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니 사이버샷 DSC-T700 의 다양한 기능


1. Prologue.

스타일의 기준
DSC-T700 [1/2]
스타일이 모든 선택의 첫 번째 기준이라면, 소니 사이버샷의 신제품 DSC-T700은 놓지치 말아야 할 아이템이다. 메탈 소재의 느낌을 가장 잘 살려내기로 유명한 T 라인업, 그 중에서도 T700의 스타일리쉬한 멋스러움이 단연 돋보인다. 쉬크한 느낌의 실버, 중후한 무게감의 그레이, 반짝이는 금빛골드, 최근 가장 핫한 컬러인 핑크, 강렬한 인상을 전해주는 레드의 5가지 컬러로 출시되었다.

8.8cm(3.5인치) 터치스크린 LCD
DSC-T700 [1/2]
T700 메탈라인의 특징이라면 표면을 광택 가공하면서도 메탈 소재가 가진 차가운 느낌이 충실하게 전해지도록 가로 방향의 불규칙한 잔무늬를 살렸다는 것. 라운딩 처리된 모서리와 슬라이딩 도어를 비롯한 작은 부분에서 느껴지는 뛰어난 완성도가 더해져 스타일의 가치를 높여주고 있다.

전면에서 금속의 소재의 느낌을 잘 살려냈다면, 뒷면은 92만 화소의 3.5인치 대형
LCD로 전체를 채웠다. 크기와 화질 모두 만족스러운 LCD라 사진을 찍을 때도, 볼 때도 특별한 즐거움을 느낄 수 있다. 모든 기능 버튼들이 사라지고, 기능 조작 인터페이스는 터치스크린 방식의 LCD속으로 들어갔다.

상황 판단력, 인물 인식력
DSC-T700 [1/2]
T700에는 8가지 상황을 자동으로 인식해, 상황에 맞는 적절한 촬영 방법을 선택해주는 iSCN 기능이 있다. 밤에 카메라를 꺼내 들면 자동으로 야간 촬영임을 인식해 감도나 셔터스피드를 맞춰준다. 접사 촬영이나 역광에서도 상황인식 후 적절한 촬영법을 사용해 사진을 찍어준다. T700의 iSCN 기능은 서투른 초보자라도 어령운 상황에서 쉽게 좋은 사진을 찍을 수 있도록 도와준다.

이제 컴팩트 카메라에서 얼굴인식 기능은 기본. 기본에 어른과 아이의 얼굴을 구분하는 섬세함이 더해졌다. 웃으면 자동으로 찍히는 스마일셔터도 완성도를 더욱 높였다. 눈 깜빡임을 감지하면 자동으로 한 장 더 찍어주는
Anti-Blink 기능도 맘에 드는 인물 사진 촬영을 도와주는 유용한 기능이다.


광학식 손떨림과 고감도의 조화
DSC-T700 [1/2]

실내촬영의 자신감을 더해주는 광학식 손떨림 보정 기능과 ISO3200의 고감도 성능을 잘 갖추고 있다. T700의 광학식 손떨림 보정기능(Optical Steady Shot)은 렌즈를 떨림의 반대방향으로 움직여 덜리지 않은 것과 동일한 상태를 유지해준다. 광학식 손떨림 보정 기능을 통해 2,3스텝 정도의 느린 셔터스피드에서의 떨림을 효과적으로 억제한다. 사진 크기가 줄어들지 않는 ISO3200의 강력한 고감도 기능도 T700의 자랑.

1010만 화소 Super HAD CCD
DSC-T700 샘플 사진
DSC-T700 샘플 사진
DSC-T700 샘플 사진
DSC-T700 샘플 사진
DSC-T700 샘플 사진
DSC-T700 샘플 사진
세계 최대의 이미지 센서 제조사인 소니는 회사에 판매하는 일반 센서보다 수광률을 높인 Super HAD CCD를 자사의 카메라에만 사용하고 있다. T700에는 유효화소 1010만의 Super HAD CCD가 탑재되었다. 렌즈는 이너줌 형태의 광학 4배 칼자이스 바리오 테사 렌즈. 35mm 필름 환산 35mm에서 140mm의 시선을 만들어낸다. 광각보다는 클로즈업의 효과를 높일 수 있는 망원영역을 좀 더 확장했다.

