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스타일지기입니다.


소니코리아에서는 여러분의 퀄리티 높은 사진 생활을 위해 프로 사진작가들의 촬영 노하우를 전해드리고 있습니다. 이번 포스팅은 김주원 작가가 소개하는 ‘행복한 여행의 추억을 남기기 위한 사진 장비의 준비’입니다.


여행을 앞두고 카메라를 구매하는 분들이 많습니다. 인생의 버킷리스트에 올려두고 오랜 준비와 기다림 끝에 가게 된 혼자만의 여행도, 사랑하는 가족, 친구, 연인과 함께하는 설레는 여행도, 당연히 멋진 사진으로 추억을 기록하고 싶기 때문이죠. 


하지만 어떤 카메라를 가져갈지 고민되신다면, 이번 시간 김주원 작가가 이야기하는 ‘여행 사진 장비 준비 방법’을 통해 해답을 찾아보시기 바랍니다. :)





김주원 | 파인아트 풍경사진가 


김주원 작가는 파인아트 풍경 사진가이자 사진 교육자, 저술가로 활동 중이다. 사진잡지 월간 <포토넷> 기자로 재직했고 사진 에이전시 ZAKO를 만들어 사진 프로젝트, 전시, 광고, 강의, 출판 등 다양한 활동을 했다. 2011년 눈 내린 한국의 겨울 풍경을 담은 <WHITE> 시리즈로 스페인에서 개인전을 열었고 2014 Sony 국제사진상, 2011 동강 국제사진상, 2005 NIKON 국제사진상 등을 수상했다. 김주원의 <DSLR 사진강의>, <포토샵 사진강의>, <DSLR 사진입문> 등의 저서는 현재 사진 분야 스테디 셀러다. 2017년 한국인 사진작가 최초로 소니 글로벌 이미징 앰버서더에 선정되었다.


김주원 작가 블로그 바로가기

김주원 작가 페이스북 바로가기




이탈리아 시칠리, 2015 l a7RM2 l SEL2470Z l 1/250sec l F8 l ISO 200


여행을 가기 전 항상 고민되는 것은 바로 추억을 남기기 위한 사진 장비의 구성입니다. 욕심을 내다보면 어느새 내 몸무게만큼 커지고 무거워진 짐들. 가벼운 마음으로 즐기려고 간 여행이 어깨에 한 가득 부담으로 다가올 수 있습니다. 여행 전 카메라 장비를 고르고 선택하는 일은 전문가에게도 매우 난감한 문제가 아닐 수 없습니다. 


사실 여행 사진 촬영을 위해 어떤 특별한 카메라가 필요한 것은 아닙니다. 내가 보고 느낀 순간의 아름다움을 기록할 수만 있다면 충분합니다. 즉, 카메라는 여러분을 가고자 하는 목적지로 데려다 주는 장치일 뿐입니다. 자전거를 타고 가든 자동차를 몰고 가든 원하는 곳까지 도달하면 됩니다. ‘좋은 여행 사진은 카메라가 찍는 것이 아니라 사람이 찍는 것’이기 때문이죠. 하지만 내 여행에 좀 더 잘 맞는 ‘도구’를 선택한다면 보다 행복한 여행을 위한 플러스 요소가 될 것입니다. 




#1. 여행 사진을 위한 카메라의 선택


아무리 비싼 카메라라도 크고 무거워 정작 사진을 찍지 않는다면 여행에서 무용지물입니다. 무엇보다 카메라의 선택은 내 라이프 스타일과 사진 촬영 스타일에 맞는지가 핵심입니다.


캐나다 옐로나이프, 2009 l a900 l 1/320sec l F5 l ISO 800



하나. 예산에 맞춰 선택하기 

일반인들이 여행을 앞두고 카메라를 살 때 가장 많이 고민하는 부분이 바로 예산입니다. 카메라의 종류를 먼저 물어오는 사람들도 있지만 “내 예산이 어느 정도이니 어떤 카메라를 살 수 있겠느냐?”며 예산을 가지고 조언을 구하는 경우도 많습니다. 


