 사진이 입상하게 될 거라곤 생각도 못 했는데 이렇게 큰상을 받게 되어서 너무 기뻤고 사실 요즘 자신감이 점점 떨어지고 있었는데 다시 자신감을 되찾게 해준 소중한 상이라고 생각합니다.



Q. 역동적으로 느껴지는 수십 마리의 갈매기들과 먹이 주는 사람의 모습이 인상적인 사진입니다. 촬영 당시 상황을 설명해 주시겠어요?


폭풍 같은 비가 내리던 취리히였습니다. 비바람이 너무 강해서 우산도 소용이 없었습니다. 그러다가 갑자기 비가 소강상태가 되었고 점점 개어지는 구름과 호수는 그야말로 절경이었습니다. 그렇게 호수를 구경하면서 날아드는 갈매기를 촬영하고 있었습니다. 그때 사진 속 여인이 나타나 능숙한 솜씨로 먹이를 주며 갈매기들을 자신 주변으로 끌어 모았습니다. 먹이를 향해 달려드는 갈매기를 전혀 두려워하지 않는 모습이 대단했습니다. 카메라를 내려놓고 잠시 지켜보는데 여인은 그런 저를 바라보며 손짓을 했습니다. 어디 한번 찍어보라는 듯한 느낌이었습니다. 바로 들고 있던 카메라를 들어 올려 구도를 잡자 그녀는 약속이라도 한 듯이 자연스레 포즈를 취해주었습니다.


© 김영범, 취리히의 호수, RX100 IV l 1/8000s l F2.8 l ISO 320



Q. 여행 중 가장 기억에 남는 순간은 언제였나요?

강원도에 폭설이 내렸을 때 용감하게 속초로 여행을 갔습니다. 기록적인 폭설 때문에 눈이 허벅지 높이까지 쌓여서 이동만으로도 위험천만했지만 그날 봤던 눈 덮인 모래사장과 바다의 모습은 잊을 수가 없습니다. 그땐 이런 장면을 마주하게 될 줄 모르고 카메라를 가져가지 않아서 최대한 눈에 담아보려고 노력했고 남은 것은 추억과 이 사진 한 장 입니다.

© 김영범, 겨울바다



Q. 수상한 작품 외에 RX 시리즈로 촬영한 여행 사진들을 더 소개해 주실 수 있으신가요?

아래 사진들이 출품한 작품 중에 가장 맘에 드는 사진들입니다. 딱히 설명할 수는 없지만 마음에 드는 무언가가 있습니다.

© 김영범, 북촌의 거리, RX100 IV l 1/640s l F4 l ISO 800

© 김영범, 어딘가의 가로등, RX100 IV l 1/15s l F2.8 l ISO 1600

© 김영범, 이문동 어느 골목, RX100 IV l 1/250s l F1.8 l ISO 2000


꼭 낯선 곳을 찾아 멀리 떠나지 않아도 여행하는 기분을 느낄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집 주변이나, 이동하는 동선을 조금만 바꾸더라도 몰랐던 길이나 새로운 장면들은 얼마든지 있습니다. 여행을 떠날 여건이 안 되면 이렇게라도 이곳 저곳 정처 없이 다니면서 이런 소소한 장면들을 찍곤 합니다.

© 김영범, 템즈강의 노을, RX100 IV l 1/320s l F2.8 l ISO 1250

© 김영범, 바스티유 광장의 이른 아침, RX100 IV l 1/500s l F2.5 l ISO 1250

© 김영범, 피렌체의 회전목마, RX100 IV l 1/30s l F2.8 l ISO 640


여행할 땐 천천히 오래 걸으려고 노력하는 편입니다. 무언가를 타고 빠르게 이동하다 보면 놓치는 곳이 너무 많습니다. 계속 고개를 돌려가며 천천히 걷다 보면 문득 생각지도 못한 장면을 마주하게 되는 게 여행의 재미인 것 같습니다. 비가 와도 상관없고 해가 져도 괜찮습니다. 어떤 날씨, 어느 시간대건 모두 다른 매력의 결과물이 나오기 마련입니다.