스타일이 살아나는 T700

DSC-T700 [1/2]
1.52cm의 얇은 슬림 카메라. 알루미늄 소재의 느낌이 5컬러로 살아나는 카메라 3.5인치 와이드 LCD가 뒷면을 가득 메운 카메라. 불필요한 장식은 생략하고 얇은 슬라이딩 금속판만이 부드럽게 움직이는 T700은 슬림 스타일이 잘 살아있는 제품. 일단 카메라가 예뻐서 손안에 쥐고 있으면 계속 만지작거리게 된다. 스타일뿐 아니라 손쉽고 안정적인 촬영을 도와주는 다양한 기능을 갖추고 있다.

슬림한 바디라인은 언제나 들고 다니기에 부담 없는 부피와 무게를 제공한다. 그리고 스타일의 힘이란 어떤 자리에서든 자신 잇게 꺼내서 사진을 찍을 수 있게 만들어준다. 슬림과 스타일의 조화
T700을 설명하는 정확한 표현일 것이다.



2. Style

절제된 직선의 미학
DSC-T700 [1/2]
탁 소리와 함께 반짝이는 에나멜 백이 열리고 곧이어 등장할 것 같은 디카다. 강아지보다는 고양이 같고, 컬럼비아나 노스페이스의 아웃도어 브랜드보다는 샤넬이나 디올 같은 하이패션 브랜드의 옆자리에 잘 어울릴 법한 카메라다. 쉬크라는 단어를 가장 충실하게 보여주는 T700이다.

디자인은 단순하다. 전면은 5가지 컬러를 살짝 코팅한 반짝이는 금속 재질로 마감했다. 모서리는 반듯반듯하게 각을 잡아 놓았고, 표면은 금속 소재의 느낌이 잘 살아나도록 가로 방향의 잔무늬를 넣었다. 방금 면도를 마친 남자의 얼굴처럼 차갑고 매끄러운 감촉이다. 뒷면은 5가지 컬러 모두 짙은 회색의 무광 테를 두른 3.5인치
LCD로 덮어 놓았다.

실버, 그레이, 핑크, 레드, 골드
소니 사이버샷 DSC-T700 의 다양한 기능
실버, 그레이, 핑크, 레드, 골드의 5가지 컬러 옵션. 최근 트랜드를 반영한 핫핑크 컬러의 출시가 반갑다. 5가지 컬러는 금속 재질이 전해주는 날카롭고 차가운 표면의 느낌을 덮지 않도록 얇게 도색되었다. 마치 소재의 컬러가 원래부터 그러했던 것처럼 느껴지도록 만들엇다.

1개월 넘게 핫핑크의
T700을 사용하면서 이리저리 부딪치는 수난을 겪기도 했지만, 아직까지 눈에띄는 흠집은 나타나지 않고 있다. 컬러도장의 완성도는 일반 안심. 그래도 자기 카메라라면 컬러별로 출시된 별매의 사이버샷 전용 가죽 케이스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

얇고 매끄러운 슬라이딩 도어

소니 사이버샷 DSC-T700 의 다양한 기능
전원버튼을 누르고 렌즈가 앞으로 나오는 것을 기다릴 필요가 없다. 손가락으로 얇은 판을 내리고 바로 셔터를 누른다. 슬라이딩 도어 방식의 장점은 렌즈가 앞으로 나오지 않기 때문에 기동 속도가 빠르고, 조작이 편리하다는 점. 슬라이딩 도어의 두께를 1.18mm로 얇게 만들고, 대신 면적을 넗혀 도어 역시 카메라의 일부처럼 만들어냈다.

슬라이딩 도어가 얇고 표면도 매끄러워 한 손으로 간편하게 열고 닫기엔 어쩐지 불편하다. 슬라이딩 도어를 열고 닫으려면 두 손을 모두 사용할 것을 요구하는
T700이다. 슬라이딩 도어의 금속판과 본체가 살짝 떨어져있도록 만들었기 때문에, 도어를 열고 닫을 때마다 본체에 흠집이 날까 염려하지 않아도 된다.