1) 100만원 내외 

미안하게도 카메라 세계에서 100만 원은 정말 최소 단위입니다. 바디만 100만 원을 훌쩍 넘기는 경우가 대부분이고 렌즈, 삼각대, 메모리 등을 추가하면 내 재정 상태에 좌절을 느끼게 될 것입니다. 만약 100만 원 정도의 예산으로 좋은 카메라를 사고 싶다면 중고 장비를 알아보는 것도 좋습니다. 카메라 동호회의 중고장터엔 상태가 좋은 중고 카메라가 100만 원 이하의 저렴한 가격에 올라오는 경우가 많습니다. 중고 거래에 자신이 없다면 소니의 a6000시리즈와 같은 크롭 바디와 줌 렌즈 하나 정도로 시작해보면 좋습니다. 렌즈교환식 카메라가 부담스럽다면, 소니의 RX100 시리즈도 여행용 카메라로서 좋은 옵션이 될 것입니다.


2) 200~300만원 

중급 크롭바디와 고급형 크롭바디 전용 렌즈 혹은 보급형 풀프레임 카메라와 표준 렌즈를 구비할 수 있는 예산입니다. 크롭바디의 장점은 여행지에서 들고 다니기 크게 어렵지 않은 사이즈에 APS-C 센서를 탑재해 어느 정도 만족스러운 화질을 보장합니다. 보급형 풀프레임 카메라를 구매한다면, 크롭바디 대비 화질적 우수성과 아웃포커싱 등 심도 표현이 장점입니다. 다만 표준 렌즈로는 풀프레임 카메라의 성능을 모두 끌어내기 어려워 렌즈에 욕심이 생기게 됩니다. 처음부터 구색을 다 갖추려면 힘들 수도 있으니 사진 촬영을 하면서 필요한 렌즈를 차근차근 사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3) 300만원 이상

예산이 높아질수록 선택지가 많아질 수도 있지만 이와 함께 전반적인 가격대가 상승할 수 있습니다. 중고급기 풀프레임 카메라와 중급 이상의 렌즈를 구매할 수 있는 비용입니다. 렌즈의 경우 줌렌즈와 단렌즈를 적절하게 함께 구매하는 것도 좋습니다. 렌즈 구성 방법은 이 글 마지막 부분에 더 자세히 소개하겠습니다. 


크롭 바디를 사용하면 뭔가 아쉬워 풀프레임 카메라가 눈에 띕니다. 2천만 화소가 아쉬워 4천만 화소 카메라가 끌립니다. 그러면서도, 여행을 앞두고 있기 때문에 그 어떤 때보다도 더 가벼우면서도 성능이 좋은 카메라를 찾게 됩니다. 인간의 끊임없는 욕구, 심리 때문인지 그 만족을 모두 채워줄 카메라는 세상에 단 하나도 없습니다. 그래도 계속 장비가 고민이라면 아예 최고 성능의 카메라에 자신의 사진을 맡겨버리세요. 장비에 대한 욕망을 단숨에 해결하고 사진 자체에만 몰두할 수 있는 방법입니다. 


경기도 용인, 2014 l a7M2 l SEL35F28Z l 1/60sec l F3.2 l ISO 2000



둘. 결과물에 맞춰 선택하기

밤에는 사진을 잘 찍지도 않으면서 고감도 저노이즈의 카메라를 사거나 웹에 올리는 정도의 사진만 찍는데 고화소의 장비를 사는 사람이 있습니다. 프로 사진가들은 결과물의 종류에 따라 카메라를 선택합니다. 어쩌면 결과물의 용도에 따라 카메라를 선택하는 것이 가장 현명한 방법일 수 있습니다. 자신이 사진을 어떤 목적으로 사용하려 하는지를 잘 살펴보고 결과물에 맞춰 카메라 종류를 선택하면 좋습니다. 