Q. 그 동안 여행하셨던 나라들 중, 특별히 추천하고 싶은 나라가 있나요? 그 이유는 무엇인가요?

동유럽을 추천합니다. 아주 짧게 머물렀었는데 서유럽과 비슷하면서도 다른 풍경과 여유로운 분위기, 그리고 멋있는 사람들이 기억에 많이 남았습니다. 기회가 된다면 몇 주 동안 머물고 싶습니다. 소박하면서 웅장하고, 차가우면서도 따뜻한 매력이 있습니다.

© 김영범, 프라하의 눈, RX100 IV l 1/320s l F2.8 l ISO 1250

© 김영범, 프라하의 건널목, RX100 IV l 1/40s l F2.8 l ISO 1250

© 김영범, 프라하의 좁은 길, RX100 IV l 1/8s l F2.8 l ISO 1000



Q. 여행지에서 사진을 찍을 때 특별히 고려하시는 부분이 있다면 무엇인가요?

여행하는 순간을 몸으로 느끼고, 눈에 담고 싶어하는 마음과 그것을 기록하고 싶어하는 마음이 항상 상충합니다. 그 마음들의 균형을 잘 맞춰서 기억에도 많이 남고 좋은 사진을 남기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 김영범, 어느 날 오페라 광장, RX100 IV l 1/8000s l F1.8 l ISO 800

© 김영범, 도쿄의 경찰, RX100 IV l 1/2500s l F2.8 l ISO 250

© 김영범, 싱가포르의 내려다보는 사람들, RX100 IV l 1/2000s l F3.2 l ISO 320



Q. 작가님께서 앞으로 꼭 가보고 싶은 여행지는 어디이고, 그 이유는 무엇인가요?

해외는 터키입니다. 이유는 굉장히 사소할 수 있는데, ‘Watchtower of Turkey’ 라는 영상을 보고 너무 멋있어서 꼭 가보고 싶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국내는 제주도입니다. 사실 딱 한 번 가본 적이 있는데, 일 때문에 짧게 갔던 터라 제주도를 즐기지 못해서 너무 아쉬웠습니다. 아래 사진들은 그 와중에 찍은 사진들입니다.

© 김영범, 제주도의 수평선, RX100 IV l 1/500s l F2.8 l ISO 400

© 김영범, 제주도의 이른 아침, RX100 IV l 1/250s l F2.8 l ISO 400



Q. 여행용 카메라로써 RX의 매력은 무엇이라고 생각하시나요?

작고 가볍습니다. 하지만 성능은 전혀 작고 가볍지 않습니다. 전 짐을 쌀 때부터 카메라 장비에 대한 고민이 많은 편입니다. 여행지의 성격에 따라 어떤 장비를 가져갈지, 혹여나 카메라의 무게와 부피 때문에 여행에 지장이 생기진 않을지, 여행지에서 어떤 장면을 마주했는데 특정 장비가 내 수중에 없다면 어떡하지 등등… RX 시리즈의 컴팩트한 디자인과 준수한 성능은 저 고민들 모두 잊게 해줍니다.


Q. 마지막 질문입니다. 작가님께 RX란?

“감상과 기록의 균형”



지금까지 #SonyRXmoments 인스타그램 포토 콘테스트 은상 수상자 김영범(@filmopilmo)님의 인터뷰를 함께 보셨습니다. 순간 속에 함께 머무르거나, 한 발짝 뒤에서 관찰하고 촬영하는 것은 사진을 좋아하는 여행자들의 영원한 딜레마입니다. 그렇지만, 주머니 속에 가볍게 들어가는 RX100 시리즈라면, 그 둘을 동시에 충족하기에 가장 알맞은 카메라가 아닐까 싶습니다.

이상, 스타일지기였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