칼자이스 바리오 테사 렌즈
DSC-T700 [1/2]
슬라이딩 도어를 열면 렌즈와 플래시, AF보조광 장치가 나타난다. 렌즈는 전원을 켜거나 줌을 사용할 때도 안쪽에서만 움직이도록 설계한 이너줌 렌즈다. 내장 플래시의 광량은 일반적인 수준. 어두워서 초점을 못 잡고 해매일 때는 렌즈 옆에 있는 작은 램프에서 붉은색 빛을 비춰준다. 보조광의 도달거리는 3m정도까지다.

내장 플래시 역시 그러하니 밤에는 사람을 두세 걸음 앞에 세워놓고 찍는 것이 가장 좋다. 플래시 아래쪽에 있는 작은 구멍은 동영상을 녹화할 때 음성을 녹음하는 마이크다.


4가지 인터페이스
DSC-T700 [1/2]
T700에는 정확하게 4개의 버튼과 레버만 노출되어 있다. 4개 모두 오른쪽 윗면에 밀집되어 있다. 전원 버튼, 셔터버튼은 전면과 같은 컬러로 만들어 놓았으며, 재생버튼은 뒷면과 같은 짙은 회색 컬러다.

버튼의 크기가 작아 모양은 예쁘지만 조작감은 다소 떨어진다. 셔터 역시 작고 평편해서 확실하게 눌리는 느낌이 부족하다. 줌 버튼은 모서리 끝에 배치해 놓았다.
T700은 외부로 노출되는 인터페이스를 최소화 시키는 전략으로 디자인에서 큰 성과를 만들어냈다. 하지만 한 손으로 편안하게 촬영을 즐기기엔 조금 불편함이 느껴진다.


Xtra Fine LCD
DSC-T700 [1/2]
뒷면에는 8.8cm, 3.5인치의 와이드 포맷 LCD가 전부이다. 짙은 회색의 금속 테두리가 LCD 주변을 두르고 있으며, 오른쪽에는 미끄러짐을 방지하는 3개의 작은 요철이 마련되었다.

T700의 LCD는 93만 화소의 Xtra Fine LCD는 일반 LCD에 비해서 약 4배에 이르는 해상도와 약 6배의 색상을 재현할 수 있는 제품. 야외에서도 비교적 선명하게 화면을 확인하며 사진 촬영이 가능하다. LCD가 크고 화질도 뛰어나기 때문에 촬영뿐 아니라 사진을 감상의 만족도도 매우 높다. T700의 뒷면은 작게 줄인 와이드 TV를 보고 있는 느낌이다.

16:9 포맷의 와이드 터치패널
DSC-T700 [1/2]
T700의 LCD는 16:9 와이드 포맷으로 제작되었따. 압력 감지 방식의 터치스크린이며, LCD에 표시된 아이콘을 선택해 각종 기능을 컨트롤 한다. 뒷면 전체가 검은색 LCD로 마감하면서 세련된 느낌을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반면, 카메라를 잡을 때
LCD에 손가락이 위치할 수 밖에 없어 손의 땀과 지문이 쉽게 묻으며, 특별한 그립 장치가 없어 손에 감기는 느낌이 덜하다는 단점도 있다. LCD가 16:9의 와이드 포맷이라 4:3의 기본 비율로 촬영할 때는 좌우 여백이 검은색 화면으로 처리된다. 검은색 부분을 손으로 잡기 때문에 손가락이 화면을 가리는 불편함은 적은 편.

세련된 스타일의 T700
금속 소재가 가진 날카로움과 차가움, 매끄러움의 특성을 충실하게 살려낸 디자인이다. 장식적인 요소를 과감히 생략하고 평편하게 표면을 가공해 세련됨을 더했다. 컬러를 머금은 듯, 자연스러운 5가지 색상의 도색도 T700의 매력이다. 얇은 슬라이딩 도어의 움직임이 부드럽고, 열리고 닫힐 때 본체에 긁힘이 생기지 않을 정도만 살짝 띄운 뒷마무리의 완성도가 돋보인다. 16:9 와이드 포맷의 92만 화소, 8.8cm/(3.5인치)의 대형 Xtra Fine LCD는 사진을 찍는 것은 물론, 보는 것의 즐거움을 알게 만든다.