호주, 2010 l a900 l 1/500sec l F4.5 l ISO 1600




#2. 여행 사진을 위한 렌즈의 선택

스위스, 2014 l a7R l SEL35F28Z l 1/30sec l F10 l ISO 64


사진을 찍다 보면 화각에 따라 사진을 어떻게 구성해야 할지 난감할 때가 있습니다. 각 렌즈는 나름의 쓰임새가 있는 법이며, 잘 활용한다면 자신만의 개성 있는 사진을 담는 데 도움이 됩니다. 하나의 렌즈에 통달하면 어떤 렌즈로 찍어도 좋은 사진을 담는다는 말이 있습니다. 이는 꾸준히 자신만의 시각과 주제를 가지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는 의미이며, 그 렌즈를 마스터할 때까지 써보라는 조언입니다. 렌즈를 사용하기 전에 그 렌즈의 특성을 충분히 익히면 더 좋은 사진을 담을 수 있을 것입니다.

a99 l MINOLTA 17-35mm l 1/40sec l F18 l ISO 50

▲ 미국 알라스카, 2014, 16mm 화각의 광각 렌즈로 촬영한 사진


a99 l MINOLTA 700-200mm l 1.6sec l F16 l ISO 50

▲ 강원도 인제, 2015, 200mm 화각의 망원 렌즈로 촬영한 사진


광각 렌즈는 가까이 있는 대상을 더 크게 보이게 하고 멀리 있는 대상을 더 작게 보이게 해서 실제로 보는 것보다 훨씬 더 원근감을 느끼게 합니다. 이것은 달리 말하면 대상에 가까이 가지 않고 멀리서 광각 렌즈를 사용할 경우 근거리에 있는 대상과 멀리 있는 대상이 작게 나타나 힘이 떨어지는 사진이 된다는 뜻이기도 합니다. 망원 렌즈는 아주 멀리 떨어져 있는 피사체를 당겨서 촬영하거나 피사체를 화면에 꽉 채워 촬영할 때 필요합니다. 망원 렌즈로 높은 곳에서 도시의 풍경을 촬영하면 실제보다 원근감이 압축되어 앞의 건물과 뒤의 건물이 마치 붙어 있는 것처럼 촬영됩니다. 이런 효과는 초점 거리가 긴 망원 렌즈를 사용하면 더 증대되며 추상적인 형태의 패턴을 만들 수 있습니다.




#3. 여행 사진을 위한 렌즈 구성 추천


하나. 단렌즈로만 구성하기

35mm 단렌즈로 촬영 l a900 l 1/250sec l F22 l ISO 100


55mm 단렌즈로 촬영l a7RM2 l SEL55F18Z l 1/125 l F4 l ISO 200

단렌즈는 밝고 가볍고 화질이 뛰어납니다. 다만 줌이 되지 않기 때문에 원하는 사진을 담으려면 열심히 뛰어다녀야 합니다. 가벼운 여행에 필자가 좋아하는 조합으로는 24+35+50mm 단렌즈 구성입니다. 24mm는 넓은 풍경을 촬영할 때 35mm는 일상적인 풍경을 촬영할 때 50mm는 일상 풍경과 인물 사진 등을 촬영할 때 사용합니다. 물론 세 가지 렌즈가 무척 가볍고 이외의 화각은 생각할 필요가 없기 때문에 원하는 장면에 좀 더 집중할 수 있습니다.



둘. 줌렌즈로만 구성하기

16-35mm 광각 줌 렌즈로 촬영, 대만 윈린, 2017 l a7RM2 l SEL1635Z l 1/60sec l F5.6 l ISO 6400

70-200mm 망원 줌 렌즈로 촬영, 강원도 속초, 2017 l a7RM2 l SEL70200G l 1/100sec l F4 l ISO 6400

줌렌즈는 다양한 화각으로 촬영할 수 있고 여러 렌즈를 휴대하지 않아도 되는 장점이 있기 때문에 여행 사진에 일반적으로 많이 사용합니다. 여행 시 많이 사용하는 줌렌즈의 화각은 16-35mm, 70-200mm 정도입니다. 필자는 보통 이 구성을 해외나 국내의 여행 잡지 취재에 많이 사용합니다. 두 렌즈로 다양한 화각을 커버할 수 있고 2개의 바디에 각 렌즈를 마운트하여 빠르게 사진 촬영 및 취재를 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셋. 단렌즈와 줌렌즈로 구성하기

캐나다 옐로나이프, 2013 l a99 l 25sec l F5 l ISO 1250

▲ 16mm 화각으로 담은 오로라 - 오로라 촬영에는 초 광각 계열의 렌즈를 많이 사용한다.


영국 런던, 2017 l a7RM2 l SEL35F28Z l 1/250sec l f11 l ISO 200

▲ 35mm 렌즈로 담은 스냅 – 도시의 일상적인 스냅 사진에는 표준 화각의 단렌즈를 많이 사용한다.


호주 케언스, 2015 l a7RM2 l SEL70200G l 1/500sec l F5.6 l ISO 3200

하와이 빅아일랜드, 2015 l a7RM2 l SEL1635Z l 1/1000sec l F8 l ISO 800

▲ 200mm와 16mm 화각으로 담은 액티비티 – 액티비티한 활동의 여행 사진이라면 광각 및 망원 줌 렌즈가 동시에 필요하다.


가벼운 단렌즈와 줌렌즈를 구성해 촬영하는 조합입니다. 본인이 광각 계열의 사진을 좋아하는지 망원 계열의 사진을 좋아하는지, 아니면 둘 다 좋아하는지에 따라 달라집니다. 광각 계열의 사진을 좋아한다면 16-35mm+55mm, 표준 화각의 사진을 좋아한다면 24-85mm+55mm, 망원 계열의 사진을 좋아한다면 35mm+70-200mm 정도의 화각 조합으로 구성할 수 있습니다. 모든 렌즈를 다 가지고 다니면 좋겠지만 그만큼 집중도도 떨어지고 여행 배낭의 무게는 점점 더 무거워진다는 사실을 기억합시다. 자신이 여행에서 담고자 하는 계획에 따라 렌즈를 선택하는 것이 좋습니다.




#4. 진정한 여행은 사진에서 자유로울 때 가능하다

a7RM2 l 1/8000sec l F3.2 l ISO 1000


여행하며 멋진 풍경과 순간을 남기려는 욕심은 누구나 똑같은 마음일 것입니다. 하지만 여행이 우선인지 사진이 우선인지 생각해 볼 필요가 있습니다. 저는 사진을 시작한 후로 여행다운 여행을 가본 적이 없습니다. 해외의 멋진 풍경을 많이 찾아 다니지만 제가 계획하고 의도해서 가기보다는 클라이언트의 의뢰로 촬영해야 할 때가 많기 때문이죠. 누군가는 부럽게 느껴질 수도 있지만, 의뢰받은 여행 사진은 진정한 여행 사진이라고 하기는 어렵습니다.

그래서 요즘 제가 생각하는 것은 예전에 개인적으로 인도 여행을 첫 계획했을 때처럼 35mm 단렌즈가 달린 카메라를 달랑 들고 마음 내키는 대로 발걸음 닫는 대로 여행을 떠나보는 것입니다. 물론 이런 계획도 가족이 있으니 쉽진 않더군요. :)

여행과 사진, 뗄래야 뗄 수 없는 관계지만 여행을 떠나기 전 장비 준비에 너무 스트레스 받지 않으시길 바랍니다. 우선 여행을 즐긴다는 가벼운 마음으로 준비해 보시길 바랍니다. 마음과 추억이 담긴 여러분의 여행 사진을 만날 수 있을 겁니다.


지금까지 김주원 작가가 소개하는 여행 사진 장비 선택 방법을 만나보았습니다. 여행의 목적과 촬영하고자 하는 상황을 고려하여 카메라를 장만한다면 여행의 소중한 순간을 더욱 잘 담아낼 뿐 아니라 더욱 풍요로운 시간을 보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지금 여행을 준비하고 계신 분들에게 좋은 팁이 되었기를 바랍니다. 


이상, 스타일지기였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