3. Interface

터치펜과 터치스크린

DSC-T700 [1/2]
T700은 압력감지식의 터치스크린을 통해 모든 기능을 조작하도록 설계되었다. 터치스크린은 손끝으로 눌러도 되며, 밥먹다말고 젓가락으로 톡톡 쳐도 무방하다. 하지만 가장 좋은 것은 함께 제공되는 터치펜 사용하는 것. 기능 아이콘은 카메라를 잡은 엄지손가락이 위치하는 오른쪽 상단부분만 제외하고 왼쪽과 하단 그리고 오른쪽에 배치되어있다.

터치에 대한 민감도의 균형이 괜찮은 편. 손끝이 무딘 사람이라도 큰 불편 없이 사용할 수 있다.
T700의 메뉴 구성은 3부분으로 나뉜다. 촬영에 관련된 기본 설정은 LCD상의 아이콘으로, 촬영에 쓰이는 자세한 기능은 메뉴 속에, 그리고 카메라의 기본 설정은 홈 메뉴로 나누어 놓았다.


촬영에 관련된 기본기능
DSC-T700 [1/2]
DSC-T700 [1/2]
왼쪽에는 스마일셔터, 셀프타이머, 촬영모드 선택 아이콘이 있다. 스마일셔터 기능은 오토 촬영 모드에서만 사용할 수 있다. 셀프타이머는 10초, 2초의 옵션을 제공한다. 촬영 모드는 10가지. 노출이나 감도와 같은 사진 촬영에 관련된 기본 기능을 자유롭게 설정하고 싶다면 프로그램 자동 촬영 모드를 선택한다. 스마일셔터나 장면 인식처럼 T700이 제공하는 여러 가지 자동 인식 기능을 사용하려면 오토 모드를 사용하면 된다.

풍경, 인물, 야경인물, 야경 등의 대표적인 장면 모드가 독립되어 있고, 설경이나 불꽃놀이 촬영모드와 같은 특별한 상황에 맞는 6가지 장면모드가 모여 있는 SCN(Scene) 모드가 있따. Easy모드는 작은 글자와 복잡한 조작에 부담을 느끼는 어르신들을 위한 모드. 모든 글자가 큼직큼직하게 표시된다. 어두우면 고감도를 적극적으로 사용해주는 ISO모드와 동영상 모드도 선택가능하다.

초점선택모드
DSC-T700 [1/2]
초점선택모드로는 다중모드, 중앙모드, 스팟모드, 1m, 3m, 7m, 무한대의 수동 거리 선택모드가 있다.

다중모드는 화면 전체에 자동으로 초점을 조절하는 것이라 설명이 나오지만 중앙에 넓게 설정된 범위 안에서 자동 설정하게 된다. 중앙모드는 가운데 그려지는 네모 안에 초점을 잡으며, 스팟모드는 중앙보다 네모의 크기가 더 작아지는 모드다. 일반적인 상황이라면 다중모드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 반셔터를 잡았을 때 원하는 대상에 카메라가 초점 포인트를 이동시키지 못했다면 그곳을 콕 찍어주면 된다.


터치 AF 기능
DSC-T700 [1/2]
DSC-T700 [1/2]
초점선택모드보다 우선하는 것이 터치 AF 기능이다. 사진을 찍다가 LCD를 터치하면 그곳에 AF가 잡힌다. 컴팩트 카메라에서 AF 포인트를 이동시키는 기능은 일반적이지만, 방향 버튼을 여러번 눌러 포인트를 옮겨야 하기 때문에 잘 사용하지 않는 기능이었다. 하지만 T700은 한 번의 터치만으로 앵글 전체 영역에서 AF 포인트를 자유롭게 이동시킬 수 있다. 구도 먼저 잡아놓고, 원하는 피사체를 터치해 AF를 잡고 촬영하는 간편함이 돋보인다.

세 가지 측광 모드
DSC-T700 [1/2]
측광 모드 아이콘에는 다중 측광, 중앙 중점 측광, 스팟 측광의 세 가지 측광 모드를 선택할 수 있다. ISO모드에선 ISO80, ISO100, ISO200, ISO400, ISO1600, ISO3200까지 선택 가능하다. Auto ISO 모드를 사용하면 상황에 맞춰 자동으로 ISO를 조절해주기 때문에 간편하다. 노출 보정 메뉴에서는 +/-2EV 간격에서 0.3EV 단위로 노출을 조절한다. 노출 조절은 LCD에 표시되는 눈금자를 보며 +/-아이콘을 터치하는 방식이다.


1cm 초접사 기능
DSC-T700 [1/2]
DSC-T700 [1/2]
오른쪽에는 접사 기능 설정과 플래시 설정 아이콘이 배치되어 있다. T700은 일반적인 상황이라면 오토 접사 모드로 맞춰놓고 사용한다. 별도의 접사 설정을 하지 않아도 8cm에서 무한대까지의 대상에 대해서 초점을 잡아낸다.

하지만 정말 확대해서 찍고 싶다면 확대경모드를 선택한다. 줌을 뺀 상태에서 1
cm가지 근접 촬영이 가능하며, 줌을 당기면 최대 망원에서 20cm 근접 촬영을 할 수 있다. 지문까지 선명하게 확대할 수 있는 초접사 성능이다. 플래시 모드에서는 발광금지, 발광, 슬로우 싱크로 모드 등을 선택한다.

메뉴 구성
DSC-T700 [1/2]
DSC-T700 [1/2]
메뉴 버튼을 클릭하면 왼쪽에 기능 아이콘이 일렬로 나타난다. 아이콘을 선택하면 오른편에 옵션이 표시된다. 가장 처음 나오는 것은 이미지 크기. 1000만 화소의 4:3 포맷의 이미지에서부터, 16:9포맷, 3:2포맷의 옵션을 제공한다. \주로 감상하는 디스플레이 장치에 다라 포맷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컴퓨터에서 주로 활용한다면 4:3 포맷을,
HDTV를 통해 사진 감상을 즐긴다면 16:9로 찍는다. 아래쪽에는 얼굴 인식 기능 옵션 선택과 드라이브 모드가 배치되었다. 드라이브 모드에는 1장 싱글촬영, 초당 3자으이 속도롸 5장 연속 촬영, 0.3EV, 0.7EV, 1.0EV 간격의 오토 브라케팅 옵션이 있다.


화이트밸런스와 플래시 조절
DSC-T700 [1/2]
화이트밸런스 모드에는 태양광, 그늘, 3가지 형광등, 백열등, 플래시 모드가 있으며 사용자 설정 화이트밸런스 모드는 지원하지 않는다. 플래시 레벨 설정에는 내장 플래시의 발광을 강, 중, 약의 3단계 조절이 가능하다. 적안 감쇄 항목은 적목 방지 플래시 사용에 대한 설정. 얼굴을 인식할 때만 적목 방지 플래시 기능이 동작하도록 설정할 수도 있다.


어두운 곳을 살려주는 DRO
DSC-T700 [1/2]
빛이 밝은 만큼 그림자도 진해지는 것이 세상 이치이지만, DRO 앞에서만큼은 예외다. DRO(Dynamic Range Optimizer) 기능은 빛이 강해서 밝은 곳과 어두운 곳의 차이가 클 때 사용하는 기능. DRO 기능을 사용하면 밝은 곳은 변하지 않으면서, 어두운 곳을 밝게 만들어준다. 역광에 가린 인물의 얼굴이나 그늘에 서 있는 피사체를 표현할 때 매우 효과적이다. DRO 기능 끔과 켬, 그리고 강하게 DRO 효과를 적용하는 DRO-Plus 모드가 있다.


색상모드와 손떨림 보정
DSC-T700 [1/2]
요즘엔 다양한 컬러 효과 모드를 지원하는 컴팩트 카메라들이 많지만, T700은 표준, 선명하게, 세피아, 흑백의 4가지 기본 모드만을 지원한다. 광학식 손떨림 보정 옵션은 항상 작동, 기능 끔, 반셔터시 작동의 3가지 옵션을 제공한다. 다음페이지에 마련된 촬영설정 기능에서는 AF 조명 설정, LCD 눈금표시, AF모드, 디지털 줌 설정, 자동 방향 전환, 자동 리뷰의 기본 설정 메뉴가 배치되어 있다.


홈 메뉴와 슬라이드 쇼
DSC-T700 [1/2]
홈 메뉴에는 촬영, 재생, 인쇄, 메모리 관리와 같은 기본 동작의 설정들이 모여 있다. T700은 재생 메뉴의 기능이 특히 강해서, 찍은 사진 중에서 얼굴이 있는 것들을 모아서 보여주거나 어른이나 아이 얼굴을 구분해서 나누어 재생해주기도 한다. 터치스크린을 이용해 사진에 스팸프를 찍거나, 펜으로 글자를 적어 넣을 수도 있다. 어안렌즈 효과를 추가하거나 주변 아웃포커스 효과, 컬러 변경 등의 후보정 긴으도 강하다.

무엇보다도
T700재생모드의 매력이라면 음악과 함께 사진을 감상하는 슬라이드 쇼 기능. 사진이 촬영된 시간을 기반으로 비슷한 순간에 찍은 사진을 모아서 보여주는 똑똑함이 돋보인다. 여러 가지 효과와 함께 BGM도 다운받을 수 있어 사진 감상의 묘미를 더했다. 4기가의 내장 메모리만 속에 모든 사진을 넣어두고 사용하는 유저들이 많을 것이므로 3.5인치 LCD를 통한 슬라이드 쇼 기능은 T700의 매력으로 꼽기에 충분하다.


터치를 통해 모든 기능을 조작
DSC-T700 [1/2]
기능 버튼을 생략하고 모든 메뉴를 8.8cm(3.5인치)터치스크린 속에 넣었따. 터치펜을 이용해 기능을 하나하나 선택하는 재미가 있다. 버튼 방식보다 조작의 속도와 효율은 다소 떨어진다. 하지만 기능 하나하나에 대한 자세한 설명이 곁들어져있어, 초보자들도 쉽게 기능을 따라갈 수 있어 좋다. 터치스크린의 장점이 가장 잘 드러나는 부분은 터치 AF. 촬영 전 원하는 피사체를 콕 찍어주기만 하면 된다.

< 글.사진:네이비 블루 ㅣ 디자인: 홍민주 >


소니 사이버샷 DSC-T700 리뷰는 2편에서 계속됩니다.
소니 사이버샷 DSC-T700 리뷰 [2/2] 보러가기 >>


소니, 스타일을 말하다 www.stylezingblog.com

저작자 표시

트랙백 주소 :: http://www.stylezineblog.com/trackback/253 관련글 쓰기

  1. Subject: 소니 싸이버샷 t77과 t700의 차이???

    Tracked from Daum 신지식 2008/12/12 02:26  삭제

    싸이버샷 t700과 t77의 차이점이 뭔가요?? 어떤덴 둘다 1030화소 또 다른덴 1010화소... 솔찍.. 기계를 잘 모르는데요... 디카가 필요하거든요.. 이 두개중에 꼭 사고시퍼요.. 근데.. 당췌 머가달라서 가격이 십만원정도 차이가 나는건지... 저로선 알수가 없네요... 알려주세요~!!

  2. Subject: '소니, 스타일을 말하다' 1주년 기념, 인기포스트 Best 10

    Tracked from 소니, 스타일을 말하다 2009/08/25 14:30  삭제

    지난 1년 동안 '소니,스타일을 말하다' 블로그는 총 617개의 포스트를 발행하였습니다. 각각의 포스트를 준비하면서 일어난 크고 작은 에피소드들이 새삼스럽게 스타일지기의 머리속에 새록 새록 떠오르네요.^^ 스타일지기는 블로그 내의 포스트 하나 하나가 전부 자식과 같이 소중하게 느껴진답니다. '소니, 스타일을 말하다.' 1주년을 자축하는 의미로 지난 1년여의 시간의 소니블로그 발자취를 되집어 보는 시간을 가져보았습니다. 지난 1년간 발행된 617개의..

댓글을 달아 주세요